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김규리, '청산가리' 블랙리스트에
"죽을 시도도 했다" 오열
"제 정신이 아닌…" 박준형,
인종차별 논란에 입열다
'은근히 각선미 자랑 중?'
서현숙, 요염한 자세
파격 즐기는 설리, 이번에는…
"속았지롱"
태진아, 소속사 찾아온
워너원 팬들에…헉!
'짧은 치마 때문에…' 치어리더,
엉거주춤 댄스
'파격적인 하의실종' 박보람,
역대급 노출
이지성 "차유람과 결혼 생활,
하루하루가 지친다"…헉!
[MD인터뷰①] 신봉선 "'개콘' 1000회는 만삭의 몸으로 오르고 싶어"
17-07-15 10: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9년 만의 복귀더라고요. 무서웠어요. 짓눌리는 기분이 들기도 했고요. 첫 녹화를 하기 전에는 그랬어요."

개그우먼 신봉선이 친정인 KBS 2TV '개그콘서트' 무대로 돌아왔다. 9년 전 '개그콘서트'의 레전드 코너인 '대화가 필요해'를 마지막으로 무대에서 내려와 다양한 활동을 펼쳐 온 그녀는 친정이 '위기'에 처한 지금, 그 시절의 동료와 함께 후배들의 곁으로 귀환했다.

"부담감이 너무 컸어요. 그런데 지금은 설레기도 하고, 잘해야겠다는 오기도 생겨요. '돌아왔으니까 한 번 해보자'라는 마음. 아주 어렸을 때보다는 열정이 덜할 수도 있지만, 오랜만에 그만큼의 열정이 되살아났어요.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하고 있죠."

9년이라는 시간이 지나 돌아온 신봉선은 어느새 '개그콘서트' 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기수의 개그우먼이 됐다. '선배'라는 호칭이 익숙해진 그녀는 후배들과 함께 호흡을 맞추는 소감도 말했다.

"'아주 어린' 동생 같은 후배들과 함께 지내다보니 젊어지는 기분도 들고, 그 친구들을 통해서 옛날의 제 모습도 보게 되더라고요. '멋진 선배로 계속 남고 싶다'라는 생각을 해요. 돌아온 다른 선배들도 같은 마음이죠. 솔직히 저 혼자였으면 (복귀) 엄두를 못 냈을 것 같아요. 그런데 900회 특집 녹화를 하면서 김대희 선배가 돌아온다고 하고, 안상태 선배도 돌아왔고, 강유미 선배도…. 우리끼리는 그 어느 때보다 끈끈해요. 요즘이."

사실 '개그콘서트' 팀이 전성기를 이끈 OB들에게 SOS를 친 배경에는 예전 같지 않은 프로그램의 성적이 깔려있다. 이른바 '개콘 위기론'. 이 단어가 언급되자 신봉선은 무거운 표정으로 입을 열었다.


"사실 제가 이 부분에 대해 이야기할 자격이 있는 선배인지는 모르겠어요. 같이 있어주지 못했고, 밖에만 있었으니까. 그저 돌아왔으니까 최선을 다하고, 열심히 하고 싶어요. 전 어렸을 때 선배를 보면서 '저렇게 연기해서, 저렇게 살리는구나'라는 생각을 많이 했거든요. 저와 캐릭터가 비슷한 후배가 있다면 가이드가 되어주고 싶은 마음이 있어요. 녹화 날에는 워낙 바쁘고 분주하지만, '넌 이걸 참 잘 살리더라' 같이 칭찬도 많이 해주고, 조언도 해주고 싶어요."

복귀 후 '개그콘서트'에서 '대화가 필요해1987'과 '봉숭아학당' 속 신봉선녀 캐릭터를 선보이고 있는 신봉선. 이제 그녀는 프로그램의 부활과 함께 더 큰 꿈을 꾸고 있다.

"앞으로 '개그콘서트'를 계속 하면서 결혼도 하고, 임신도 하고 싶어요. 포부를 밝힌다면 임신을 해서 만삭의 몸으로 '개그콘서트' 1000회를 맞이할 거예요. 제가 먼저 만삭의 몸으로 무대에 서서, 그 다음 임신을 하는 후배들도 무대에 오를 수 있도록 만들어주고 싶어요."


[신봉선. 사진 = 송일섭기자 andlyu@mydaily.co.kr]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규리, 블랙리스트에 "죽을 시도했다"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 김규리가 블랙리스트 논란에 대해 고백하며 눈물을 쏟아냈다. 23일 밤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 1094회에는 '은밀하게 꼼꼼하게-각하의 비밀부대' MB 블랙리스트 편이 그려졌다. 김규리는 "나는 이 글 때문에 있었던 일을 단 한 번도 인터뷰를 한 적이 없다"라며 "청산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범죄도시' 지오디 "윤계상 응원 왔어요"
이정재·김선아·박소담 '범죄도시 응원 왔어요'
'음주운전 혐의' 이창명, 첫 항소심 출석
콜린 퍼스 "한국에 꼭 오고 싶었다"
'컬투쇼'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은근히 각선미 자랑 중?' 서현숙, 요염한
제니퍼 로렌스, '마더!' 혹평한 평론가에 손가락 욕
'킹스맨2' 북미 453억원↑ 오프닝 전망,
1편보다 높다
매튜 본 감독 "톰 하디 주연 '울버린' 만들고 싶었다"
폭스 CEO "다른 배우와 '울버린' 리부트
가능하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