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요즘 대세' 치어리더 안지현,
야구장 밝히는 최강 미모
'MC 데뷔' 손연재, 방송물 먹더니
더 예뻐진 근황
새엄마 밑에서 자란 이파니
"우리 아들도…" 눈물 펑펑
'머리부터 발끝까지 명품'
수영, 부티 나는 공항패션
김태희, 임신 후 첫 포착…
'배 꽁꽁 감추는 포즈'
"돈과 스펙…" 이상순, 이효리 맘에 안들어했던 이유가…
이상민, 전처 이혜영에 누드 화보집 강요…진실은?
'역시 프로야' 치어리더,
힘든 안무 중에도 카메라 아이컨택
두산 김태형 감독 "김승회, 중요한 순간에 나와 잘 던졌다"
17-05-18 22:2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잠실 윤욱재 기자] 1회부터 빅 이닝을 만든 두산이 연패 사슬을 끊었다.

두산 베어스는 18일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의 시즌 6차전을 7-4 승리로 장식하고 2연패에서 벗어났다.

19승 1
9패 1무로 5할 승률을 회복한 두산은 이날 1회말에 터진 오재일의 우월 3점포로 5-1로 달아나면서 일찌감치 승기를 잡을 수 있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이날 경기를 마치고 "김승회가 중요한 순간에 나와 잘 던져줬다. 뒤에 나온 투수들도 제 몫을 다 했다. 초반 찬스에서 타자들의 집중력도 돋보였다"라고 말했다.

두산은 오는 19일부터 광주에서 KIA와 주말 3연전을 치른다. 두산은 19일 박치국을, KIA는 헥터 노에시를 각각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 사진 = 마이데일리 DB] 잠실 =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무궁화' 임수향 "가족극인데, 내겐 액션드라마"
'결혼' 주상욱♥차예련 "2세는 힘닿는 데까지"
'박열' 이제훈,마지막 촬영후 울었던 이유는?
박명수 "난 MBC 아들…土日 모두 웃음 주고파"
'1박 2일'
더보기
오늘의 인기기사
'머리부터 발끝까지 명품'…수영, 부티 나는
SPONSORED
'낙마사고' 유덕화, 홍콩서 첫 공개 행보…혼자 걷는 모습도
조스 웨던, '저스티스 리그' 재촬영 이미 착수했다
DC '원더우먼' 여성 시사회 개최, 남성 "성차별" 반발
'오블리비언' 감독, 톰 크루즈 주연 '탑건2' 연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