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박기량, 복부 노출에 깜짝 '이게 가능해?'
'하자인간' 배우들, 故차인하 애도…"잘가"
엑소, 달라진 소속사 대우 폭로 '안타까워'
'메이크업 실수?'…혜리, 동동 뜬 금빛 눈썹
'말라도 다 있어'…정혜성, 의외의 글래머
'영혼까지 끌어모았네'…나비, 아찔한 볼륨
최소미, 터질 듯한 가슴…'지퍼 내려갈라'
'조커 콘셉트+비닐 의상'…화사, 소화력 무엇?
.
[MD인터뷰③] 옥택연 "2PM, 아이돌 7년 징크스 없는 이유? 롤모델 박진영"
17-04-08 07: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옥택연이 그룹 2PM의 장수 비결을 밝혔다. 2PM은 지난 2008년 데뷔, 올해 10주년을 맞았다. '아이돌 7년 차 징크스'라는 말이 무색하게 국내외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옥택연은 최근 진행된 마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가장 큰 요인을 꼽자면 박진영 선배라는 존재 덕분인 것 같다"라며 "사실 오랫동안 현역에서 활동 중인 분이 지켜보고 있으면 무섭다"고 농담을 던졌다.

그는 이내 "박진영 형은 롤모델로서 우리가 계속 배우는 점이 많다"고 밝혔다.

두 번째 비결은 단연 끈끈한 팀워크였다. 옥택연은 "멤버들과 사이가 무척 좋다. 오래 함께 활동하다 보니 가족 같은 느낌이 있다. 요즘은 개인 활동으로 서로 매우 바쁜데 그래도 단체 메신저 방을 통해 매일 대화를 나눈다"라며 "얼마 전에 우영이와 불꽃놀이 축제를 다녀오기도 했다"고 전했다.


장수 아이돌 그룹 대열에 합류하면서 그만큼 어깨도 무거워졌다. 그는 "이제 시조새, 아재가 되어 가고 있다. 후배들도 많아지고 선배로서 잘 해야겠다는 부담감을 느낀다"고 얘기했다.

옥택연은 "2PM이 그동안 이런 저런 시도를 하면서 여러 가지 시행착오도 겪었다. 후배들이 이를 참고 하면서 다방면으로 많은 시도를 해봤으면 좋겠다"고 진심어린 조언을 남겼다.


"나중에 10년, 20년 뒤 만약 2PM 멤버들이 탈퇴한다고 해도 2PM이 아니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이 수식어는 늘 따라다니는 것이다. 그래서 내가 지금 배우를 병행하고 있지만 무게를 잡고 연기만 한다던가 이런 것은 아니라고 본다. 1세대 선배들이 다시 복귀하는 것처럼 가요계가 변화하고 있다. 2PM 역시 그렇게 선배들의 길을 따라갈 것 같다."

[사진 = JYP엔터테인먼트, 마이데일리DB]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소속사 대우도…" 엑소, 안타까운 고백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그룹 엑소 수호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서운함을 토로했다. 4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엑소클라스' 특집으로 꾸며져 엑소 멤버 수호, 백현, 찬열, 카이, 세훈, 첸 등이 출연했다. 수호는 SM에서 점점 찬밥...
종합
연예
스포츠
혜리 '마라탕 먹었어도 한결같은 미모' [MD동...
박지훈 "원하는 결과? 그런 것 없어, 빨리 팬들 보고싶었다" [MD동영상]
박지훈 "연기·앨범준비 병행에 힘든 점? 딱히 없었다" [MD동영상]
박지훈, 3종 콘셉트로 돌아온 어린왕자 '360' 첫무대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판빙빙, 배 나온 사진에 임신설→소속사 "많이 먹었을 뿐" 발 빠른 해명 [해외이슈]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동성애 캐릭터 등장 가능성↑[해외이슈]
‘블랙 위도우’ 압도적 예고편, ‘어벤져스:엔드게임’ 마지막 선택 이유 밝혀질까[해외이슈]
‘보헤미안 랩소디’ 라미 말렉, ‘007’서 강렬한 빌런 파격 변신[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