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MD할리우드]제작비 17억원 ‘문라이트’, 역대 최저예산 오스카 작품상
17-03-02 07:4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문라이트’가 역대 최저예산으로 오스카 작품상을 받았다.

1일(현지시간) 영화매체 인디와이어는 역대 오스카 작품상 가운데 최저예산 베스트 10을 선정했다.

‘문라이트’의 제작비는 150만 달러(약 16억 9,500만원) 에 불과하다. 89회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작 가운데서도 가장 적은 제작비다. 가장 많은 제작비를 투입한 영화는 ‘컨택트’로, 4,700만 달러(약 531억 1,000만원)였다.


‘문라이트’는 ‘노예 12년’에 이어 흑인감독이 연출한 역대 두 번째 작품상에 이름을 올렸다. 무엇보다 흑인감독이 연출하고 모든 캐스팅이 흑인배우로 이뤄진 최초의 오스카 작품상이다.

배리 젠킨스 감독의 ‘문라이트’는 한 흑인소년이 어른으로 성장하면서 자신의 성 정체성을 찾는 과정을 서정적이고 시적인 영상에 담아낸 작품이다.

오스카 작품상, 각색상(배리 젠킨스), 남우조연상(마허샬라 알리) 3관왕에 올랐다.

역대 최저예산 오스카 작품상 순위

1. 문라이트(2016) 150만 달러
2. 마티(1955) 320만 달러
3. 록키(1976) 460만 달러
4. 어느날 밤에 생긴 일(1934) 590만 달러
5. 톰 존스의 화려한 모험(1963) 800만 달러
6. 워터프론트(1954) 820만 달러
7. 크래쉬(2004) 840만 달러
8. 프렌치 커넥션(1971) 1,080만 달러
9. 플래툰(1986) 1,330만 달러
10.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1975) 1,350만 달러.

[사진 제공 = AFP/BB NEWS]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14만 관객과 101일 대장정"…임영웅, 1090 함께한 찬
가수 임영웅이 1090 전 연령과 함께한 유일무이한 전국투어 피날레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체조경기장(KSPO DOME)에서 임영웅의 첫 단독 전국투어 콘서트 '아임 히어로(IM HERO) – 서울' 마지막 공연이 개최...
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아이 10명 낳겠다”, 아내는 시어머니와 냉전중인데 23살 남편은 젊은아빠 꿈[해외이슈]
“난 100% 식인종” 36살 불륜·성폭행 배우, 몸에 삼각형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