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오늘도 예쁜 박기량,
'치어리더 미모 1위 나야 나!'
'베이글녀의 정석'…시노자키 아이, 급이 다른 풍만함
표창원 "화성연쇄살인사건,
현장에 증거 많이 있었는데…"
'논란따윈 상관없어' 설리,
이번엔 노래방에서…
차유람 "이지성과 6시간 첫키스
이유? 혼전순결 때문"
'역시 골반 여신' 강민경,
시선강탈 격한 S라인
'알고 봐도 놀랄걸?'…강소라,
헉 소리나는 실물 몸매
마마무 화사, 멤버들 기죽이는
육감 S라인 '독보적이야'
[MD인터뷰③] 최민식 "배우들, 흥행에서 자유로워져야"
17-04-21 06:5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최민식의 최근 흥행 그래프는 들쑥날쑥이다. '명량'으로 1,761만여 명이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운 뒤 선보인 차기작 '대호'(176만)는 손익분기점도 채 넘지 못했다. 극명한 온도 차를 보이며 롤러코스터를 제대로 탔다.

이에 대해 최민식은 20일 오전 진행된 마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명량'이 대박 나고 '대호'가 죽을 썼다. 기분 좋을 사람이 어딨겠냐"고 입을 뗐다.

하지만 이내 그는 "배우는 숫자에서 자유로워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무책임하게 넘
어가라는 것이 아니다. 매번 신경 쓴다면 젓가락처럼 돼서 말라 죽는다"라며 "어떻게 출연한 작품마다 대박이 날 수 있겠나. 그건 이루어질 수 없는 꿈이다"고 초연하게 말했다.

최민식은 "영화의 흥행 법칙이란 것은 나도 잘 모른다. 흥행이란 어쩌다가 모든 게 다 잘 맞아떨어져서 되는 것이라고 본다. 그럴려면 제작진의 성실성이 선행돼야 하고 그다음에 소재 등 여러 가지가 이뤄져야 한다. 100% 다 맞지는 않을 것이다. 잘 되면 좋은 건데 안 됐다고 해서 주식에 실패한 것처럼 한숨을 푹푹 내쉬고 그런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최민식은 "흥행을 계산해서 연기하면 안 된다. 이 얼마나 추잡스러운 짓이냐. 이건 갖춰야 할 자세가 아니다. 이렇게 해서 무슨 부귀영화를 누릴 수 있겠나. 사실 흥행을 신경 쓸 새가 없다. 캐릭터를 철저히, 머리가 깨져라 연구해도 될까 말까이다. 그런데 흥행까지 챙긴다면 난 좋은 작업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얘기했다.

끝으로 그는 "그러나 분명 반성해야 할 지점은 있다. 연기를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고 전했다.

[사진 = 쇼박스]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베이글녀' 시노자키 아이, 감출수 없는 볼륨감
최지우, 나이 잊은 미모 '보석처럼 빛나네'
이정진 "MC 이미지? 사건해결이 먼저"
'혼돈의 지킬박사와 빅터 그리고 하이디'
'백만원'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베이글녀의 정석'…시노자키 아이, 급이 다
'원더우먼' 6억달러 돌파, 女감독 최고흥행작 예약
'트랜스포머6' 2019년 개봉, '범블비' 8월 촬영시작
오스카 3회수상 다니엘 데이 루이스, 은퇴선언
…"충격"
故 캐리 피셔, 체내서 코카인·헤로인 등 마약 검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