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거시기 털 하나도 없다"
사유리, 초민망 고백
이상아, 김한석과 이혼 후
자살 시도까지…충격 고백
유하나 "최근 이용규와 이혼
기로였는데…"
'완벽 꿀바디' 황보,
레드 비키니로 섹시 카리스마
대성도 놀란 태양의 초고급 차,
가격이 무려…
김태희 동생 이완
"매형 비와 친하냐고? 이제…"
"나경원 의원, 이효리
벤치마킹 해야해"…왜?
볼살 통통해진 안소희,
'텔미 시절 얼굴 보이네'
[MD리뷰] '런닝맨' 전소민X유리X수영 악녀, 예능도 레이스도 잘하는 소녀시대
17-08-13 18:3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그룹 소녀시대 수영이 끝까지 악녀로 남았다.

13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여름방학 특집 2탄'으로 소녀시대 윤아, 태연, 티파니, 유리, 수영, 써니, 효연이 출연해 멤버들과 함께 레이스를 펼쳤다.

먼저 짝꿍 선정 미션이 이어졌다. 소녀시대 멤버들은 가위바위보, 다리 찢기, 댄스, 삼행시 등을 하며 예능감을 뽐냈다.

짝꿍 선정 미션 결과, 지석진-유리, 유재석-송지효, 김종국-수영, 하하-티파니, 이광수-윤아, 양세찬-써니가 짝꿍이 됐다. 효연, 태연, 전소민은 짝꿍이 되지 못했다.

이들 중에는 3명의 악녀가 있었다. 멤버들은 3명의 악녀 중 2명의 악녀를 찾아야 했고, 소녀시대 멤버를 비롯 송지효와 전소민은 악녀가 아닌척 미션을 행해야 했다. 멤버들은 다양한 미션에 임하며 힌트를 얻었다.


최종 레이스는 'I GOT A BOY'. 무조건 커플로 남아야 했고, 싱글즈인 멤버는 커플들 사이를 떼어놔야 했다. 투표권을 얻기 위해서는 악녀와 짝이 되어서도 안됐다. 투표권이 박탈되지 않기 위해 모두 미션에 최선을 다했다.

이후 악녀의 정체가 밝혀졌다. 전소민은 악녀들의 대장이었다. 투표 결과, 멤버들은 악녀 후보 1위로 전소민을 지목했다. 전소민은 악녀가 맞았다. 이후 2위로 태연이 악녀 후보가 됐다. 그러나 태연은 악녀가 아닌 소녀였다. 악녀 후보 3위는 유리, 4위는 효연이었다.

이후 최종 악녀가 공개됐다. 악녀로 지목된 전소민과 유리는 악녀가 맞았다. 지목되지 않은 한명의 악녀는 수영이었다. 수영은 김종국과 짝꿍이었고 김종국은 수영과 함께 물벼락을 맞았다.

한편 수영은 계속해서 자신을 악녀로 의심하는 하하로 인해 억울한 척 했지만 연기였다. 수영의 포커페이스가 돋보였다.

[사진 = SBS 방송캡처]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유하나"최근 이용규와 이혼 기로였는데…"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유하나가 남편인 야구선수 이용규(한화이글스 외야수)와의 갈등 극복 계기를 공개했다. 19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에서 유하나는 "최근에 남편과 살아야 되나 말아야 되나 기로에 섰을 때, 누구한테 말도 할 수 없어서 점집을 갔다"고 입을 열었다.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더 테이블' 한예리 "김혜옥, 따뜻한 느낌"
'더 테이블' 정은채 "누 되지 않게 노력"
최시원·최강창민 "전역을 명 받았습니다"
'매럭적인 미소' 송지효, 한류 홍보대사
'택시운전사' 천만 돌파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단체로 흥 폭발한 레드벨벳 '첫 콘서트, 해
'애나벨2' 흥행, '컨저링 유니버스' 수입 1조원 돌파
'토르:라그나로크', 검투사 토르 VS 헐크 맞대결 공개
'원더우먼' 패티 젠킨스 감독, 연출료 상승 114억원↑
스티븐 달드리, '스타워즈' 스핀오프
'오비완 케노비' 감독 물망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