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한겨울 하의실종' 청하,
강추위에 창백해진 다리
'눈처럼 반짝반짝'…김태리,
폭설 속 빛나는 미모
'마약 혐의' 이찬오, 황당한 '백스텝' 호송차 탑승
'슈퍼쇼7', 이특은 울었고
최시원은 사과했다
김지석 "유인영과 친구 이상으로
발전할 수도…"
'과즙미 팡팡'…아이유,
사진 뚫고 나오는 사랑스러움
'단체로 작정했네'…레이샤,
시스루만 걸치고 야릇 안무
'레깅스인 줄'…오연서,
초밀착 가죽 롱부츠
[이승록의 나침반] 이준기, 초점 빗나간 사과문…'내귀에' 해명 왜 빠졌나
17-04-11 07: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배우 이준기(35)가 전혜빈(34)과의 열애 공식 인정 후 약 일주일 만에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비판이 일었던 케이블채널 tvN '내 귀에 캔디' 출연에 대해선 두루뭉술하게 넘어갔다.

이준기는 10일 팬카페를 통해 "뒤늦게 여러분께 저의 마음을 전하게 되어 진심으로 미안한 마음"이라며 전혜빈과의 열애 사실을 팬들에게 미리 알리지 못해 "미안해요"라고 사과했다.

'내 귀에 캔디'는 직접 지칭하진 않고 "최근 예능을 통해 보여드린 모습에 대해서도 큰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큰 사랑을 보내주신 많은 분들과 함께 임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짤막하게 언급하는 데 그쳤다.

초점이 빗나간 사과문이다. 이준기가 비판 받았던 건 전혜빈과의 열애 사실을 숨겼기 때문이 아니다. 교제 중임에도 '내 귀에 캔디'에 출연해 상대 출연자 배우 박민영(31)에게 실제 이성적 감정을 느끼는 듯 연기했기 때문이다.

문제는 시청자들이 그의 말과 행동을 연기라고 믿지 않았다는 점이다. 그게 비판의 핵심이다.


'내 귀에 캔디'는 최근 대다수 TV 프로그램처럼 예능과 다큐멘터리 중간 지점에 해당한다. '대본이 없다'는 점을 제작진이 강조하고, 시청자는 출연자의 말과 행동이 '가짜'가 아닌 '진짜'라는 전제 아래 믿고 보게 된다.

이 탓에 이준기가 박민영에게 보였던 모습을 시청자들은 '진짜'라고 신뢰했다.

하지만 그에게 '진짜' 연인 전혜빈이 존재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자연스레 '내 귀에 캔디'에서 했던 말과 행동은 '가짜'가 되어버렸다. 그를 믿었던 시청자들만 뒤통수를 맞은 셈이다.

이준기는 사과문에서 "예능을 통해 보여드린 모습에 대해서도 큰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면서도 구체적으로 어떤 모습을 왜 사과하는지 밝히지 못했다. 연인이 존재하는데도 굳이 '내 귀에 캔디'에 출연한 이유 역시 명확하게 밝히지 못했다.

도리어 '내 귀에 캔디'라고 정확히 지칭하지 않고, '예능'이라는 에두른 표현을 쓰며 은연 중에 자신의 말과 행동이 '예능' 속 일부였다는 점을 강조하려는 듯한 인상마저 줬다.

정작 실망감을 느낀 건 '내 귀에 캔디'를 본 일반 시청자들임에도, 자신의 팬들만 볼 수 있는 팬카페에 사과문을 올리는 소극적 대응도 아쉬움을 준다.

이준기는 시청자들이 왜 비판하는지 책임감 갖고 귀를 열 필요가 있다. 이준기는 '내 귀에 캔디'에서 '리얼리티'라는 큰 축을 무너뜨렸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tvN 방송 화면]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찬오 '백스텝' 호송차 탑승…황당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마약 혐의로 체포된 이찬오 셰프가 뒷걸음질로 호송차에 올라타는 기이한 행동으로 또 한 번 화제를 일으켰다. 이찬오 셰프는 16일 법원 구속영장 실질 심사를 받고 나온 뒤 취재진을 발견하자 뒷걸음질로 호송차에 올라탔다. 여론을 의식한 행동이었으나 이는 오히려 네티즌들의 웃음거리로 전락했다.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전효성·신수지·청하 '시상식 밝힌 꽃미모'
박정민 "영화 속 스타일링, 실제 아버지 옷"
이병헌 "전단지 알바 촬영, 나인줄 모르더라"
레이샤, 섹시 이미지 굳힌다…첫무대 공개
영화계 결산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매일이 리즈 경신' 전효성, 클로즈업에도
'스타워즈:라스트 제다이', 전세계 4905억원 흥행수입
드웨인 존슨 "2024년 美 대통령 선거 출마 100% 고려"
'엑스맨X어벤져스' 꿈의 조합 탄생…마블팬 설렌다
디즈니, 폭스 인수하면 '울버린' 등 마블캐릭터 10개 사용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