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표정이 다했네'…(여자)아이들 수진, 주체할 수 없는 섹시
'살을 얼마나 뺀 거야'…정채연, 소멸 직전의 허리
안영미 "남친에 가슴 보여주면…" 은밀 토크
'재킷 벌려 브라 공개'…루나, 파격 넘은 민망 노출
홍현희♥제이쓴 신혼집, 클라라 이웃 되나
'깜찍 이미지였는데…' 주니엘, 손목 뒤덮은 문신
논란 후 방송 출연재개 한수민, 또 파격발언
'기뻐서 흥분했어'…마마무, 과격한 1위 세리머니
[이승길의 하지만] "시상식은 이렇게 하는 게 아냐"
16-10-08 07: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정치는 그렇게 하는 게 아냐."

최근 정치권에서는 한 정치인이 내놓은 이 한 마디가 크게 회자된 바 있다. 발언의 성격에 동의하건, 동의하지 않건 이 거침없는 한 마디는 이후 다양한 형태로 온라인상에서 회자됐다. 그리고 7일 오후 현장관람과 인터넷 생중계 등 다양한 루트로 2016 코리아드라마어워즈를 접한 시청자들도 이와 같은 한 마디를 내뱉었을 것이다. "시상식은 이렇게 하는 게 아냐."

7일 오후 경남 진주 경남문화예술회관에서 방송인 오상진과 배우 김새론의 진행으로 열린 시상식에서 영예의 연기대상은 MBC 드라마 '가화만사성'의 배우 김소연이 차지했고, 최우수상은 SBS '닥터스'의 장현성과 tvN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의 안재현, MBC '내 딸 금사월'의 백진희가 수상했다.

지난 1년간 지상파와 케이블, 종합편성채널 등을
통해 방송된 드라마를 대상으로 하는 통합 시상식을 표방했지만, 올 한 해 신드롬을 일으켜 타 시상식을 휩쓸고 있는 KBS 2TV '태양의 후예'의 배우 송중기와 송혜교, tvN '응답하라 1988', '시그널'의 주역들은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았고, 수상자로 발표되지도 않았다.

인터넷 중계, 진행 등 많은 아쉬움이 발견된 시상식이었지만, 역시 가장 큰 문제점은 '참가상'이란 오명이었다. 이날 코리아드라마어워즈는 매년 그랬던 것처럼 레드카펫에 선 인물만 봐도 각 부문별 수상자를 짐작할 수 있는 '참가상' 형태로 진행됐다.

물론 수상자들이 트로피를 품에 안을 자격이 없었다는 뜻은 아니다. 수상자로 무대에 오른 배우들은 하나같이 올 한해 자신만의 연기색깔을 대중에 선보였고, 작품 속에서 도전을 시도한 '자격 있는' 인물들이었다.

하지만 이름을 올린 후보자 중 최종 수상자가 결정된 기준이 '참가'로 밖에 보이지 않았다는 점이 문제였다. 시상식을 '참가상'으로 만든 것은 주최 측이 스스로 행사의 권위를 떨어트리는 행동이었고, 이는 무대에서 마땅히 박수를 받아야 할 배우들이 온전한 축하를 받지 못하는 아쉬운 상황으로 이어졌다. 시상식 후 관련 기사의 댓글란과 온라인 커뮤니티를 채운 코리아드라마어워즈를 향한 차가운 반응이 바로 그 증거다.

이날 최우수상 수상 후 안재현은 "미움 받을까 걱정이 된다"는, 연기대상의 영예를 안은 김소연은 "여러분 믿기지 않으시죠? 저는 더 믿기지가 않는다. 제 인생에 이런 일이 또 있겠나 싶어서 염치없이 받겠다"는 조심스러운 소감을 내놨다. 시상식의 권위를 지키지 못한 주최 측의 판단이 어쩌면 인생의 가장 기쁜 순간을 맞이한 배우들이 온전히 기쁨을 표현할 수 없도록 만들었다.

[사진 = 네이버 V앱 방송 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안영미 "남친에 가슴보여주면…" 은밀토크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비디오스타' 안영미가 솔직한 발언을 해 초토화시켰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개그맨 이용진, 개그우먼 안영미, 허안나, 신기루, 한윤서 등이 출연했다. 이용진은 안영미와 10시간이 넘도록 회식...
종합
연예
스포츠
에이프릴 나은·악뮤 수현 '상큼한 동갑내기'
뉴이스트 황민현·렌·아론 '훈훈한 비주얼'
레드벨벳 웬디 '갈수록 더 예뻐지는 미모'
윤보라 "스크린 데뷔, 감회 새롭고 영광"
'쇼핑의 참견'
더보기
더보기
디즈니 80조원에 폭스 인수, '엑스맨·데드풀'
마블 판권이 돌아온다
'박찬욱 뮤즈' 플로렌스 퓨 '블랙위도우'
출연, 스칼렛 요한슨과 호흡
'어벤져스:엔드게임' 카렌 길런 "네뷸라는
모두가 응원하고 싶은 캐릭터"
'캡틴 마블' 쿠키영상, '어벤져스:엔드게임'
루소형제 감독이 연출했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