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거기가 왜 트였어?'…치어리더, 민망한 노출
신재은, 팬티만 입고 침대 드러누워…'아찔'
한혜진, 前연인 집착 공개 "연예인도 똑같아"
안영미 "남친, 프로포즈 후…" 결혼 무산?
'엄청나'…트와이스 모모, 비집고 나오는 볼륨
"고추 한번 물어봐"…양준혁, 과거 발언 눈길
'난 당당'…설리, 노골적으로 드러낸 가슴팍
'과일망 재활용 패션?'…아이린, 독특한 깁스
'극적 끝내기' 넥센 장영석, "'내가 해냈구나'라고 생각"
17-09-03 18: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척돔 고동현 기자] 장영석이 대역전극 화룡점정을 찍었다.

장영석(넥센 히어로즈)은 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5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장, 9회말 2아웃에서 끝내기 안타를 터뜨렸다. 넥센은 장영석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8-7,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장영석은 올해 생애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이날 전까지 3할대 타율과 함께 9홈런 24타점을 기록했다. 이날은 평상시 포지션인 1루수가 아닌 3루수로 나섰다. 김민성이 왼팔 통증을 느꼈기 때문. 이로 인해 장영
석은 수비에서 아쉬운 모습을 여러차례 보이기도 했다.

타석에서 만회할 기회가 왔다. 장영석은 팀이 6-7로 뒤진 9회말 2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상대투수 김진우의 초구 볼을 골라낸 장영석은 2구째를 받아쳐 중전 안타를 때렸다. 그 사이 3루 주자 서건창은 물론이고 2루 주자 박정음까지 홈을 밟으며 이 타구는 끝내기 안타가 됐다. 넥센 역시 장영석의 안타 속 대역전극을 완성했다.

경기 후 장영석은 "마지막에 치고 난 뒤 안타라고 생각을 못했는데 한 두 발 뛰다보니 안타인 줄 알았다. '내가 해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마음이 많이 홀가분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되돌아봤다.

이어 그는 "내게 찬스가 올 줄 몰랐다"고 밝힌 뒤 "수비 실책 때문에 미안한 마음도 갖고 있었다. 타석에서 의욕이 넘쳤지만 감정을 컨트롤하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또 장영석은 "9회 쫓아가는 상황이 만들어지다보니 덕아웃에서 선수들 모두 집중하고 응원하면서 이기겠다는 각오를 보였다"고 당시 덕아웃 분위기도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내 야구 인생은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이 든다. 팀이 좋은 성적을 내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데 기여하고 싶다"라는 바람도 드러냈다.

[넥센 장영석. 사진=마이데일리DB] 고척돔〓고동현 기자 kodo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한혜진,前연인 집착공개"연예인도 똑같아"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모델 한혜진이 전 연인의 집착에 얽힌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2 예능 프로그램 '호구의 차트'에서는 '연애할 때 내가 했던 호구 짓'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차트 4위...
종합
연예
스포츠
'패션 아이템인줄…' 모델 아이린, 깁스 하...
블랙핑크 로제 '예쁨이 한도초과' [MD동영상]
'러블리의 정석' 수지, 국민 첫사랑은 손하트도 예쁘네 [MD동영상]
씨엘씨(CLC), 팬들을 향한 7인 7색 손하트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조커’의 폭력성 질문 받은 호아킨 피닉스, 인터뷰 도중 나가버렸다[해외이슈]
‘어벤져스:엔드게임’ 아카데미 캠페인 시작, 로다주 남우주연상 받을까[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안젤리나 졸리와 이혼고통 잊으려 술·마약·넷플릭스 의존했다”[해외이슈]
팝스타 아론 카터, “어렸을 때 친누나에게 강간 당했다” 폭로 파문[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