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슬립드레스 수준'…손예진, 너무 아찔한 의상
배영만 "子, 내게 냄새 난다고…" 고백하며 눈물
"태양, 민효린과 헤어지고…" 소름 돋는 증언
'거울 좀 볼까?'…유현주, 필드서도 미모 점검
'보일락 말락'…치어리더, 움직이기도 힘든 초미니
'속옷 끈이 스르륵'…심으뜸, 야릇한 뒤태
'개콘' 몰카범, 왜 자수했나 봤더니…'멍청한 짓'
'국내 복귀설' 김연경, SNS로 현재 심경 고백?
.
[강원도 평창군] 한국 단편소설의 백미, 이효석문학관과 생가
16-09-09 10:5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산허리는 온통 메밀밭이어서 피기 시작한 꽃이 소금을 뿌린 듯이 흐뭇한 달빛에 숨이 막힐 지경이다." 초가집이 정겨운 이효석 생가.

1907년 평창군 봉평면의 전형적인 반가에서 태어난 이효석. 그는 8세 때 평창군에 소재한 평창공립보통학교에 입학했다. 평창에서 하숙을 하며 100리가 되는 길을 걸어 봉평 집으로 오곤 했다. 이 길에서 봉평장터, 대화장터를 지나고 산과 들, 고개를 넘었다. 이렇게 온몸으로 받아들인 자연과 장터 풍경이 단편소설 《메밀꽃 필 무렵》에 자연스레 표현됐을 것이다.

경성제국대학 영문학과를 졸업한 뒤 경성농업학교 교사, 숭실전문학교와 대동공업전문학교 교수 등으로 재직했고 작품도 꾸준히 썼다. 부인과 사별한 후 35세에 병을 얻어 큰 수술까지 했으나 완치하지 못하고 결국 36세 되던 해인 1942년 5월에 짧은 생을 마감했다.



이효석의 초기 작품은 자신의 빈곤한 생활 체험에서 소재를 얻어 도시 지식인이 주인공인 작품들로 참여적 성격이 강했다. 하지만 그는 조직 활동에 맞지 않는 낭만적이고 서정적인 내면세계를 가진 작가였다. 후기에 접어들면서 비로소 작품에서 자신의 서정성을 드러내는데 1936년에 《메밀꽃 필 무렵》을 발표했고, 그 다음 해부터 경제적인 궁핍에서도 벗어났다고 한다. 한국 근대 단편소설 가운데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손꼽히는 《메밀꽃 필 무렵》은 만남과 헤어짐, 그리움, 떠돌이의 애수 등이 아름다운 시골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야기다. 인간의 순박한 본성과 달밤의 메밀밭을 표현한 문체는 지극히 아름답다. 그의 작품은 서정성이 뛰어나고 한국적인 자연의 아름다움을 잘 표현해 중·고등학교 국어 교과서에 자주 수록되었다.

[내용 및 사진 출처 = 롯데관광 추천여행지 1040 대한민국 감동여행]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태양,민효린과 헤어지고…"소름돋는 증언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태양이 배우 민효린과의 결혼에 대해 가졌던 생각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4일 태양의 유튜브 채널엔 'Ep_6. Crystal clear'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태양은 2017년 4월 입대를 ...
종합
연예
스포츠
'KBO리그 복귀 가능할까?' 강정호, 인천공...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드웨인 존슨, 조 바이든-도널드 트럼프 이어 美 대선 3위 질주[해외이슈]
“내 남편은 임신 8개월” 만삭 사진 화제, 어떻게 가능한가[해외이슈]
조지 플로이드 사망 美 약탈·방화 확산, 비욘세 “인종차별주의는 절망적이다” 분노[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트럼프, 당신을 11월 대선에서 아웃시킬거야” 분노의 트윗[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