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나 왜 이렇게 예뻐?' 손나은,
거울 속 모습에 눈을 못 떼네
'동양화 찢고 나온 듯'
신세경, 곱디고운 한복 자태
조영남, 재혼 첫날밤부터
각방 쓴 이유가…
김준현, 붕어빵 딸 공개
'눈웃음 앙증맞네~'
최시원 父子 사과에도 여전히
뜨거운 비난 여론
'충재씨 보고 있나?' 박나래,
부쩍 물오른 미모
'견미리 딸' 이다인,
엄마 능가하는 특급 미모
故김광석 일기 최초 공개
"아내 서해순, 낯선 남자들과…"
SBS 기자 "윤손하, 유일하게 피해자 찾아가 사과한 부모" 취재후기
17-06-19 20:4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윤손하의 아들이 가해자 중 한 명으로 지목된 학교폭력 사건을 보도한 기자가 취재 과정의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앞서 지난 16일 SBS 뉴스는 숭의초등학교에서 일어난 학교폭력 사건을 보도한 바 있다. 재벌그룹 총수의 손자와 유명 연예인의 아들 등 4명이 같은 반 학생 1명을 상대로 폭력을 가했다는 내용이었다.

이를 보도한 김종원 SBS 기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보도는 취재 초기부터 고민이 많았다. 취재 대상자들이 모두 10살 아이들이었기 때문이다. 자칫 아이들이 큰 상처를 입는 것은 아닐까 취재 자체가 무척 조심스러웠다"로 시작되는 글을 남겼다.

그는 "하지만 가장 큰 고통을 받고 있는 것은 역시 10살 밖에 되지 않은 피해 아동인데, 학교에서 이
아이의 고통을 덜어주지 못하고 가중시키는 것 아닌가 하는 문제의식을 느꼈다. 이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피해 아동과 가족들에게 상처를 남긴 학교 측의 대응을 비판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데 보도가 나간 뒤 이런 학교의 문제가 부각되기보다, 가해 아동이 누군지에 더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며 "앞으로 재심 절차가 남아있다. 어떤 문제가 있었던 것인지 밝혀서 아이들에게 가르침을 주고 피해 아동과 가족에게는 억울함을 없애줘야 한다. 학교도 왜 납득하기 어려운 결론을 냈는지 규명해야 한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피해 아동과 가해 아동들, 가족들 간에 진정한 사과와 화해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보도 이후 유일하게 실명이 공개된 부모인 윤손하에 대해 김 기자는 "이번 건에 대해 입장을 밝힌 윤손하 씨는, 문제 해결로 이어지진 않았지만 유일하게 아들과 함께 피해자 엄마를 찾아가 사과를 한 학부모였다. 반면 여론의 관심을 덜 받고 있는 가해자 학부모 중에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단 한 통의 연락조차 안 한 인사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사건과 관련해 서울시교육청 산하 중부교육지원청은 19일 초등교육지원과 소속 장학사 등 3명으로 구성된 특별장학반을 숭의초등학교에 파견해 학교폭력 사건 봐주기 의혹에 대한 특별장학에 들어갔다.

윤손하도 "이번 일을 처리함에 있어서 우리 가족의 억울함을 먼저 생각했던 부분에 대해서도 사죄를 드린다. 초기대처에 있어 변명으로 일관되어버린 제 모습에 대해서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윤손하.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공찬"신장적출수술 당시 멤버들에 감동"왜
[마이데일리 = 허별희 객원기자] B1A4 공찬이 멤버들에게 감동을 받았던 순간으로 과거 신장 적출 수술을 받았을 당시를 언급했다. 21일 밤 방송된 SBS 심야 뮤직 토크쇼 '파티피플'(MC 박진영)에서는 그룹 B1A4와 마마무가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이날 박진영은 게스트들에 "내 인생의 OST가 있냐"라고 물었고, 바로는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JBJ, 섹시한 아이돌이 왔다 'Say my name'
JBJ "워너원과 선의의 경쟁? 말 자체도 감사"
'유정이와 유정이가 만났네'…상큼함 UP
성소·진세연·재경 '서울패션위크 빛낸 꽃미모'
최시원, 한일관 사건 사과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나 왜 이렇게 예뻐?' 손나은, 거울에서 눈
머라이어 캐리 LA자택에 도둑 침입, 5천만원 어치 털려
'토르3', 로튼토마토 98% "마블영화 중 가장 웃기다" 호평
미야자키 하야오 "손자에게 좋은 작품 만들어주기 위해 복귀"
하비 동생 밥 웨인스타인, 성희롱 혐의로 '곤혹'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