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차원이 다른 금수저"…'도깨비' 육성재, 샤방샤방 럭셔리 꽃미소
16-11-11 08:3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전원 기자] 배우 겸 가수 육성재가 파격적인 ‘골드빛 슈트’를 입은 ‘럭셔리한’ 도깨비 가신(家臣) 유덕화로 완벽 변신했다.

오는 12월 2일 오후 8시 첫 방송 예정인 tvN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에서 육성재는 굴지 기업의 종손이자 재벌 3세인 13대 째 도깨비를 모시는 가신 집안의 4대 독자 유덕화 역을 맡았다. 도깨비 공유를 보필하고 모시는 ‘도깨비 시종’으로 색다른 모습을 보이게 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육성재가 샤방샤방한 ‘꽃미소’를 날리며 개성 넘치는 매력을 발산한 첫 촬영 현장이 눈길을 끌고 있다. 화려한 골드 컬러 체크 슈트를 위 아래로 장착한 육성재가 서점에서 따사로운 눈빛을 지은 채 누군가를 바라보고 있는 모습으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는 것. 1년 2개월 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한 육성재가 만들어낼 ‘도깨비 가신’ 유덕화 캐릭터는 어떤 모습일지 관심을 상승시키고 있다.

육성재의 첫 촬영은 지난 9월 19일 경기도 부천시의 한 서점에서 진행됐다. 육성재는 촬영 시작 시간보다 일찍 현장에 도착, 이응복 감독과 스태프들에게 일일이 90도 폴더 인사를 건넸던 상태. 육성재는 촬영을 대기하는 순간에도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고 대사 연습에 몰두하는 모습으로 첫 촬영에 대한 각별한 설렘을 표출했다. 또한 촬영을 준비하는 내내 특유의 풋풋하고 싱그러운 미소를 얼굴 가득 지어내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끌어올렸다.

특히 촬영이 시작되자 육성재는 귀엽고 발랄한 미소와 더불어 캐릭터와 혼연일체가 된 듯한 감정 몰입으로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사소한 손짓이나 발짓 등 제스처까지 이응복 감독에게 질문을 건네고 자신의 느낌을 전하는 등 유덕화 캐릭터를 완성하기 위해 노력을 거듭했던 것. 짧은 장면임에도 첫 촬영을 위해 꼼꼼하게 준비를 해온, 육성재의 열정이 현장을 달궜다.

제작사 측은 “육성재는 허세와 허풍, 코믹은 물론이고 따뜻하고 다정다감한 면모까지 다 갖춘 도깨비 가신 유덕화 역에 딱 들어맞는 캐스팅”이라며 “불멸의 삶을 사는 도깨비 공유 옆에서 특유의 톡톡 튀는 매력을 야무지게 펼쳐낼 육성재의 대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tvN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는 명실상부한 ‘로코 대가’ 김은숙 작가와 ‘히트작 메이커’ 이응복 감독이 ‘태양의 후예’ 이후 또다시 의기투합한 작품. 공유-이동욱-김고은-유인나-육성재 등 대한민국 대세 배우들이 총출동해 지금껏 대한민국에서 보지 못했던 역대급 ‘판타지 로코’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The K2’ 후속으로 오는 12월 2일 오후 8시 첫 방송된다.

[사진 = 화앤담픽처스]

전원 기자 wonw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돌싱글즈3' 전다빈 "타투? 30개 좀 넘고 40개 안돼,
'돌싱글즈3' 전다빈이 문신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전다빈은 최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네티즌들의 질문에 답해주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문신과 관련한 질문이 여럿 나왔는데, 전다빈은 한 네티즌이 "문신은 계속 유지하실 건가요?...
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아이 10명 낳겠다”, 아내는 시어머니와 냉전중인데 23살 남편은 젊은아빠 꿈[해외이슈]
“난 100% 식인종” 36살 불륜·성폭행 배우, 몸에 삼각형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