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빙판 위 아우라 뿜뿜'…김연아,
존재감 장난 아니네
이엘리야, 가슴선 따라 쭉 찢긴 옷 '은근 야시시'
장나라, 전성기 일화 고백 "조인성과 연기하는데…"
'입 쩍 벌어지는 미친 몸매'…효린, 넘사벽 볼륨감
'줄하차' 이서원→윤태영, 한없이 가벼운 직업의식
양동근 "아빠될 때 너무 괴로운 시간 보냈다" 왜?
"손편지에 맘 돌려"…윤종빈 감독, '공작' 이효리 섭외 비화 공개
김동현, 10년 된 여자친구 있으면서 솔로 행세…왜?
[夜TV] '살림남2' 김승현과 가족들, 드디어 열린 꽃길
17-09-07 06:5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김승현과 그의 가족들이 다가온 ‘꽃길’에 기뻐했다.

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김승현 가족이 핑크빛 미래를 그리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승현의 부모님은 TV 리모컨을 두고 아옹다옹했다. 김승현의 아버지는 야구를, 김승현의 어머니는 드라마를 보고 싶어 했기 때문. 이 불똥이 김승현에게 튀었다.

김승현의 어머니는 “네가 드라마에 많이 나와야 아빠가 소리 안 지르지”라고 말했다. 또 “엄마는 너 뜨는 거 보고 싶어. 떠서 상 좀 타고 그러는 거”라며 공효진, 배두나, 송승헌, 소지섭, 신민아를 언급했다. 비슷한 시기 데뷔해 현재 활발히 활동하고 있었던 것. 활동 초기 인기를 얻었지만 침체기를 겪고 있는 아들을 둔 어머니로서는 이들이 부러울 수밖에 없었다.

이런 이야기를 듣고 있던 김승현은 “이
번에 소속사랑 계약을 했다”며 이현도가 대표로 있는 D.O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한 소식을 전해 가족들을 기쁘게 했다.

이에 김승현의 아버지는 이현도에게 “듀스 멤버였던 거 잘 알고, 노래도 많이 듣고, 저도 좋아하고. 지금 솔로로 나왔을 때도 노래 좋아한다”며 “승현이 잘 부탁드린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김승현의 어머니는 “전 너무 좋았다. 옛날에 같이 데뷔한 사람들은 떠서 잘 되고 있는데 왜 우리 승현이는 저렇게 안 될까 생각했다. 그 사람들을 보면 항상 부러웠다. 우리 승현이는 언제 잘될까 했는데 이번에 기획사에 들어갔다는 소리를 듣는 순간 전 너무 좋았다”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김승현은 “10월 달 쯤에 들어갈 만한 영화가 하나 있다”며 내친김에 영화 출연 소식까지 전했다. 이어 “그 영화가 해외 출품하는 영화라서 칸에 나갈 수도 있다”고 말해 가족들을 설레게 했다.

그의 말을 들은 김승현의 어머니는 “프랑스도 가겠네 우리”라고 말했고, 김승현의 딸은 “그럼 여권을 만들어야지”라며 꿈에 부푼 모습을 보였다.

김승현의 어머니는 마트에 장을 보러가서도 만나는 사람마다 아들이 소속사에 들어갔다며 자랑을 이어가 보는 이들을 더 흐뭇하게 했다.

이후 김승현의 어머니는 “처음으로 자랑했다. 여태껏 ‘탈렌트가 우리 승현이’라고 해본 적이 없다. 자랑할 수가 없지 않나. TV에 잘 안 나오니까”, 김승현의 아버지는 “‘승현이 나오는데 있어?’하면 할 말이 없었는데 지금은 조금씩 빛이 보이는 것 같으니까”라고 말하며 뿌듯해했다.

김승현은 “조금 낯 뜨겁기는 했는데, 그래도 아버님이나 어머님이 동네 분들한테 자랑하고 다니시는 모습을 보니 저도 기분이 좋다”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사진 = KBS 2TV 방송 캡처]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장나라,일화고백 "조인성과 연기하는데…"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내가 부르고 싶은 노래를 성공한다면, 다시…." 20일 밤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2'에는 장나라가 슈가맨으로 등장했다. 지금은 배우로 활동 중이지만, 지난 2001년과 2002년 가요 시상식에서 신인상과 대상을 휩쓸었던 장나라는 당시의 히트곡인 '스위트 드림'과 '나도 여자랍니다'
종합
연예
스포츠
한은정·남보라 "힘들었지만, 정글 또 가고 싶다"
비투비 서은광 "물 공포증 극복, 쉽지 않더라"
한승연 "SF9 로운에 연기 조언? 그럴 위치 아냐"
권상우 "'쥬라기공원' 물리치는 '탐정2' 보고파"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
더보기
더보기
'데드풀2' 글로벌 점령, 中 개봉 없이 3266억원
오프닝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쥬라기월드' 꺾고 역대 톱4 등극
스필버그X디카프리오, 그랜트 대통령 전기영화로 뭉친다
마블 "'데드풀2' 쿠키영상, 영화 역사상 최고"
극찬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