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김규리, '청산가리' 블랙리스트에
"죽을 시도도 했다" 오열
"제 정신이 아닌…" 박준형,
인종차별 논란에 입열다
'은근히 각선미 자랑 중?'
서현숙, 요염한 자세
파격 즐기는 설리, 이번에는…
"속았지롱"
태진아, 소속사 찾아온
워너원 팬들에…헉!
'짧은 치마 때문에…' 치어리더,
엉거주춤 댄스
'파격적인 하의실종' 박보람,
역대급 노출
이지성 "차유람과 결혼 생활,
하루하루가 지친다"…헉!
[공식입장] 엘리스 벨라 "라이관린 성대모사 사과…희화화 의도 아냐"
17-07-17 16:0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신인 걸그룹 엘리스 멤버 벨라가 신인 보이그룹 워너원 멤버 라이관린을 성대모사해 "회화화했다"는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벨라는 엘리스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17일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과문에서 벨라는 "라이관린 님의 성대모사를 해 상처를 받은 모든 분들께 사과 드린다"며 "미성숙한 방송 태도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으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했다.

"외국인 희화화를 하려고 한 의도는 아니였으나, 저의 이러한 행동이 워너원 팬 분들과 라이관린 님에게 상처를 주게 된 점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도 전했다.

벨라는 16일 KBS 쿨FM '이홍기의 키스 더 라디오'에 출연해 "목소리가 기억에 남아서 따라 해보고 장난친 게 있다"며 라이관린의 성대모사를 시도했다. 하지만 방송 후 일각에선 대만 출신인 라이관린의 서툰 한국어를 희화화했다는 지적이 일며 논란이 됐다.


이하 엘리스 벨라의 사과문.

안녕하세요. 엘리스 벨라입니다.
16일 KBS라디오 'Kiss the Radio' 방송 중 사려 깊지 못하게 Wanna One 멤버인 '라이관린' 님의 성대모사를 해 상처를 받은 모든 분들께 사과 드립니다.

미성숙한 방송 태도에 대해 변명의 의지(여지의 오타로 보임)가 없으며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책임감을 가지고 방송에 임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께 상처를 주고 피해를 끼친 점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고 있습니다.

라이관린 님의 성대모사는 외국인 희화화를 하려고 한 의도는 아니였으나, 저의 이러한 행동이 Wanna One 팬 분들과 라이관린 님에게 상처를 주게 된 점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책임감을 가지고 반성하는 자세로 방송에 임하겠습니다. 여러분들의 질책을 항상 마음 속에 새겨 더 나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부족하지만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워너원 인스타그램-엘리스 공식 트위터]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규리, 블랙리스트에 "죽을 시도했다"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 김규리가 블랙리스트 논란에 대해 고백하며 눈물을 쏟아냈다. 23일 밤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 1094회에는 '은밀하게 꼼꼼하게-각하의 비밀부대' MB 블랙리스트 편이 그려졌다. 김규리는 "나는 이 글 때문에 있었던 일을 단 한 번도 인터뷰를 한 적이 없다"라며 "청산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범죄도시' 지오디 "윤계상 응원 왔어요"
이정재·김선아·박소담 '범죄도시 응원 왔어요'
'음주운전 혐의' 이창명, 첫 항소심 출석
콜린 퍼스 "한국에 꼭 오고 싶었다"
블랙리스트 논란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은근히 각선미 자랑 중?' 서현숙, 요염한
제니퍼 로렌스, '마더!' 혹평한 평론가에 손가락 욕
'킹스맨2' 북미 453억원↑ 오프닝 전망,
1편보다 높다
매튜 본 감독 "톰 하디 주연 '울버린' 만들고 싶었다"
폭스 CEO "다른 배우와 '울버린' 리부트
가능하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