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그 이슈는…" 김새롬, 이찬오와
이혼 이유 고백
'농구장이야 클럽이야?'…치어리더,
흥 폭발 댄스
홍석천 "내 아이돌 동생은…"
최초 공개
'치명적 팜므파탈'…김태리,
눈빛으로 다한 섹시
'실물이 더 예쁘죠?'…설현,
성화봉송도 예쁨 넘치네
'패왕색 맞네 맞아'…현아,
초섹시 수영복 자태
'재테크 신이네' 송송부부,
부동산 자산만…헉!
"가슴 달린 남자 같아"…정영주,
'삭발에 드레스' 사진 공개
손석희, 홍석현 출마설 속 "우린 특정인·집단 위해 존재하지 않아"
17-03-21 07: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손석희 앵커가 홍석현 전 중앙일보, JTBC 회장의 대선 출마설 속에 앵커브리핑을 통해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손석희 앵커는 20일 방송된 JTBC '뉴스룸'의 앵커 브리핑에서 "오늘은 저희들의 얘기를 드려야 할 것 같다"며 말문을 열었다. 홍 전 회장의 사퇴와 정계 진출설 속에서 JTBC의 향후 보도에 변화가 생길 수 있다는 일부 시선에 대한 입장이었다.

손 앵커는 "지난 몇 년간, 대기업의 문제들, 그중에서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저희 JTBC와 특별한 관계에 있다고 믿고 있는 특정 기업의 문제를 보도한다든가, 매우 굳건해 보였던 정치권
력에 대해 앞장서 비판의 목소리를 냈을 때 저희들의 고민이 없었다고 할 수 없다. 그것은 예외 없이 커다란 반작용을 초래했기 때문이다"며 "적어도 저희들이 생각하기에 언론의 위치는 국가와 시민사회의 중간에 있으며 그 매개체로서의 역할은 국가를 향해서는 합리적 시민사회를 대변하고 시민사회에는 진실을 전하는 것이라고 믿는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주말부터, JTBC는 본의 아니게 여러 사람의 입길에 오르내렸다. 가장 가슴 아픈 건 저희가 그동안 견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던 저희의 진심이 오해 또는 폄훼되기도 한다는 것"이라고 홍 전 회장의 사퇴 후 세간의 시선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그는 "저희가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명확하다. 저희는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며 "저나 기자들이나 또 다른 JTBC의 구성원 누구든. 저희들 나름의 자긍심이 있다면, 그 어떤 반작용도 감수하며 저희가 추구하는 저널리즘을 지키려 애써왔다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또 손석희 앵커는 "그리고 저는, 비록 능력은 충분치 않을지라도, 그 실천의 최종 책임자 중의 하나이며 책임을 질 수 없게 된다면 저로서는 책임자로서의 존재 이유를 찾기 어려울 것이다"는 의미심장한 문장으로 앵커브리핑을 마무리했다.

[손석희 앵커.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홍석천 "내 아이돌 동생은…" 최초 공개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신인 아이돌 8촌 동생을 최초 공개했다. 15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검색어 1위 욕심이 난 홍석천은 "내가 그럼 아이돌 동생 이름 이야기할까? 내가 여기서 이야기하려고 큰 방송에서 참았다"고 입을 열었다. 이에 김가연은 "
종합
연예
스포츠
'그것만이' 하니·안소희·전소미, 걸그룹 출동
고현정 "신인 작가에 대한 선입견 없다"
수영·유리, '극장에서 다시 만난 소녀시대'
이민정, 이병헌 응원차 극장 나들이 '파이팅!'

2018 평창 동계올림픽

SPONSORED
박스오피스
더보기
더보기
게리 올드만 크리틱스초이스 남우주연상,
오스카 청신호
메릴 스트립 "톰 행크스, 17년간 오스카 지명 못받아…충격"
마블 '어벤져스4' 촬영 종료, 시간여행 등장할 듯
'X파일' 질리언 앤더슨 "이제 끝났다, 스컬리 은퇴 선언"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