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너무 야해'…기희현, 가슴골 다 드러낸 비키니 자태
김승현 부녀, 갈등 폭발…"네 아빠처럼 될 거냐"
안영미 "남친, 기능성 속옷 입고…" 19금 후기
"강지환, 성폭행 후 노래 불러"…마약검사 의뢰
최소미, 쭉 찢긴 치마 입고 야릇 포즈로 도발
민한나, 청순 얼굴에 반전 볼륨 '공격적이야'
이경규 "방탄 진, 언뜻 보면 나 같아"…무슨 의미?
'졸리 비켜'…아이들 수진, 도톰 넘은 두툼 입술
[전라남도 강진군] 전형적인 배산임해의 지형을 가진 숲, 다산초당 숲
16-09-07 16: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다산 정약용이 백련사 주지 혜장과 학문과 사상을 나누며 교류하기 위해 왕래했던 유서 깊은 숲길이다. 초당 주변에 난대수종이 가득하다.

부드러운 산줄기, 기름진 들판, 여기저기 붉게 핀 동백, 고요한 탐진강의 맑은 물길, 호수처럼 조용한 바다, 해풍에 실려오는 깨끗한 공기 등은 강진 땅이 갖는 자연의 아름다움이다. 더욱이 실학의 대가 다산 정약용이 머물던 곳이라 문화유산 답사의 필수 코스이기도 하다.

다산은 1762년 경기도 광주에서 태어난 우리나라 최대의 실학자이자 개혁론자다. 그는 개혁과 개방을 통해 나라가 부강해진다고 주장했으며 강진에서 귀양살이를 하는 동안 위대한 학문적인 업적을 이루었다. 동백이 가득한 백련사에서 다산이 살았던 집까지는 약 800미터로 가장 높은 곳에 자리한 해월루까지는 계속 오르막길이고 그 후는 내리막길이다. 숲길은 때때로 이삼 층의 숲 층이 있어 어둡기도 하고 때로는 밝기도 하여 빛에 따라 특별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다산이 백련사 주지 혜장과 학문과 사상을 나누며 교류하기 위해 왕래했던 유서 깊은 길이다.



내리막길에는 굴참나무와 어린 비자나무들로 풍성하고 초당에 거의 다다르면 천일각이 나온다. 아름다운 강진만 경치를 바라보면서 멀리 떨어진 흑산도에 사는 형 정약전을 그리워하며 머문 곳이다. 길 끝에는 삼나무 편백숲이 있어 남쪽 지방의 정취를 자아낸다. 초당을 가운데 두고 동암과 서암이 있는데 동암은 다산이 500권의 책을 쓴 곳으로 주위 소나무숲에서 불어오는 소리가 아름다워 송풍암이라고도 한다. 초당과 서암 사이에는 정석(丁石)이란 글을 새긴 큰 바위가 있다. 바위 위에 수령이 약 200년 된 소나무가 고사한 채 서 있다. 주변에는 같은 크기의 소나무도 많고 동백나무도 지천이다.

[내용 및 사진 출처 = 롯데관광 추천여행지 1040 대한민국 감동여행]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안영미, 은밀한 19금 사생활 대공개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라디오스타' 안영미가 남자친구의 기능성 속옷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 626회 '주말도둑' 특집에는 배우 한지혜,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이 출연했다. MC들은 이상우에게 "심형탁이 '라스'에 나...
종합
연예
스포츠
'엑시트' 윤아 "조정석, 최고의 파트너였다...
'구해령' 차은우는 "잘생겼다"는 말을 어떻게 생각할까? [MD동영상]
신세경 "'얼굴천재' 차은우와 호흡…비주얼 내려놓게 돼" [MD동영상]
안재욱, 음주운전 후 복귀 "이른감 있지만, 연기로 보답하는 게…"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보고도 믿기 힘들다” 로다주 ‘아이언맨’ 실제와 똑같은 피규어[해외이슈]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여자친구 젠다야 콜맨 아닌 금발 女?…"꽤 낭만적" 데이트 목격담 [해외이슈]
드웨인 존슨, “미래에 흑인 슈퍼맨 볼 수 있을 것” 확신[해외이슈]
하비에르 바르뎀, 디즈니 ‘인어공주’ 왕 역 캐스팅…할리 베일리와 호흡[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