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14세 나이 차' 김종민♥황미나, 예능 아닌 실제 연인될까
'이렇게 보여줘도 돼?'…파격 수영복 공개한 女스타는?
김정남 "김완선, 사귀고 싶은 것보다 더한 생각이…"
'가슴에 구멍이 뻥'…치어리더, 과도한 노출 응원복
'에이핑크 대단해요'…오하영, 윤보미 잇는 파워 시구
지코 "워너원 '캥거루' 저작권료 효자곡, 수치가…"
"나는 엉덩이보다 가슴이…" 장윤주, 거침없는 19禁 발언
"얼굴 크고 목 짧고…" 이만기, 강호동에 막말
[부산광역시] 연대봉·국수봉 능선 타고 등대로 가는 길, 가덕도
16-08-24 15:0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남북으로 길게 뻗은 부산에서 가장 큰 섬. 연대봉·국수봉 능선에서 섬을 조망하고 물 반 고기 반 숭어축제를 즐겨보자.

가덕도는 부산에서 가장 큰 섬으로 섬 전역이 산지로 이루어졌으나 굴, 숭어, 대구, 청어, 미역, 홍합, 조개류 등 해산물도 풍부해 멋과 맛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국제항인 부산 신항을 오가는 각종 선박들의 전시장을 방불케 하고, 섬 끝에는 가덕도 등대가 우뚝 서 있다.

가덕도 첫 섬인 장항마을에서는 해녀들의 물질을 볼 수 있다. 또한 신항만 매립공사 때 바다가 갇혀 물 반 고기 반이라 뜰채로 고기를 잡을 수도 있고 낚시를 즐길 수도 있다. 코바위, 처녀총각바위, 입도, 호남도, 토도 쪽이 포인트다. 두문마을은 몽돌해변이 아름다워 해안을 따라 산책하기 좋고, 응주봉에서 뻗어 내린 홍착골 계곡은 숲을 이뤄 섬에서 삼림욕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천성마을은 바다가 호수처럼 동그랗게 퍼진 아름다운 어촌이다. 거가대교가 지나는 지점으로 앞바다는 숭어 천국이다. 160년 동안 이어온 전통 방식으로 숭어를 잡는데, 실제 여행 중에 3명의 일행과 30분 동안 70여 마리를 낚았다. 가덕도 마지막 능선인 가덕도 등대로 가는 길에 있는 대항마을을 지나면 나타나는 포구마을이 외양포다. 해송과 몽돌이 어우러진 외양포는 드라이브를 하면서 바다를 구경하거나 사색하며 걷기에 좋다.

외양포에서 등대로 가기 위해서는 국수봉 능선을 40분 정도 오른다. 걷다가 지치면 숨을 고르면서 올라온 길을 뒤돌아보면 짙푸르게 펼쳐진 바다, 평화로운 어촌 풍경과 해안 절경 등이 일품이다. 동백 군락지와 솔숲을 지나면 등대에 이른다. 등대 아래서는 볼락, 감성돔, 망상어 등 고급 어종이 잡힌다. 해삼, 멍게, 고동 등도 풍부하다.

[내용 및 사진 출처 = 롯데관광 추천여행지 1040 대한민국 감동여행]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정남"김완선, 사귀고픈 생각보다 더…"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김정남이 김완선 때문에 ‘불타는 청춘’에 출연하고 싶다고 고백했다. 2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종국이 김정남의 집을 찾았다. 이날 김종국이 김정남에게 “요즘 마음에 드는 사람 없냐”고 하자 김정남은 “지금 나의 행복의 첫 번째가 결혼과 아이가 아니다”고 답했다. 이 말을 들은 김종국은 “그러면서 맨
종합
연예
스포츠
오마이걸, 내 마음이 들리니? '메아리' 무대
드림캐쳐 "'What' 차트진입 목표, 달성시…"
정상훈 "김성철, 오늘 위해 사비로 명품수트 구입"
'신흥무관학교' 성규, '나라 꼭 되찾고 말겠어'
'미우새'
더보기
더보기
디즈니 CEO "'엑스맨' 마블로 통합,
케빈 파이기 전체 총괄"
'로키' '스칼렛위치' TV 시리즈 제작,
톰 히들스턴·엘리자베스 올슨 출연
최강의 히어로 '캡틴 마블' 예고편, 19일 첫 공개
숀 펜 "미투운동, 남녀 분열시켜…매우
의심스럽다" 뜨거운 논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