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흘러내린 거 아니에요' 현아,
훌러덩 속옷 노출
'이게 바로 패션이다' 공효진,
짝짝이 신발 신고 등장
이승철 "난 낮져밤져,
밤 10시 되면…" 헉!
'고혹미 철철' 문근영,
투병 후 더 예뻐졌네
'역시 클라라'…깊게 파인 의상에도 당당 포즈
이유애린, 잠옷 입고 패션쇼 등장? '깜짝이야'
박선주 "女뮤지션 중 저작권료 1위, 비결은…"
혜리, 전에 없던 성숙미
'류준열 놀라겠어'
'최고의한방' 측 "윤손하 논란, 추이 지켜볼 것"…교육당국 조사착수
17-06-19 16:0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교육당국이 서울 숭의초등학교에 대한 현장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KBS 2TV 금토드라마 '최고의 한방' 측은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시교육청 산하 중부교육지원청은 19일 초등교육지원과 소속 장학사 등 3명으로 구성된 특별장학반을 숭의초등학교에 파견해 학교폭력 사건 봐주기 의혹에 대한 특별장학에 들어갔다.

앞서 지난 16일 SBS 뉴스는 숭의초등학교에서 일어난 학교폭력 사건을 보도한 바 있다. 재벌그룹 총수의 손자와 유명 연예인의 아들 등 4명이 같은 반 학생 1명을
상대로 야구 방망이를 휘두르는 등 폭력을 가했다는 내용이었다. 이 가운데 대기업 총수 손자와 배우 윤손하의 아들이 가해자에서 빠지거나 별다른 책임을 지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후 윤손하가 출연 중인 '최고의 한방' 시청자 게시판에는 그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다수 게재됐다. 이와 관련해 '최고의 한방' 측은 19일 "어린 아이들이 관여되어 있어 모두가 조심스러운 상황이다. 학교 조사가 아직 끝나지 않았고, 윤손하 본인도 깊이 반성하고 있기 때문에 일단 드라마에 집중하며 신중하게 추이를 지켜보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윤손하는 SBS의 보도 이후인 17일 소속사를 통해 "양측의 대조 검토 없이 피해 아이 부모의 말만 듣고 보도했다는 사실과 피해 아이의 부모와 상담을 하던 담당교사 녹취가 악의적으로 편집돼 방송으로 나갔다는 점은 참으로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내놨다. 하지만 논란이 커지자 18일에는 "이번 일을 처리함에 있어서 우리 가족의 억울함을 먼저 생각했던 부분에 대해서도 사죄를 드린다. 초기대처에 있어 변명으로 일관되어버린 제 모습에 대해서도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윤손하.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승철"난 낮져밤져, 밤 10시 되면…"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가수 이승철이 아내에게 낮에도 지고, 밤에도 지고, 새벽에도 지는 낮져 밤져 새져라고 고백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 every1 '비디오스타'에서 박선주는 "강레오는 낮이 밤이 새이"라고 고백했다. 이에 박나래는 이승철에게 조심스럽게 "본인도 낮이 밤이 새이냐?"고 물었고,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JBJ "워너원과 선의의 경쟁? 말 자체도 감사"
'유정이와 유정이가 만났네'…상큼함 UP
성소·진세연·재경 '서울패션위크 빛낸 꽃미모'
루나, 모두가 놀란 파격 노출 '아찔하네'
KBS 드라마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흘러내린 거 아니에요' 현아, 훌러덩 속옷
하비 동생 밥 웨인스타인, 성희롱 혐의로 '곤혹'
'빌리 진 킹' 엠마 스톤, 근육량 7kg 늘려
테니스선수 완벽변신
'어벤져스4' 장례식 촬영 예고, 어떤 히어로가 죽을까
DC '원더우먼2', 2018년 6월 촬영 시작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