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단체로 작정했네'…레이샤,
시스루만 걸치고 야릇 안무
'레깅스인 줄'…오연서,
초밀착 가죽 롱부츠
'이희준 아내' 이혜정
"요즘 성욕 떨어져"…왜?
박나래 "나래바 VIP 이서진,
야관문주 마시고…" 헉!
'멋부리다 감기 들겠어'
치어리더, 한겨울 하의실종
'남심 좀 그만 흔들어'…트와이스,
애교 넘치는 안무
'한국의 비욘세'…에일리,
꿀벅지로 완성한 건강미
엄정화·정재형,열애 루머에 입 열다 "만나자마자…"
‘철옹성’ kt 피어밴드, 시즌 첫 패…너클볼 안 통했다
17-04-21 21:1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수원 최창환 기자] kt 위즈 외국인투수 라이언 피어밴드의 상승세에 제동이 걸렸다. 더 정확히 표현하자면, 시즌 첫 위기가 찾아온 셈이 됐다.

피어밴드는 21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5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3탈삼진 3실점(3자책)을 기록했다.

4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였지만, 시즌 첫 패전투수가 돼 빛이 바랬다. kt는 이날 타선이 배영수 공략에 실패한 데다 불펜진마저 난조를 보여 2-7로 패했다.

1회초를 삼자범퇴로 시작, 24이닝 연속 무실점을 이어간 피어밴드의 기록 행진은 2회초 마침표를 찍었다. 선두타자 김태균에게 솔로홈런을 허용한
것. 피어밴드는 볼카운트 1-0에서 몸쪽 직구로 승부를 걸었지만, 김태균은 이를 비거리 130m 좌월 솔로홈런으로 받아쳤다.

피어밴드는 이후 3이닝 연속 무실점하며 구위를 되찾는 듯했지만, 6회초 찾아온 위기는 극복하지 못했다. 2사 2루서 송광민에게 적시타를 허용한 피어밴드는 이어진 2사 2루서 김태균에게 결승타를 맞았다. 피어밴드는 볼카운트 0-1에서 너클볼로 승부수를 띄웠지만, 김태균의 노림수에 무너졌다.

피어밴드는 이날 74개의 공을 던졌고, 직구(31개) 최고구속은 145km였다. 주무기인 너클볼을 23개 던졌지만, 앞서 언급했듯 김태균과의 승부에서 치명적인 적시타를 허용했다.

피어밴드가 지난 3경기서 3승 평균 자책점 0.36의 괴력을 뽐낼 수 있었던 원동력은 너클볼이었다. 하지만 이제 너클볼 이외의 구질로 승부를 거는 묘책도 찾아야 하는 시기가 왔다. 실제 피어밴드가 결승타를 허용하기 전 김태균에게 던진 초구(스트라이크)의 구질도 너클볼이었다.

피어밴드는 74개의 공만 던진 채 마운드를 내려갔지만, 몸 상태에 특별한 이상이 있는 건 아니었다. kt 관계자는 “앞선 2경기서 완투를 했기 때문에 체력안배가 필요했다”라고 설명했다.

상승세를 그리는 어느 팀, 선수라도 언젠가 위기는 맞이하기 마련이다. 그나마 시즌 초반에 매를 맞은 게 다행일 터. 피어밴드는 이날의 패배를 교훈삼아 다음 경기서 다시 위력을 보여줄 수 있을까.

[라이언 피어밴드. 사진 = 마이데일리DB] 수원 =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희준아내'이혜정 "요즘 성욕 떨어져"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모델 이현이와 이혜정이 거침없는 입담을 과시했다. 1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패션앤 '마마랜드'에선 이현이와 이혜정이 클레이 사격장으로 이동하며 차량 안에서 솔직한 대화를 나눈 모습이 방송됐다. 이현이는 남편이 운동을 열심히 하는 이유로 "자극 받은 사진이 있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어떤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레이샤, 섹시 이미지 굳힌다…첫무대 공개
'화유기' 이승기 "첫방 시청률 10% 넘으면…"
여배우 A씨 "억울함 풀어달라" 눈물 호소
최종훈 "김소혜, 올해 광고 엄청 찍었다"
'화유기'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단체로 작정했네'…레이샤, 시스루만 걸치
드웨인 존슨 "2024년 美 대통령 선거 출마 100% 고려"
'엑스맨X어벤져스' 꿈의 조합 탄생…마블팬 설렌다
디즈니, 폭스 인수하면 '울버린' 등 마블캐릭터 10개 사용
매튜 본 감독 "'킹스맨3' 작업중이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