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건강미 뿜뿜'…씨스타 보라,
적당히 살 오른 허벅지
치어리더 연봉 1위 박기량
"돈? 다 썼다"…뭐 했길래
구혜선 앓고 있는 병,
얼마나 위험한가 봤더니…
'수영장 갔다 왔어?'…오초희,
모두가 놀란 파격 의상
이지아 조부 친일활동내역 봤더니…
'충격 그 자체'
서현, 너무 펄럭거리는 시스루
'코디 혼나야겠어'
'여러모로 시선집중'…클라라,
과감 의상에 달린 노란리본
'왜 이렇게 후덕해졌어?'
나뮤 손성아, 몰라보게 바뀐 외모
'풍문으로들었쇼' 홍석천 "故정다빈 죽음에 자책, 굉장히 힘들었다" 왜?
17-03-21 06:5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지난 2007년 2월 10일 자살로 생을 마감한 배우 고 정다빈의 죽음에 자책감을 드러냈다.

20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정다빈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한 기자는 "정다빈이 사망 하루 전 자신의 심경이 담긴 듯한 글을 두 개를 올렸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 중에 하나는 새벽 4시 40분에 '지난날을 돌
아보게 하시는 주님. 혹시 저를 기다리시는지, 못난 제가 아직도 보고 싶으신 건지, 저를 용서해주시는 건지. 주님의 생각지도 못한 순간에 저를 안아주십시오'라는 글을 남겼다"고 전했다.

다른 기자는 "새벽 5시 4분 '복잡해서 죽을 것 같았다. 이유 없이 화가 나서 미칠 것 같았다. 신경질의 성낼 노의 노예가 될 뻔 했다. 울다, 웃다 미치는 줄 알았다. 뭔가 정체성을 잃어갔었다'라는 의미심장한 멘트를 올려서 그 이후에 가슴을 짠하게 만들었다"고 추가했다.

이에 홍석천은 "뒤늦게 이런 게시글을 보면서 내가 알고 있던 정다빈이 다른 여러 가지 사정 때문에 얼마나 많은 고통을 겪고 있었을까, 그걸 왜 눈치를 미리 못 챘을까, 항상 밝은 모습만 보고 그 안에 있는 수많은 고민들을 한 번도 얘기를 못 들어줬다는 것에 대한 자책감 때문에 사실 굉장히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사진 =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서현·보라·니콜·효민 '꽃샘추위 잊게하는 미모'
'클라라에겐 이미 한여름'…파격 노출 패션
"후배 걸그룹, 라이벌이라고 생각했지만…"
성냥 좀 씹는 이성민 '아재파탈 폭발'
'하숙집 딸들'
더보기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앤드류 가필드가 행운 빌어줘"
제시카 차스테인 "DC '고담시티 사이렌' 출연 원해"
알리시아 비칸데르 '툼레이더', 스틸컷 2장
최초 공개
잭 스나이더 "'저스티스 리그'의 심장은
사이보그"
스타 패션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