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노출도 당당하게' 이엘,
김혜수 뺨치는 과감 레드카펫
'이렇거면 왜 입었어?' 정아,
대놓고 핑크 속옷 공개
서정희 "사람들과 소통 안해,
항상 집에만…" 안타까운 고백
가희 "남편 양준무, 팬티만 입고
프러포즈" 초민망
'대놓고 보여주네'…다이아 은진,
무대 위 속바지 노출
윤현숙 "윤정수와 같이 살
의향 있다"…김숙 분노
김지민 "前매니저, 유상무와
열애 알아채고는…" 경악
'왜 이렇게 귀여워'…정채연,
주체할 수 없는 애교
롯데, 타선 침묵+실수 남발…애디튼은 외로웠다
17-04-21 21:1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척돔 이후광 기자] 애디튼은 외로웠다.

롯데 자이언츠는 21일 경기 전까지 최근 4연패에 빠져있었다. 지난 16일 사직 삼성전 0-3 패배 이후 역시 홈에서 펼쳐진 NC와의 주중 3연전에서 스윕패를 당한 것. 4연패 기간 동안 롯데의 득점권 타율은 0.154로 저조했고, 이대호, 최준석, 강민호 등 롯데가 자랑하는 중심타선은 침묵했다. 더불어, 주루사 및 수비 실책까지 간간이 나오며 침체된 분위기를 더욱 가라앉혔다.

롯데 타선의 침묵은 21일 고척 넥센전에서도 이어졌다. 1회 넥센 선발투수 최원태에게 세 타자가 모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게 시발점이었다. 0-1로 뒤진 2회는 이날 경기서 가장 아쉬운 장면. 1사 후 최준석의 볼넷에 이어 치고 달리기 작전과 이우민의 좌전안타가 동시에 나오며 1사 1, 3루가 됐다. 그러나 정훈이 3루수 앞 병살타로 이닝을 강제 종료시켰다.

답답한 흐름은 계속됐다. 3회와 4회는 무기력한 삼자범퇴였고, 5회 2사 후 정훈이 좌전안타를 치고 나간 뒤 도루에 성공했으나 후속타 불발로 홈을 밟지 못했다. 6회와 7회 역시 삼자범퇴. 프로 통산 20경기 출장이 전부인 최원태를 상대로 아무 것도 하지 못했다.


타선의 침묵 속에서도 이날 한국 무대 3번째 선발 등판에 나선 닉 애디튼은 6이닝 6피안타(1피홈런) 1볼넷 8탈삼진 2실점으로 제 역할을 해냈다. 특히, 수비진이 잦은 실수를 범한 가운데에서도 실점을 2점으로 최소화했다.

실책성 플레이는 2회부터 나왔다. 1사 후 박정음의 내야 땅볼 타구를 3루수 앤디 번즈가 전진 수비를 하다 뒤로 빠트렸다. 그러나 애디튼은 동요치 않고 삼진과 상대 도루실패로 이닝을 마쳤다. 3회 2사 후에는 1루 주자 김하성의 도루를 간파하고 1루에 견제구를 던졌다. 그러나 1루수 이대호가 이를 잡아 2루로 쇄도하는 주자를 맞추며 공이 외야로 흘러갔고, 상황은 순식간에 2사 3루가 됐다. 애디튼은 이번에도 윤석민을 삼진 처리, 실점을 막았다.

5회에는 롯데 내야진의 집중력 약화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이 나왔다. 2사 후 애디튼은 이정후에게 평범한 유격수 땅볼을 유도했다. 유격수 문규현이 타구를 침착하게 잡아 1루에 송구했지만, 이대호가 이를 놓쳤다. 포구 실패 후 이대호는 쓴웃음을 지었다. 그러나 이번에도 애디튼은 서건창을 범타로 처리하며 위기를 스스로 극복했다.

롯데는 타선의 빈타와 내야진의 허술한 수비 속에 5연패의 부진에 빠졌다. 이날 김문호-앤디 번즈-손아섭-이대호-최준석의 상위 타선에서 나온 안타는 이대호의 1안타가 전부였다. 외로웠던 애디튼은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에도 그렇게 패전투수가 됐다.

[닉 애디튼(첫 번째), 롯데 더그아웃(두 번째). 사진 = 고척돔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고척돔 =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연예인 볼링단 '팀원' 많이 사랑해주세요"
송해 "'전국노래자랑'만 하는 줄 알더라"
세븐틴, 청량돌의 사랑앓이 '울고 싶지 않아'
임시완, 병무청 승인받고 칸으로 '다녀올게요'
'세상의 모든 방송'
더보기
오늘의 인기기사
[단독] '차우찬 ♥' 한혜진, 열애 인정 후
SPONSORED
아리아나 그란데 "투어 연기, 아직 결정 못했다"
'미녀와 야수' 감독, '프랑켄슈타인의 신부' 연출확정
'레지던트 이블' 화려한 부활, 6편 리부트 확정
슈왈제네거, 제임스 카메론 제작 '터미네이터' 복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