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불효자 만든다" 하정우, 김용건에 분노…왜?
남창희, 홍현희와 19禁 스킨십 과거공개…'초민망'
김종민, 황미나와 결별 심경보니…'안타까워'
광희 "군대서 GD와 통화, '왜 굽신거리냐'고…"
'머리카락이 그곳 사이에…' 소이, 아찔 자태
"송중기♥송혜교 비밀연애 데이트 장소는…" 깜짝
박준규 "아내 따귀 때렸더니 바로…" 충격 일화
'애 낳은 거 맞아?'…박한별, 한결 같은 젓가락 몸매
'9년 전 트레이드로 KIA 갔던' 이성우, 돌고 돌아 SK 유니폼
17-04-07 12:0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동현 기자] 9년 전에는 SK에서 KIA로, 그리고 다시 SK.

SK 와이번스가 KIA 타이거즈와 4:4 트레이드를 실시했다. SK는 "KIA로부터 외야수 노수광, 윤정우, 포수 이홍구, 이성우를 받고 외야수 이명기, 내야수 최정민, 노관현, 포수 김민식을 내주는 4대4 트레이드를 단행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트레이드의 핵심은 김민식과 노수광이다. SK로 온 선수들 중 포수가 2명인 가운데 그 중 중심이 되는 선수는 이홍구다. 때문에 다른 사람들에게는 큰 관심을 받지 못하지만 이성우에게는 특별한 트레이드이기도 하다.

1981년생인 이성우는 2000년 LG 트윈스에서 프로에 데뷔했지만 이렇다 할 모습을 보이지 못한 뒤 2003년부터 상무에서 군 복무를 수행했다. 이후 2005년 신고선수(현 육성선수)로 SK에 입단했다.

2008년 5월 4일. 이성우에게
전환점이 찾아왔다. SK와 KIA의 트레이드 때 이적하게 된 것. 당시 SK는 외야수 채종범과 내야수 김형철, 포수 이성우를 내주고 KIA에 있던 좌완투수 전병두와 내야수 김연훈을 영입했다.

당시에도 이성우는 많은 주목을 받지 못했다. 그렇지만 그에게는 프로 인생에서 없어서는 안 될 순간이었다. 2008년 시범경기에서 많은 경기에 나서기도 했지만 그 때까지 단 1경기의 1군 출장도 없었다.

KIA에서는 달랐다. 비록 주전포수는 아니었지만 1군 경기에 적지 않게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해까지 305경기에 뛰었다. 만약 KIA 이적이 없었다면 이성우에게는 없었을 수도 있는 출장 숫자다.

그리고 9년 만에 또 한 번의 이적을 하게 됐다. 당시 SK와는 많은 부분이 달라졌고 선수들 역시 그 때 있었던 선수들이 많지 않다.

비록 현재 이성우가 팀에 엄청난 역할을 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지만 도움이 될 수 있는 부분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연륜이 중요한 포수 포지션이지만 최근 SK 포수진에서는 30대 중반 선수를 찾아 볼수 없었다.

또 제 3의 포수가 아쉬운 상황이기도 했다. 때문에 퓨처스 배터리 코치인 허웅이 플레잉코치 자격으로 시범경기에서 뛰기도 했다.

이번 트레이드를 통해 SK는 이성우를 이재원, 이홍구의 뒤를 잇는 제 3의 포수로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30대 중후반에 또 한 번의 트레이드를 겪은 이성우가 친정팀과 같은 곳에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까.

[9년 만에 SK로 복귀하는 이성우. 사진=마이데일리DB]

'15년 지기' 김민식과 최정민, KIA로 함께 향하다 고동현 기자 kodo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종민, 황미나와 결별 심경…'안타까워'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이별을 맞이한 커플도, 여전히 인연을 만들어가는 커플도 있었다. 이들의 모습과 함께 TV CHOSUN '연애의 맛' 시즌1이 마무리 됐다. 21일 방송된 '연애의 맛'은 가수 김종민의 고백으로 시작됐다. 3개월 만에 제작진을 만난 김종민은 "나도 프로그램을 시작할 때는 실제로 결혼을 할 수도 있다는 마음이었다"며 "황미나와 실제로 사
종합
연예
스포츠
워너비, 2년 반 만에 돌아왔다 '레고' 첫 무대
트레이 "EXID 남동생? 누 되지 않게 할 것"
박항서 "한국과 A매치 성사 된다면…"
걸데 민아, 언니 워너비 린아 위해 깜짝 방문
'트래블러'
더보기
더보기
'캡틴 마블' 흥행예고, '아쿠아맨'·
'원더우먼'보다 프리세일 티켓 더 팔렸다
마블 은퇴선언 기네스 펠트로, '아이언맨'
로다주와 달달한 인증샷
벤 애플렉, '배트맨' 하차 이유 솔직하게
밝혔다
'너의 이름은' 할리우드 실사판 감독,
'500일의 썸머' 마크 웹 확정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