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요즘 대세' 치어리더 안지현,
야구장 밝히는 최강 미모
'MC 데뷔' 손연재, 방송물 먹더니
더 예뻐진 근황
새엄마 밑에서 자란 이파니
"우리 아들도…" 눈물 펑펑
'머리부터 발끝까지 명품'
수영, 부티 나는 공항패션
김태희, 임신 후 첫 포착…
'배 꽁꽁 감추는 포즈'
"돈과 스펙…" 이상순, 이효리 맘에 안들어했던 이유가…
이상민, 전처 이혜영에 누드 화보집 강요…진실은?
'역시 프로야' 치어리더,
힘든 안무 중에도 카메라 아이컨택
“바지 속에 넣었던 손을…” 아이돌 그룹 멤버, 악수회의 악몽 고백
17-05-19 16: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아이돌의 악수회에 엄격한 규칙을 적용하는 일본에서 과거 벌어진 극성팬들의 도 넘은 행동이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일본의 아이돌그룹 Idoling!!! 출신인 오카와 아이는 최근 한 인터넷방송에 출연해 아이돌로 활동할 당시 악수회에서 겪은 충격적인 일화를 공개했다.

오카와는 “악수회에서 순서를 기다리던 팬이 자신의 손을 계속 바지 속에 넣고
있었다”라며, “가급적 그 손에 닿지 않도록 악수했다”라고 불쾌했던 경험을 고백했다.

사실 일본의 아이돌 악수회에서 이 정도의 행동은 약과에 불과하다. 악수회는 10년 전쯤부터 유행하기 시작했는데, 초기에는 다양한 문제가 있었다. 손에 침이나 체액을 묻히는 경우가 속출하자 대형 그룹들은 악수 전에 직원에게 손바닥을 검사받도록 했다. 하지만 그 후에도 몸을 밀착해 가슴 등의 신체 부위를 만지려는 극성팬은 끊이지 않았다.

최근에는 불필요한 접촉을 피하려고 악수회에서 선물을 건네는 것을 금지하는 그룹도 늘고 있다. 악수회에 여성 속옷을 들고 와 걸그룹 멤버의 가슴에 속옷을 펼쳐 보이며 “너무 큰 걸 사 왔나?”라고 말하는 등의 성희롱을 일삼는 팬까지 등장하자 선물을 금지하기에 이른 것이다.
해외뉴스팀 pres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무궁화' 임수향 "가족극인데, 내겐 액션드라마"
'결혼' 주상욱♥차예련 "2세는 힘닿는 데까지"
'박열' 이제훈,마지막 촬영후 울었던 이유는?
박명수 "난 MBC 아들…土日 모두 웃음 주고파"
'1박 2일'
더보기
오늘의 인기기사
'머리부터 발끝까지 명품'…수영, 부티 나는
SPONSORED
'낙마사고' 유덕화, 홍콩서 첫 공개 행보…혼자 걷는 모습도
조스 웨던, '저스티스 리그' 재촬영 이미 착수했다
DC '원더우먼' 여성 시사회 개최, 남성 "성차별" 반발
'오블리비언' 감독, 톰 크루즈 주연 '탑건2' 연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