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동양화 찢고 나온 듯'
신세경, 곱디고운 한복 자태
김준현, 붕어빵 딸 공개
'눈웃음 앙증맞네~'
조영남, 재혼 첫날밤부터
각방 쓴 이유가…
최시원 父子 사과에도 여전히
뜨거운 비난 여론
'충재씨 보고 있나?' 박나래,
부쩍 물오른 미모
'견미리 딸' 이다인,
엄마 능가하는 특급 미모
故김광석 일기 최초 공개
"아내 서해순, 낯선 남자들과…"
'슴부심 폭발'…제시,
앞지퍼 열고 볼륨 자랑
[MD리뷰] '런닝맨' 전소민X유리X수영 악녀, 예능도 레이스도 잘하는 소녀시대
17-08-13 18:3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그룹 소녀시대 수영이 끝까지 악녀로 남았다.

13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여름방학 특집 2탄'으로 소녀시대 윤아, 태연, 티파니, 유리, 수영, 써니, 효연이 출연해 멤버들과 함께 레이스를 펼쳤다.

먼저 짝꿍 선정 미션이 이어졌다. 소녀시대 멤버들은 가위바위보, 다리 찢기, 댄스, 삼행시 등을 하며 예능감을 뽐냈다.

짝꿍 선정 미션 결과, 지석진-유리, 유재석-송지효, 김종국-수영, 하하-티파니, 이광수-윤아, 양세찬-써니가 짝꿍이 됐다. 효연, 태연, 전소민은 짝꿍이 되지 못했다.

이들 중에는 3명의 악녀가 있었다. 멤버들은 3명의 악녀 중 2명의 악녀를 찾아야 했고, 소녀시대 멤버를 비롯 송지효와 전소민은 악녀가 아닌척 미션을 행해야 했다. 멤버들은 다양한 미션에 임하며 힌트를 얻었다.


최종 레이스는 'I GOT A BOY'. 무조건 커플로 남아야 했고, 싱글즈인 멤버는 커플들 사이를 떼어놔야 했다. 투표권을 얻기 위해서는 악녀와 짝이 되어서도 안됐다. 투표권이 박탈되지 않기 위해 모두 미션에 최선을 다했다.

이후 악녀의 정체가 밝혀졌다. 전소민은 악녀들의 대장이었다. 투표 결과, 멤버들은 악녀 후보 1위로 전소민을 지목했다. 전소민은 악녀가 맞았다. 이후 2위로 태연이 악녀 후보가 됐다. 그러나 태연은 악녀가 아닌 소녀였다. 악녀 후보 3위는 유리, 4위는 효연이었다.

이후 최종 악녀가 공개됐다. 악녀로 지목된 전소민과 유리는 악녀가 맞았다. 지목되지 않은 한명의 악녀는 수영이었다. 수영은 김종국과 짝꿍이었고 김종국은 수영과 함께 물벼락을 맞았다.

한편 수영은 계속해서 자신을 악녀로 의심하는 하하로 인해 억울한 척 했지만 연기였다. 수영의 포커페이스가 돋보였다.

[사진 = SBS 방송캡처]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조영남,재혼 첫날밤부터 각방 쓴 이유가…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가수 겸 화가 조영남의 두 번째 결혼 스토리가 공개됐다. 20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별별톡쇼'에서 연예부기자는 "조영남이 한 국회의원 후원회에서 18세 연하 여대생 백모 씨를 만났다"고 입을 열었다. 이에 "처음 본 순간 이런 표현을 했다 '아름다움과 청초함 때문에 뇌진탕으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JBJ, 섹시한 아이돌이 왔다 'Say my name'
JBJ "워너원과 선의의 경쟁? 말 자체도 감사"
'유정이와 유정이가 만났네'…상큼함 UP
성소·진세연·재경 '서울패션위크 빛낸 꽃미모'
최시원, 한일관 사건 사과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서신애·유인영·문근영, 'BIFF 노출왕은 나
머라이어 캐리 LA자택에 도둑 침입, 5천만원 어치 털려
'토르3', 로튼토마토 98% "마블영화 중 가장 웃기다" 호평
미야자키 하야오 "손자에게 좋은 작품 만들어주기 위해 복귀"
하비 동생 밥 웨인스타인, 성희롱 혐의로 '곤혹'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