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동양화 찢고 나온 듯'
신세경, 곱디고운 한복 자태
김준현, 붕어빵 딸 공개
'눈웃음 앙증맞네~'
조영남, 재혼 첫날밤부터
각방 쓴 이유가…
최시원 父子 사과에도 여전히
뜨거운 비난 여론
'충재씨 보고 있나?' 박나래,
부쩍 물오른 미모
'견미리 딸' 이다인,
엄마 능가하는 특급 미모
故김광석 일기 최초 공개
"아내 서해순, 낯선 남자들과…"
'슴부심 폭발'…제시,
앞지퍼 열고 볼륨 자랑
'정글의법칙' 양동근 "딸 조이 4월에 숨 끊어졌었다" 오열
17-08-12 07:2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겸 래퍼 양동근이 둘째 딸 조이 양을 떠올리며 오열했다.

11일 밤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이하 '정글의법칙')에서 불씨를 살리던 양동근은 갑자기 눈물을 쏟았다.

그렇게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던 양동근은 한참을 주저하다 조심스레 김병만과 조정식에게 "왜 울었는지 알고 싶지?"라고 물었다.

이에 김병만은 "혹시 아기 때문에 그런 거 아니야?"라고 물었고, 양동근은 "맞다. 원래 내가 저번 뉴질랜드 촬영을 가기로 했었다. 출발이 4월 5일이었는데, 1일 날 조이가 사고가 났다.
사고 때문에 그걸 못 갔다"고 운을 뗐다.

이어 "조이가 질식을 했었다. 그래서 내가 들어 안았는데 애가 숨이 끊어졌었다. 내가 흔드는데... 불씨를 흔드는데 왜 갑자기 복받쳤느냐면... 흔들면 안에 빨간불이 피어오르잖아. 흔드는데 조이 그때 축 쳐져 있던 게 생각이 나서... 그런데 마치 생명이... 다시 심장이 팍 튼 것처럼 이 빨간불이..."라며 상상조차 두려운 그날의 기억에 다시 눈물을 흘리기 시작한 양동근.

그는 "근데 그때는 사실 아내가 너무 우니까... 나도 너무 울고 싶었는데 울 수가 없었다. 그래서 나는 정신을 바짝 차리고 있었지. 근데 그 일이 지나고 나서도 나 자신이 좀 의심스러웠다. '애가 이렇게 됐는데 어떻게 눈물 한 방울 안 흘리지?'. 왜냐면 너무 큰일인데..."라고 고백하며 끝내 오열했다.

이때 양동근이 살린 불씨가 활활 타오르기 시작했다. 그러자 조정식은 "불 완전 붙었다"고 알린 후 "지금은 괜찮냐?"고 물었고, 양동근은 "지금 너무 건강하고, 너무 예쁘고"라고 답한 후 "조이 얘기만 해서 두 아들에게 미안하긴 한데 큰 사건이었기도 하고 또 아빠는 딸이야"라고 조이 양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사진 = SBS '정글의 법칙'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조영남,재혼 첫날밤부터 각방 쓴 이유가…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가수 겸 화가 조영남의 두 번째 결혼 스토리가 공개됐다. 20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별별톡쇼'에서 연예부기자는 "조영남이 한 국회의원 후원회에서 18세 연하 여대생 백모 씨를 만났다"고 입을 열었다. 이에 "처음 본 순간 이런 표현을 했다 '아름다움과 청초함 때문에 뇌진탕으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JBJ, 섹시한 아이돌이 왔다 'Say my name'
JBJ "워너원과 선의의 경쟁? 말 자체도 감사"
'유정이와 유정이가 만났네'…상큼함 UP
성소·진세연·재경 '서울패션위크 빛낸 꽃미모'
최시원, 한일관 사건 사과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서신애·유인영·문근영, 'BIFF 노출왕은 나
머라이어 캐리 LA자택에 도둑 침입, 5천만원 어치 털려
'토르3', 로튼토마토 98% "마블영화 중 가장 웃기다" 호평
미야자키 하야오 "손자에게 좋은 작품 만들어주기 위해 복귀"
하비 동생 밥 웨인스타인, 성희롱 혐의로 '곤혹'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