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스무살의 애교란 이런것'
치어리더 안지현, 치명적 상큼함
"거시기 털 하나도 없다"
사유리, 초민망 고백
유하나 "최근 이용규와 이혼
기로였는데…"
이상아, 김한석과 이혼 후
자살 시도까지…충격 고백
'완벽 꿀바디' 황보,
레드 비키니로 섹시 카리스마
대성도 놀란 태양의 초고급 차,
가격이 무려…
김태희 동생 이완
"매형 비와 친하냐고? 이제…"
"나경원 의원, 이효리
벤치마킹 해야해"…왜?
[D-2 트랜스포머5③]핫로드·스퀵스·코그맨 등 새 로봇 총출동
17-06-19 10:4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트랜스포머:최후의 기사’는 옵티머스 프라임, 범블비 등 기존의 인기 캐릭터들을 비롯해 핫로드, 스퀵스, 코그맨, 베이비 다이노봇 등이 대거 등장해 보는 즐거움을 더할 예정이다.

인간들의 수호자를 자처한 오토봇의 지도자인 옵티머스 프라임은 자신의 창조주를 만나고 보라색 눈동자로 변해 각성하게 된다. 이로 인해 자신의 동료인 범블비와도 충돌하게 되고 인류를 위협하는 최대의 적으로 등장한다.


1편부터 지금까지 수많은 여성 팬들의 폭발적인 사랑을 받은 인기 캐릭터 범블비는 변심한 옵티머스를 되돌리기 위해 피할 수 없는 대결을 펼치고, 오토봇들을 이끌고 지구의 위협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이 두 캐릭터 외에도 오토봇 진영의 무기 전문가 하운드, 검술 로봇 드리프트, 저격수 크로스헤어스를 비롯해 디셉티콘 진영의 리더 메가트론, 타고난 사냥꾼 바리케이드가 총출동한다.

새로운 캐릭터인 핫로드, 스퀵스, 코그맨은 크기도 성격도 다른 개성 넘치는 매력을 선보인다.

코그맨은 명배우 안소니 홉킨스의 집사 로봇으로, 기존의 트랜스포머와 다른 특별한 능력으로 지구의 위협을 막는데 큰 역할을 담당한다. 마이클 베이가 키 캐릭터로 꼽은 핫로드는 지금까지의 트랜스포머와는 차원이 다른 시공간을 초월한 깜짝 놀랄 전투 능력을 소유해 이후 활약까지 기대하게 만든다.

범블비를 능가하는 귀여움을 소유한 스퀵스와 신스틸러의 역할을 톡톡히 하는 베이비 다이노봇은 보는 것만으로도 미소를 짓게 만드는 매력으로 영화의 재미를 더한다.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는 전쟁으로 폐허가 된 트랜스포머들의 고향 행성인 사이버트론을 되살리기 위해, 지구에 있는 고대 유물을 찾아나선 옵티머스 프라임과 이로 인한 인간과의 피할 수 없는 갈등을 그린다.

6월 21일 개봉.

[사진 제공 = 롯데엔터테인먼트]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유하나"최근 이용규와 이혼 기로였는데…"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유하나가 남편인 야구선수 이용규(한화이글스 외야수)와의 갈등 극복 계기를 공개했다. 19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에서 유하나는 "최근에 남편과 살아야 되나 말아야 되나 기로에 섰을 때, 누구한테 말도 할 수 없어서 점집을 갔다"고 입을 열었다.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더 테이블' 한예리 "김혜옥, 따뜻한 느낌"
'더 테이블' 정은채 "누 되지 않게 노력"
최시원·최강창민 "전역을 명 받았습니다"
'매럭적인 미소' 송지효, 한류 홍보대사
'택시운전사' 천만 돌파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단체로 흥 폭발한 레드벨벳 '첫 콘서트, 해
'애나벨2' 흥행, '컨저링 유니버스' 수입 1조원 돌파
'토르:라그나로크', 검투사 토르 VS 헐크 맞대결 공개
'원더우먼' 패티 젠킨스 감독, 연출료 상승 114억원↑
스티븐 달드리, '스타워즈' 스핀오프
'오비완 케노비' 감독 물망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