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나 왜 이렇게 예뻐?' 손나은,
거울 속 모습에 눈을 못 떼네
'동양화 찢고 나온 듯'
신세경, 곱디고운 한복 자태
조영남, 재혼 첫날밤부터
각방 쓴 이유가…
김준현, 붕어빵 딸 공개
'눈웃음 앙증맞네~'
최시원 父子 사과에도 여전히
뜨거운 비난 여론
'충재씨 보고 있나?' 박나래,
부쩍 물오른 미모
'견미리 딸' 이다인,
엄마 능가하는 특급 미모
故김광석 일기 최초 공개
"아내 서해순, 낯선 남자들과…"
강주은 "미스코리아 당시 수천명이 수영복 촬영 구경, 지금도 소름"
17-04-21 17:5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방송인 강주은이 "미스코리아 대회에 출전할 당시 주제파악을 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22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MBN '동치미'는 '당신, 주제 파악 좀 해'라는 주제로 꾸며진다.

녹화 당시 '나 주제 파악 못하고 이렇게까지 해봤다'라는 토크 주제에 강주은은 "대학교 때 공부하면서 신나게 먹기만 했다. 미스코리아 대회에 나갈 준비를 전혀 안 했다. 내가 출전했던 1993년도에 돌았던 풍문 중에 '이번 연도에 살찐 후보들이 많다'는 이야기가 있었는데, 모두 나 때문이었다. 내가 건강했다"며 입을 열었다.

강주
은은 "미스코리아 하면 수영복 촬영이 필수 관문이다. 미스코리아의 상징인 파란색 수영복을 입고 촬영을 하는데, 촬영 장소는 제비 뽑기 추첨을 통해 진행됐다. 그래서 나도 장소를 뽑았고, 한 대기업 자동차 공장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어 강주은은 "대기업 자동차 공장에 도착했는데 아무도 보는 이가 없길래 이대로 찍어도 괜찮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촬영을 시작하려고 하니까 어디선가 똑같은 옷을 입은 사람들이 몰려왔다. 몇 천 명의 사람들이 너도나도 똑같은 작업복을 입은 채 구경을 왔다. 지금 생각해도 소름이 돋는다"며 "그 순간 '내가 주제 파악을 못해서 결국 여기까지 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홀로 자책하던 중 누군가의 한마디를 듣고 충격에 빠졌다는 강주은은 "너무 많은 사람들이 있어서 누군지는 모르겠다. 이 '동치미' 방송을 본다면 본인은 알 것이다. 수영복 촬영을 지켜보던 어떤 남자가 '살이나 빼고 미스코리아 나가지'라고 한 마디를 했다. 그 소리를 듣는 순간 나는 그냥 죽었다고 생각했다. 마음속으로 '맞아, 이 상황을 내가 만든 거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아찔했던 기억을 덧붙였다.

'동치미'는 22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강주은. 사진 = MBN 제공]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공찬"신장적출수술 당시 멤버들에 감동"왜
[마이데일리 = 허별희 객원기자] B1A4 공찬이 멤버들에게 감동을 받았던 순간으로 과거 신장 적출 수술을 받았을 당시를 언급했다. 21일 밤 방송된 SBS 심야 뮤직 토크쇼 '파티피플'(MC 박진영)에서는 그룹 B1A4와 마마무가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이날 박진영은 게스트들에 "내 인생의 OST가 있냐"라고 물었고, 바로는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JBJ, 섹시한 아이돌이 왔다 'Say my name'
JBJ "워너원과 선의의 경쟁? 말 자체도 감사"
'유정이와 유정이가 만났네'…상큼함 UP
성소·진세연·재경 '서울패션위크 빛낸 꽃미모'
최시원, 한일관 사건 사과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나 왜 이렇게 예뻐?' 손나은, 거울에서 눈
머라이어 캐리 LA자택에 도둑 침입, 5천만원 어치 털려
'토르3', 로튼토마토 98% "마블영화 중 가장 웃기다" 호평
미야자키 하야오 "손자에게 좋은 작품 만들어주기 위해 복귀"
하비 동생 밥 웨인스타인, 성희롱 혐의로 '곤혹'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