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아찔함 넘어 파격적'…제시, 상상초월 비키니 자태
'공개연애 선배' 김지민, 전현무에게 하는 말이…
"43살 교포 사업가"…구지성, 스폰서 제의 폭로
'눈빛부터 남달라'…현아, 온몸에서 뿜어져나오는 패왕색
조우종 "이상민 꼰대 같다…승진 못한 차장 느낌"
'종아리 알이 하나도 없네'…경리, 비현실적 각선미
'입으나 마나'…레이싱모델, 아슬아슬한 볼륨 노출
김동현 예비신부, 결혼 준비 중 폭풍눈물…무슨일?
'정글의법칙' 양동근 "딸 조이 4월에 숨 끊어졌었다" 오열
17-08-12 07:2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겸 래퍼 양동근이 둘째 딸 조이 양을 떠올리며 오열했다.

11일 밤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이하 '정글의법칙')에서 불씨를 살리던 양동근은 갑자기 눈물을 쏟았다.

그렇게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던 양동근은 한참을 주저하다 조심스레 김병만과 조정식에게 "왜 울었는지 알고 싶지?"라고 물었다.

이에 김병만은 "혹시 아기 때문에 그런 거 아니야?"라고 물었고, 양동근은 "맞다. 원래 내가 저번 뉴질랜드 촬영을 가기로 했었다. 출발이 4월 5일이었는데, 1일 날 조이가 사고가 났다.
사고 때문에 그걸 못 갔다"고 운을 뗐다.

이어 "조이가 질식을 했었다. 그래서 내가 들어 안았는데 애가 숨이 끊어졌었다. 내가 흔드는데... 불씨를 흔드는데 왜 갑자기 복받쳤느냐면... 흔들면 안에 빨간불이 피어오르잖아. 흔드는데 조이 그때 축 쳐져 있던 게 생각이 나서... 그런데 마치 생명이... 다시 심장이 팍 튼 것처럼 이 빨간불이..."라며 상상조차 두려운 그날의 기억에 다시 눈물을 흘리기 시작한 양동근.

그는 "근데 그때는 사실 아내가 너무 우니까... 나도 너무 울고 싶었는데 울 수가 없었다. 그래서 나는 정신을 바짝 차리고 있었지. 근데 그 일이 지나고 나서도 나 자신이 좀 의심스러웠다. '애가 이렇게 됐는데 어떻게 눈물 한 방울 안 흘리지?'. 왜냐면 너무 큰일인데..."라고 고백하며 끝내 오열했다.

이때 양동근이 살린 불씨가 활활 타오르기 시작했다. 그러자 조정식은 "불 완전 붙었다"고 알린 후 "지금은 괜찮냐?"고 물었고, 양동근은 "지금 너무 건강하고, 너무 예쁘고"라고 답한 후 "조이 얘기만 해서 두 아들에게 미안하긴 한데 큰 사건이었기도 하고 또 아빠는 딸이야"라고 조이 양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사진 = SBS '정글의 법칙'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43살 사업가"…구지성,스폰서제의 폭로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방송인 구지성이 소위 '스폰서' 제의를 받은 사실을 털어놨다. 구지성은 1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안녕하세요. 43살 재일교포 사업가입니다. 혹시 장기적으로 지원 가능한 스폰서 의향 있으시다면 한국에 갈 때마다 뵙고 지원 가능합니다. 실례가 되었다면 죄송합니다"란 스폰서 제의
종합
연예
스포츠
에이핑크·모모랜드 '이른아침에도 여전한 미모'
'꽃보다 수지' 수지, 오늘도 예쁨 이상무
CLC, 팬미팅을 향한 가벼운 발걸음
트리플H 현아 "기분 좋은 섹시함 선보이고파"
'미스터라디오'
더보기
더보기
호아킨 피닉스 주연 DC영화 '조커', 2019년 10월 4일 개봉 확정
레즈비언 히어로 ‘'트우먼' TV시리즈 제작
"동성애자 최초"
드웨인 존슨 1년간 1397억원 수익, 배우 최고
신기록 작성
마이클 잭슨 딸 패리스 잭슨 "14살에 커밍아웃,
男女 모두 좋아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