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볼륨에 복근까지'…로드걸. 수줍은 미소 속 반전 몸매
'흠잡을 곳 없네'…치어리더, 자랑하고 싶은 명품 각선미
정은표 子 지웅, 삭발하고 '고등래퍼' 등장…'충격'
'적나라하게 드러냈네'…한초임, 파격 보디슈트
'헉 소리가 절로'…데미 로즈, 터질듯한 역대급 풍만함
'베이글녀의 정석'…민도희, 볼륨감 넘치는 수영복 자태
'이 얼굴이 40대?'…최지연, 20대 뺨치는 비주얼
홍성흔 "부모님 이혼 후 형이 내게…창피했다" 눈물
[MD인터뷰③] 옥택연 "2PM, 아이돌 7년 징크스 없는 이유? 롤모델 박진영"
17-04-08 07: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옥택연이 그룹 2PM의 장수 비결을 밝혔다. 2PM은 지난 2008년 데뷔, 올해 10주년을 맞았다. '아이돌 7년 차 징크스'라는 말이 무색하게 국내외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옥택연은 최근 진행된 마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가장 큰 요인을 꼽자면 박진영 선배라는 존재 덕분인 것 같다"라며 "사실 오랫동안 현역에서 활동 중인 분이 지켜보고 있으면 무섭다"고 농담을 던졌다.

그는 이내 "박진영 형은 롤모델로서 우리가 계속 배우는 점이 많다"고 밝혔다.

두 번째 비결은 단연 끈끈한 팀워크였다. 옥택연은 "멤버들과 사이가 무척 좋다. 오래 함께 활동하다 보니 가족 같은 느낌이 있다. 요즘은 개인 활동으로 서로 매우 바쁜데 그래도 단체 메신저 방을 통해 매일 대화를 나눈다"라며 "얼마 전에 우영이와 불꽃놀이 축제를 다녀오기도 했다"고 전했다.


장수 아이돌 그룹 대열에 합류하면서 그만큼 어깨도 무거워졌다. 그는 "이제 시조새, 아재가 되어 가고 있다. 후배들도 많아지고 선배로서 잘 해야겠다는 부담감을 느낀다"고 얘기했다.

옥택연은 "2PM이 그동안 이런 저런 시도를 하면서 여러 가지 시행착오도 겪었다. 후배들이 이를 참고 하면서 다방면으로 많은 시도를 해봤으면 좋겠다"고 진심어린 조언을 남겼다.


"나중에 10년, 20년 뒤 만약 2PM 멤버들이 탈퇴한다고 해도 2PM이 아니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이 수식어는 늘 따라다니는 것이다. 그래서 내가 지금 배우를 병행하고 있지만 무게를 잡고 연기만 한다던가 이런 것은 아니라고 본다. 1세대 선배들이 다시 복귀하는 것처럼 가요계가 변화하고 있다. 2PM 역시 그렇게 선배들의 길을 따라갈 것 같다."

[사진 = JYP엔터테인먼트, 마이데일리DB]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정은표 子 지웅, 삭발하고 등장…'충격'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개성만점 래퍼들이 '고등래퍼3'의 첫 막을 열었다. 22일 밤 첫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고등래퍼3'에서는 첫 만남이 펼쳐졌다. 먼저 1학년 참가자들이 공개됐다. 스윙스 닮은꼴인 옥가량과 자신의 실력을 의심하지 않는 김현준, 친화력이 강한 송민재 등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병재, 김하온과 같은 크루인 김민규가 2학년 참
종합
연예
스포츠
'오늘 미쳐 뛰어봐'…워너비, '손들어' 무대
트레이 "EXID 남동생? 누 되지 않게 할 것"
박항서 "한국과 A매치 성사 된다면…"
걸데 민아, 언니 워너비 린아 위해 깜짝 방문
'커피프렌즈'
더보기
더보기
마블 "'블랙 위도우' 솔로 무비, 19금 영화로
만들지 않는다" 공식 발표
'캡틴 마블' 흥행예고, '아쿠아맨'·
'원더우먼'보다 프리세일 티켓 더 팔렸다
마블 은퇴선언 기네스 펠트로, '아이언맨'
로다주와 달달한 인증샷
벤 애플렉, '배트맨' 하차 이유 솔직하게
밝혔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