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김규리, '청산가리' 블랙리스트에
"죽을 시도도 했다" 오열
"제 정신이 아닌…" 박준형,
인종차별 논란에 입열다
'은근히 각선미 자랑 중?'
서현숙, 요염한 자세
파격 즐기는 설리, 이번에는…
"속았지롱"
태진아, 소속사 찾아온
워너원 팬들에…헉!
'짧은 치마 때문에…' 치어리더,
엉거주춤 댄스
'파격적인 하의실종' 박보람,
역대급 노출
이지성 "차유람과 결혼 생활,
하루하루가 지친다"…헉!
[MD인터뷰②] 최민식 "'특별시민', 대선 앞두고 개봉…상상도 못 했다"
17-04-21 06:5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오는 5월 9일 대선을 코앞에 둔 가운데 특별한 영화 한 편이 개봉한다. 바로 최민식 주연의 '특별시민'. 대한민국 정치인들의 선거판 세계를 낱낱이 파헤치는 작품. 현 시국과 딱 맞아떨어지는 소재로, 정말 기막힌 타이밍이 아닐 수 없다.

박인제 감독이 3년 전 시나리오를 쓴 뒤 2016년 8월 크랭크업 될 때까지만 하더라도 전혀 예측할 수 없는 일이었다.

최민식 역시 놀랍다는 반응. 그는 20일 오전 진행된 마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이런 상황에 개봉이 되리라고는 정말 상상도 못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시국 물타기'라는 일각의 부정적인 시선에 대한 심경을 털어놨다. 그는 "이렇게 돼버린 걸 어떡하나. 말이 많아지겠다라는 예상은 했었다"고 얘기했다.

그뿐만 아니라 출연진도 걱정이 많았다. 최민식은 "우리들 끼리도 '이걸 보겠느냐, 이렇게 지겨운데 돈 주고 또 봐?'라는 우려를 했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는 작품에 대한 강한 확신을 드러냈다. "'특별시민'은 이 지겨운 마음을 끝장을 보는 영화다. 지겨우면 지겨운 대로 영화를 보며, 옳고 그름을 판단하라는 것이 아니라 좌우지간 투표에 참여해야 한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었다. 지겹다고만 생각할 게 아니라 침을 뱉어주고 갈지라도 관심을 보여주셨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다. 투표하고 놀러가야 겠다는 생각을 한다면 더할 나위 없는 포만감을 느낄 것 같다. 진짜 제대로 박터지게 찍었다. 한바탕 최선을 다해 열심히 촬영했다"고 이야기했다.

자신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정치인의 모습도 밝혔다. 최민식은 "내가 생각하는 정치인은 우리를 대신해 진심으로 일해줄 사람이다"고 말했다.

[사진 = 쇼박스]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규리, 블랙리스트에 "죽을 시도했다"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 김규리가 블랙리스트 논란에 대해 고백하며 눈물을 쏟아냈다. 23일 밤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 1094회에는 '은밀하게 꼼꼼하게-각하의 비밀부대' MB 블랙리스트 편이 그려졌다. 김규리는 "나는 이 글 때문에 있었던 일을 단 한 번도 인터뷰를 한 적이 없다"라며 "청산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범죄도시' 지오디 "윤계상 응원 왔어요"
이정재·김선아·박소담 '범죄도시 응원 왔어요'
'음주운전 혐의' 이창명, 첫 항소심 출석
콜린 퍼스 "한국에 꼭 오고 싶었다"
블랙리스트 논란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은근히 각선미 자랑 중?' 서현숙, 요염한
제니퍼 로렌스, '마더!' 혹평한 평론가에 손가락 욕
'킹스맨2' 북미 453억원↑ 오프닝 전망,
1편보다 높다
매튜 본 감독 "톰 하디 주연 '울버린' 만들고 싶었다"
폭스 CEO "다른 배우와 '울버린' 리부트
가능하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