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몸매 완벽하네'…스텔라 전율,
감탄 나오는 비키니 자태
"우리집에서 자요" 장도연,
최민용에 19금 고백
"이모님 나이가…" 김희철,
32세 소진에 막말 작렬
탁재훈 잡는 김건모母,
전처에 도박 언급까지 '돌직구'
치어리더, 군살 없이 탄탄한 꿀벅지
'시선강탈 제대로네'
"사십춘기라…" 김지수,
그림 얘기 중 돌연 눈물
'아이돌 뺨치네' 치어리더,
얼굴도 몸매도 완벽
이상윤 "이보영과 베드신,
생애 첫 경험" 헉!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커리, 24점 넣었지만 내준 점수도 많았다"
17-02-17 21:1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인천 김진성 기자] "24점을 넣었지만, 내준 점수도 많았다."

우리은행이 17일 신한은행과의 원정경기서 승리했다. 경기 출발이 좋지 않았으나 존쿠엘 존스를 2쿼터에 투입하면서 흐름을 바꿨다. 후반전에 위기도 있었으나 신한은행의
추격을 뿌리쳤다. 역대 최고승률 도전을 이어갔다.

위성우 감독은 "커리가 24점을 넣었지만, 내준 점수가 많았다. 농구는 넣는 것만큼 막는 것도 중요하다. 윌리엄즈에게 내준 점수 자체는 어쩔 수 없었지만, 최선을 다하지 않았다. 못 막는 건 몰라도 좀 더 집중해줘야 한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위 감독은 "김단비가 정말 잘해줬다. 중요할 때 점수를 만들었고, 수비도 많이 좋아졌다. 7라운드는 정상적으로 치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위성우 감독.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인천=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귓속말' 이보영 "시청률에 대한 부담 없다"
프리스틴, 10인10색 카리스마 '블랙 위도우'
'결혼' 바다, 유진·슈있어 행복한 3월의 신부
프리스틴 결경·나영 "재데뷔, IOI와 또 달라"
'불후의명곡'
더보기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DC '저스티스 리그' 감독 "슈퍼맨은 돌아온다"
마블 '스파이더맨:홈커밍', 새 포스터 전격
공개
'미녀와 야수' 엠마 톰슨 "트럼프 데이트 신청 거절했다"
'미녀와 야수' 대박 비결 "여성 파워와 위안" 분석
스타 패션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