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MD인터뷰②] '수트너' 남지현 "서인국·지창욱, 러브신 더할나위 없는 배우들"
17-07-25 06:5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이제 배우 남지현에게 '차세대 로코퀸'이라는 수식어는 전혀 어색하지 않다. 연달아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출연하며 사랑스러운 매력과 달달한 러브신으로 시청자들을 사로 잡았다. 최근 종영된 SBS 새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이하 '수트너')에서도 은봉희 역을 맡아 노지욱 역 지창욱과 완벽한 로코를 보여줬다.

남지현은 "경험을 갖고 있지 않았기 때문에 더 완벽하고 능숙하게 보이진 못했을 것"이라면서도 "상상력에 의존했다"고 밝혔다.

"연애 경험이 많지 않아서 '내가 연애할 때 어떤 모습일까' 궁금해요. 연애할 때 내가 어떤 사람인지 파익이 안 되어 있죠. 그래서 상상력에 의존했어요. '내가 이런 상황이라면' 혹은 '은봉희라는 아이가 이런 상황이라면'. 순간적으로 나오는 감정들을 느끼는대로 잘 표현한다거나 그런식으로 표현하려고 했어요."

남지현은 상상력에 의존했다고 하지만 MBC 드라마 '쇼핑왕 루이', '수트너'에서 남지현이 보여준 로맨스 연기는 달달함 그 자체였다. '쇼핑왕 루이'에서는 서인국, '수트너'에서는 지창욱과 함께 완벽한 케미를 만들어냈다.


특히 서인국과 지창욱은 로맨스를 잘 표현하기로 유명한 배우들. 남지현 역시 "어떻게 보면 전작, 이번 작품 상대 배우들이 그런걸 잘 표현해주는 분들이기 때문에 연기하면서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저의 부족한 부분이 그 분들에 의해 채워졌어요. 러브신에서 순간 느껴지는 감정들을 표현해야겠다고 생각했을 때 더할 나위 없이 좋은 분들이었죠. (서)인국 오빠 같은 경우에는 캐릭터의 설렘 포인트를 녹여낼 수 있는 능력을 가졌어요. 루이가 굉장히 아이 같은 남자였는데도 불구 여자들이 너무 사랑할 수 있게끔 만드는 매력을 갖고 있어요. (지)창욱 오빠는 로맨스 하기에 너무 좋은 눈을 갖고 있죠. 개인적으로 생각하기엔 눈빛이 가장 큰 설렘 포인트 같아요. 저도 연기할 때 도움을 받았고요."

러브신의 비결을 묻자 "같이 만들어가는 것 같다"고 답한 남지현은 "사실 러브신 찍을 때 되게 많이 얘기하고 본격적으로 슛을 들어가는데 막상 슛이 들어가면 정말 기술적인 집중력으로 가장 예쁜 앵글을 잡으려 한다. 키스신도 순간에 가장 예쁘게 해야 하니까 길어야 30초인 그 타이밍에 모든 걸 쏟아붓는다. 그런 걸 같이 이겨내고 서로를 따랐다"고 설명했다.


"솔직히 러브신에서 설렘을 느끼기는 힘들어요. 머릿속으로 생각할 게 많거든요. 되려 일상적으로 대화하는 신을 찍거나 눈을 마주치고 하는 장면들이 더 기분 좋게 다가오거나 설레는 경우가 많았어요."

남지현은 지창욱과의 연기에서 설렜던 부분을 묻는 질문에 "'더러운데 예뻐'를 두 번째로 듣는 신이었다"고 답했다.

"사건의 진실을 노지욱한테 열심히 설명하고 노지욱이 굉장히 흐뭇한 표정으로 바라봐요. 그 얘기를 듣고 껴안아 주면서 '많이 컸고 더러운데 예뻐'라고 말해주는데 진짜 만약 사랑하는 사람이 있는데 내가 열심히 해준걸 주의깊게 들어주고 같이 기뻐해주고 칭찬해주고 사랑 받는 느낌이 들게 해준다면 진짜 행복하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남지현. 사진 = 매니지먼트 숲 제공]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송은이 "男에 관심 있지만…기능 떨어진다" 연애사 솔직
'미운 우리 새끼'에서 개그우먼 송은이가 솔직 담백한 입담을 뽐냈다. 송은이는 4일 저녁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 320회에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송은이는 "'미운 우리 새끼'를 보면서 어떤 생각을 했느냐"라는 물음에 "'참 ...
해외이슈
故 아론 카터 가족, “재산다툼 원치 않아”…1살 아들이 상속받아야[해외이슈]
“42살 킴 카다시안, 파격적 브라탑 입고 48살 디카프리오와 파티”[해외이슈]
로버트 패틴슨♥수키 워터하우스 4년만에 첫 공개석상, “잘 어울리는 6살차이 커플”[해외이슈]
“생방송 도중 임신한 배 깜짝 공개” 29살 ‘놉’ 여배우, “이제 엄마가 되요”[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