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송대관이 먼저 욕설"
김연자매니저, 오열하며 억울함 호소
'수영복 위로 넘치는 볼륨'
나뮤 출신 김라나, 풍만함 과시
이영자 지방흡입 폭로 의사,
정체 알고보니…'소름'
'이 정도면 허언증인데?'
예정화, 계속 들통나는 거짓말
'입만 웃네' 천이슬,
어딘가 부자연스러운 웃음
배트걸, 못 본 새 탄탄해진 허벅지
'운동이 절로 되네'
곽현화 "작년 10월 결혼예정,
예식장도 잡았는데…"
채연, EXO 콘서트서 비매너
논란…'어땠길래?'
[박윤진의 틈] 이국주·신봉선만? 분별 없는 '욕티즌'도 문제다
17-03-20 16:4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연예인'이라서 욕을 먹는 심정은 당해본 사람 아니면 모를 것이다.

개그우먼 이국주가 악플러들을 향해 최후의 경고를 날리자마자 역풍을 맞았다. 과거 자신의 행적에 발목이 잡혀 되려 사과를 요구 받고 있는 것이다. 웃음을 위한 설정이었다고 하지만, 남녀를 불문하고 방송에서의 성추행은 결코 용인 돼선 안 된다.

다만 이 틈을 타 이른바 '욕티즌(욕+네티즌)'들이 활개를
치고 있어 문제다. 인신 공격이 난무하고 뒤틀린 적개심을 무분별하게 쏟아 내는 것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같은 날 개그우먼 신봉선도 악플로 화제가 됐다. 신봉선은 한 방송에 출연해 "10여 년간 스스로를 괜찮다고 다독여 왔지만 어느 날인가 자존감이 바닥을 칠 때가 있다"라며 마음의 흉을 드러내 보였다.

자신을 비하하는 방식으로 웃음을 만들고, 성형 고백 등을 강조하다 스스로 '비호감 이미지'를 얻게 됐지만, 네티즌이 '악플'로 신봉선을 코너에 몰아간 방식은 무자비 했을 것이 뻔하다.

'악플'은 폭력이다. 조금 극단적인 언급일 수 있으나 우리는 악플과 루머로 고통을 받다 세상을 떠난 연예인들을 잘 알고 있다. 날카로운 일침이 필요한 순간도 있지만, '욕티즌'이 죄책감 없이 던진 말 한마디가 살인의 도구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홍상기 대표 "송대관, 날 파렴치한 만들어…"
이동건 "김지석의 연산군, 일부러 안봤다"
'7일의 왕비' 박민영 "사극 피하고 싶었는데…"
방탄 "美 빌보드 수상, 아미 덕분…감사하다"
'파수꾼'
더보기
오늘의 인기기사
'결혼 후 더 예뻐졌네'…새댁 성유리, 하와
SPONSORED
DC '원더우먼' 로튼토마토 96% 극찬, 흥행 예고
제임스 카메론 "'아바타2' 11년 공백, 아무
걱정 없다"
'가오갤2' 1편 눌렀다, 역대 마블흥행 톱5 등극
'낙마사고' 유덕화, 홍콩서 첫 공개 행보…혼자 걷는 모습도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