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한겨울 하의실종' 청하,
강추위에 창백해진 다리
'눈처럼 반짝반짝'…김태리,
폭설 속 빛나는 미모
'마약 혐의' 이찬오, 황당한 '백스텝' 호송차 탑승
'슈퍼쇼7', 이특은 울었고
최시원은 사과했다
김지석 "유인영과 친구 이상으로
발전할 수도…"
'과즙미 팡팡'…아이유,
사진 뚫고 나오는 사랑스러움
'단체로 작정했네'…레이샤,
시스루만 걸치고 야릇 안무
'레깅스인 줄'…오연서,
초밀착 가죽 롱부츠
[MD리뷰] '런닝맨' 전소민X유리X수영 악녀, 예능도 레이스도 잘하는 소녀시대
17-08-13 18:3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그룹 소녀시대 수영이 끝까지 악녀로 남았다.

13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여름방학 특집 2탄'으로 소녀시대 윤아, 태연, 티파니, 유리, 수영, 써니, 효연이 출연해 멤버들과 함께 레이스를 펼쳤다.

먼저 짝꿍 선정 미션이 이어졌다. 소녀시대 멤버들은 가위바위보, 다리 찢기, 댄스, 삼행시 등을 하며 예능감을 뽐냈다.

짝꿍 선정 미션 결과, 지석진-유리, 유재석-송지효, 김종국-수영, 하하-티파니, 이광수-윤아, 양세찬-써니가 짝꿍이 됐다. 효연, 태연, 전소민은 짝꿍이 되지 못했다.

이들 중에는 3명의 악녀가 있었다. 멤버들은 3명의 악녀 중 2명의 악녀를 찾아야 했고, 소녀시대 멤버를 비롯 송지효와 전소민은 악녀가 아닌척 미션을 행해야 했다. 멤버들은 다양한 미션에 임하며 힌트를 얻었다.


최종 레이스는 'I GOT A BOY'. 무조건 커플로 남아야 했고, 싱글즈인 멤버는 커플들 사이를 떼어놔야 했다. 투표권을 얻기 위해서는 악녀와 짝이 되어서도 안됐다. 투표권이 박탈되지 않기 위해 모두 미션에 최선을 다했다.

이후 악녀의 정체가 밝혀졌다. 전소민은 악녀들의 대장이었다. 투표 결과, 멤버들은 악녀 후보 1위로 전소민을 지목했다. 전소민은 악녀가 맞았다. 이후 2위로 태연이 악녀 후보가 됐다. 그러나 태연은 악녀가 아닌 소녀였다. 악녀 후보 3위는 유리, 4위는 효연이었다.

이후 최종 악녀가 공개됐다. 악녀로 지목된 전소민과 유리는 악녀가 맞았다. 지목되지 않은 한명의 악녀는 수영이었다. 수영은 김종국과 짝꿍이었고 김종국은 수영과 함께 물벼락을 맞았다.

한편 수영은 계속해서 자신을 악녀로 의심하는 하하로 인해 억울한 척 했지만 연기였다. 수영의 포커페이스가 돋보였다.

[사진 = SBS 방송캡처]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찬오 '백스텝' 호송차 탑승…황당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마약 혐의로 체포된 이찬오 셰프가 뒷걸음질로 호송차에 올라타는 기이한 행동으로 또 한 번 화제를 일으켰다. 이찬오 셰프는 16일 법원 구속영장 실질 심사를 받고 나온 뒤 취재진을 발견하자 뒷걸음질로 호송차에 올라탔다. 여론을 의식한 행동이었으나 이는 오히려 네티즌들의 웃음거리로 전락했다.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전효성·신수지·청하 '시상식 밝힌 꽃미모'
박정민 "영화 속 스타일링, 실제 아버지 옷"
이병헌 "전단지 알바 촬영, 나인줄 모르더라"
레이샤, 섹시 이미지 굳힌다…첫무대 공개
영화계 결산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매일이 리즈 경신' 전효성, 클로즈업에도
'스타워즈:라스트 제다이', 전세계 4905억원 흥행수입
드웨인 존슨 "2024년 美 대통령 선거 출마 100% 고려"
'엑스맨X어벤져스' 꿈의 조합 탄생…마블팬 설렌다
디즈니, 폭스 인수하면 '울버린' 등 마블캐릭터 10개 사용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