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배 시려도 자랑할래요'…있지, 슬쩍 보이는 탄탄 복근
"불효자 만든다" 하정우, 김용건에 분노…왜?
종미나 이별…"하나하나 해명할 수 없어"
남창희, 홍현희와 19禁 스킨십 과거공개…'초민망'
광희 "군대서 GD와 통화, '왜 굽신거리냐'고…"
'머리카락이 그곳 사이에…' 소이, 아찔 자태
"송중기♥송혜교 비밀연애 데이트 장소는…" 깜짝
박준규 "아내 따귀 때렸더니 바로…" 충격 일화
넥센, 새 외국인 투수 션 오설리반 영입… 총액 110만 달러
16-11-25 11:0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동현 기자] 넥센이 거액을 투자해 새 외국인 투수를 영입했다.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는 "25일 오전 새로운 외국인 투수로 션 오설리반(29)과 총액 110만 달러(약 13억원)에 2017시즌 선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넥센은 오설리반에 대해 "185cm, 111kg의 좋은 피지컬을 지닌 션 오설리반은 최고 150km 초반의 힘 있는 포심 패스트볼과 140km/h 중반의 빠른 싱커를 구사하며, 그 외에도 슬라이더, 체인지업, 커브 등 다양한 변화구를 던진다"고 설명했다.

오설리반은 이날 입단 소감을 묻는 질문에 "넥센 히어로즈와 내년 시즌 계약을 하게 돼 기쁘다. 기회를 주신 구단에 감사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내가 살게 될 서울
은 굉장히 멋진 곳이라고 들었다. 서울에서의 삶이 기대 된다"며 "벌써부터 내년 시즌이 기다려진다. 흥미로운 시즌이 될 것 같다. 최대한 빠르게 적응해 팀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 멋지고 최선을 다하는 플레이로 보답 하겠다"고 전했다.

1987년 미국 샌디에이고 출신인 오설리반은 2005년 메이저리그 LA 에인절스에 지명(3라운드 전체 103순위) 받았다.

이후 캔자스시티 로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필라델피아 필리스, 보스턴 레드삭스 등 메이저리그 6개 팀에서 7시즌 동안 활약했다. 통산 성적은 71경기에 나와 323⅔이닝 동안 13승 23패 평균 자책점 6.01.

2015시즌에는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13경기 선발로 나와 71이닝을 소화, 1승 6패 평균자책점 6.08을 기록했으며, 올 시즌에는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5경기(4경기 선발)에 나와 21⅓이닝 동안 2승 평균자책점 6.75를 남겼다.

또한 올 시즌 보스턴 레드삭스 트리플A팀 포터컷 레드삭스에서 19경기 모두 선발로 나와 105⅓이닝 동안 9승 6패 평균자책점 4.02를 기록했다. 특히 9이닝 당 7.26개의 탈삼진과 2.31개의 볼넷을 기록하며 안정된 모습을 선보였다.

마이너리그에서는 11시즌 동안 통산 218경기에서 1207⅓이닝 동안 92승 58패 평균자책점 3.93을 마크했다.

오설리반은 현재 미국에서 휴식과 운동을 병행하고 있으며, 내년 2월 초 미국 애리조나 전지훈련 캠프로 합류할 예정이다.

[션 오설리반. 사진=AFPBBNEWS] 고동현 기자 kodo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종미나 이별…"하나하나 해명할 수 없어"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이별을 맞이한 커플도, 여전히 인연을 만들어가는 커플도 있었다. 이들의 모습과 함께 TV CHOSUN '연애의 맛' 시즌1이 마무리 됐다. 21일 방송된 '연애의 맛'은 가수 김종민의 고백으로 시작됐다. 3개월 만에 제작진을 만난 김종민은 "나도 프로그램을 시작할 때는 실제로 결혼을 할 수도 있다는 마음이었다"며 "황미나와 실제로 사
종합
연예
스포츠
워너비, 2년 반 만에 돌아왔다 '레고' 첫 무대
트레이 "EXID 남동생? 누 되지 않게 할 것"
박항서 "한국과 A매치 성사 된다면…"
걸데 민아, 언니 워너비 린아 위해 깜짝 방문
'트래블러'
더보기
더보기
'캡틴 마블' 흥행예고, '아쿠아맨'·
'원더우먼'보다 프리세일 티켓 더 팔렸다
마블 은퇴선언 기네스 펠트로, '아이언맨'
로다주와 달달한 인증샷
벤 애플렉, '배트맨' 하차 이유 솔직하게
밝혔다
'너의 이름은' 할리우드 실사판 감독,
'500일의 썸머' 마크 웹 확정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