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마마무 솔라, 옷으로 안 가려지는
볼륨감 '눈에 확 띄네'
"저 여기서 싸요?"
전소민, 녹화 도중 지퍼를…
김규리, '청산가리' 블랙리스트에
"죽을 시도도 했다" 오열
김제동 "국정원 직원 찾아와 VIP가 걱정한다고…" 소름
"제 정신이 아닌…" 박준형,
인종차별 논란에 입열다
'은근히 각선미 자랑 중?'
서현숙, 요염한 자세
파격 즐기는 설리, 이번에는…
"속았지롱"
태진아, 소속사 찾아온
워너원 팬들에…헉!
[MD할리우드]‘원더우먼’ 호평 일색, “DC영화 중 최고작”
17-05-19 17:1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DC 히어로 무비 ‘원더우먼’에 대한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미국 현지에서 엠바고가 걸려 있어 상세 리뷰는 안나오고 있지만, 초기 반응은 지금까지 나온 DC영화 중 최고작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영화매체 콜라이더의 할리 파우치는 19일 트위터에 “‘원더우먼’은 베스트 DC영화이다. 영웅의 마음과 사랑이 있다. 갤 가돗과 크리스 파인은 기대 이상으로 매력적이다”라고 평했다.


콜라이더 편집장 스티븐 바인트라우베 역시 “‘원더우먼’이 폭발적이라는 사실을 전해 행복하다. 갤 가돗은 환상적이다. 크리스 파인과의 케미는 대단히 매럭적이다. 꼭 권장한다”라고 전했다.

인디와이어의 케이트 어블랜드는 “내가 좋아하는 DC영화이다. 프랜차이즈가 필요로 하는 유머가 있다. 갤 가돗과 크리스 파인은 매력적이다”라고 평했다.

패티 젠킨스 감독은 언론의 호의적인 평가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원더 우먼’은 아마존 데미스키라 왕국의 공주이자 신이 만든 가장 완벽한 히어로인 원더 우먼의 활약을 그린 초대형 액션 블록버스터.

원더 우먼은 아프로디테의 아름다움과 아테나의 지혜, 헤라클레스의 힘, 헤르메스의 스피드까지 강력한 힘과 체력, 민첩성과 놀라운 반사신경은 물론 강렬한 카리스마와 지혜, 공감력과 통찰력을 갖춘 최강 액션 전사이다.

이스라엘 군인 출신 갤 가돗이 맡아 강도 높은 액션 트레이닝을 거쳐 강인한 전사로서의 역대급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스타트렉’ 시리즈의 크리스 파인이 미 전투기 조종사로 1차 대전 당시 위험한 첩보 임무 수행 중인 트레버 대위 역을 맡았다.

영화음악의 거장 한스 짐머와 정키 XL이 음악을 맡아 많은 팬들을 사로잡은 원더 우먼의 테마곡도 다시 등장한다.

5월 31일 개봉.

[사진 제공 = 워너브러더스, 트위터 캡처]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규리, 블랙리스트에 "죽을 시도했다"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 김규리가 블랙리스트 논란에 대해 고백하며 눈물을 쏟아냈다. 23일 밤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 1094회에는 '은밀하게 꼼꼼하게-각하의 비밀부대' MB 블랙리스트 편이 그려졌다. 김규리는 "나는 이 글 때문에 있었던 일을 단 한 번도 인터뷰를 한 적이 없다"라며 "청산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범죄도시' 지오디 "윤계상 응원 왔어요"
이정재·김선아·박소담 '범죄도시 응원 왔어요'
'음주운전 혐의' 이창명, 첫 항소심 출석
콜린 퍼스 "한국에 꼭 오고 싶었다"
블랙리스트 논란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마마무 솔라, 옷으로 안 가려지는 볼륨감 '
제니퍼 로렌스, '마더!' 혹평한 평론가에 손가락 욕
'킹스맨2' 북미 453억원↑ 오프닝 전망,
1편보다 높다
매튜 본 감독 "톰 하디 주연 '울버린' 만들고 싶었다"
폭스 CEO "다른 배우와 '울버린' 리부트
가능하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