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거시기 털 하나도 없다"
사유리, 초민망 고백
이상아, 김한석과 이혼 후
자살 시도까지…충격 고백
유하나 "최근 이용규와 이혼
기로였는데…"
'완벽 꿀바디' 황보,
레드 비키니로 섹시 카리스마
대성도 놀란 태양의 초고급 차,
가격이 무려…
김태희 동생 이완
"매형 비와 친하냐고? 이제…"
"나경원 의원, 이효리
벤치마킹 해야해"…왜?
볼살 통통해진 안소희,
'텔미 시절 얼굴 보이네'
'정글의법칙' 양동근 "딸 조이 4월에 숨 끊어졌었다" 오열
17-08-12 07:2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겸 래퍼 양동근이 둘째 딸 조이 양을 떠올리며 오열했다.

11일 밤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이하 '정글의법칙')에서 불씨를 살리던 양동근은 갑자기 눈물을 쏟았다.

그렇게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던 양동근은 한참을 주저하다 조심스레 김병만과 조정식에게 "왜 울었는지 알고 싶지?"라고 물었다.

이에 김병만은 "혹시 아기 때문에 그런 거 아니야?"라고 물었고, 양동근은 "맞다. 원래 내가 저번 뉴질랜드 촬영을 가기로 했었다. 출발이 4월 5일이었는데, 1일 날 조이가 사고가 났다.
사고 때문에 그걸 못 갔다"고 운을 뗐다.

이어 "조이가 질식을 했었다. 그래서 내가 들어 안았는데 애가 숨이 끊어졌었다. 내가 흔드는데... 불씨를 흔드는데 왜 갑자기 복받쳤느냐면... 흔들면 안에 빨간불이 피어오르잖아. 흔드는데 조이 그때 축 쳐져 있던 게 생각이 나서... 그런데 마치 생명이... 다시 심장이 팍 튼 것처럼 이 빨간불이..."라며 상상조차 두려운 그날의 기억에 다시 눈물을 흘리기 시작한 양동근.

그는 "근데 그때는 사실 아내가 너무 우니까... 나도 너무 울고 싶었는데 울 수가 없었다. 그래서 나는 정신을 바짝 차리고 있었지. 근데 그 일이 지나고 나서도 나 자신이 좀 의심스러웠다. '애가 이렇게 됐는데 어떻게 눈물 한 방울 안 흘리지?'. 왜냐면 너무 큰일인데..."라고 고백하며 끝내 오열했다.

이때 양동근이 살린 불씨가 활활 타오르기 시작했다. 그러자 조정식은 "불 완전 붙었다"고 알린 후 "지금은 괜찮냐?"고 물었고, 양동근은 "지금 너무 건강하고, 너무 예쁘고"라고 답한 후 "조이 얘기만 해서 두 아들에게 미안하긴 한데 큰 사건이었기도 하고 또 아빠는 딸이야"라고 조이 양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사진 = SBS '정글의 법칙'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유하나"최근 이용규와 이혼 기로였는데…"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유하나가 남편인 야구선수 이용규(한화이글스 외야수)와의 갈등 극복 계기를 공개했다. 19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에서 유하나는 "최근에 남편과 살아야 되나 말아야 되나 기로에 섰을 때, 누구한테 말도 할 수 없어서 점집을 갔다"고 입을 열었다.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더 테이블' 한예리 "김혜옥, 따뜻한 느낌"
'더 테이블' 정은채 "누 되지 않게 노력"
최시원·최강창민 "전역을 명 받았습니다"
'매럭적인 미소' 송지효, 한류 홍보대사
'택시운전사' 천만 돌파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단체로 흥 폭발한 레드벨벳 '첫 콘서트, 해
'애나벨2' 흥행, '컨저링 유니버스' 수입 1조원 돌파
'토르:라그나로크', 검투사 토르 VS 헐크 맞대결 공개
'원더우먼' 패티 젠킨스 감독, 연출료 상승 114억원↑
스티븐 달드리, '스타워즈' 스핀오프
'오비완 케노비' 감독 물망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