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건강미 뿜뿜'…씨스타 보라,
적당히 살 오른 허벅지
치어리더 연봉 1위 박기량
"돈? 다 썼다"…뭐 했길래
구혜선 앓고 있는 병,
얼마나 위험한가 봤더니…
'수영장 갔다 왔어?'…오초희,
모두가 놀란 파격 의상
이지아 조부 친일활동내역 봤더니…
'충격 그 자체'
서현, 너무 펄럭거리는 시스루
'코디 혼나야겠어'
'여러모로 시선집중'…클라라,
과감 의상에 달린 노란리본
'왜 이렇게 후덕해졌어?'
나뮤 손성아, 몰라보게 바뀐 외모
"대륙 남신 등극" 엑소 레이, 中 첫 주연작 '노구문' 100억뷰 돌파
16-09-27 17:2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전원 기자] 보이그룹 엑소 레이의 중국 첫 주연작 ‘노구문(老九门)’이 온라인 누적 조회수 100억을 돌파했다.

지난 7월 4일부터 방영 중인 동방위성TV 드라마 ‘노구문’은 온라인 독점 공개 채널인 중국 동영상 사이트 아이치이에서 27일 누적 조회수 100억(금일 오후 12시 기준 100억 8백만)을 돌파했다.

레이는 지난 5월 강소위성TV에서 방송된 드라마 ‘호선생’(好先生)으로 처음 100억뷰를 기록한데 이어 출연 작품들이 연달아 100억뷰를 달성하는 대기록을 세워, 가수는 물론 배우로서도 막강한 파워를 확인시켜주었다.

드라마 ‘노구문’은 중국 동명의 인기 소설을
각색, 1937년도 중국을 배경으로 광산의 신비한 미스터리를 파헤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레이는 극중 낮에는 경극 배우, 밤에는 도굴꾼으로 활동하는 섬세하고 강한 성격의 남주인공 이월홍 역을 맡아 열연, 중국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레이는 엑소 활동은 물론 영화 ‘전임공략2’, 드라마 ‘호선생’, 이번 ‘노구문’ 등을 통해 배우로서 활약, ‘노구문’의 원작자이자 드라마 연출가인 남파삼숙(南派三叔, 난파이산슈)으로부터 “사람을 감동시킬 수 있는 배우”라는 극찬을 받는 등 연기자로서의 역량도 인정 받고 있다.

또 레이는 스타의 화제성을 보여주는 각종 차트에서도 1위를 차지, 중국 엔터테인먼트 데이터 및 마케팅 전략 컨설팅 기관 브이링크에이지(Vlinkage)가 발표하는 ‘아티스트 뉴미디어 지수 차트’와 웨이보 및 시나오락이 함께 만든 ‘시나 스타 차트’의 정상에 올라 레이의 인기와 영향력을 입증시켰다.

한편 레이가 2개 작품 연속 100억뷰 돌파 기록을 세운 것과 더불어 소녀시대 윤아는 중국 진출작 ‘무신조자룡’(武神赵子龙)으로 지난 6월 온라인 누적 조회수 100억을 돌파했으며, f(x) 빅토리아도 드라마 ‘환성’(幻城)으로 지난 20일 105억뷰 돌파 기록을 세운 바 있어, 중국 대륙을 사로잡은 SM 남매 파워를 보여주고 있다.

[사진 = SM 엔터테인먼트] 전원 기자 wonwon@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서현·보라·니콜·효민 '꽃샘추위 잊게하는 미모'
'클라라에겐 이미 한여름'…파격 노출 패션
"후배 걸그룹, 라이벌이라고 생각했지만…"
성냥 좀 씹는 이성민 '아재파탈 폭발'
'하숙집 딸들'
더보기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앤드류 가필드가 행운 빌어줘"
제시카 차스테인 "DC '고담시티 사이렌' 출연 원해"
알리시아 비칸데르 '툼레이더', 스틸컷 2장
최초 공개
잭 스나이더 "'저스티스 리그'의 심장은
사이보그"
스타 패션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