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적나라한 라인'…제시, 초밀착 보디슈트
'아마추어처럼 왜 이래'…전보람, 경직된 표정
개그맨 최국 "父, 어머니를 '노인학대'로 고소"
"지금은…" 김호영, 라디오서 성추행 논란 언급
'보여도 괜찮아'…현아, 미니스커트 입고 쩍벌
'내 몸이잖아'…치어리더, 노골적인 가슴 터치
'광란의 밤'…윤아, 이효리 앞 핑클 댄스
전소민, 이상형 아이돌 앞 겨땀 폭발 '민망'
.
[부산광역시] 연대봉·국수봉 능선 타고 등대로 가는 길, 가덕도
16-08-24 15:0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남북으로 길게 뻗은 부산에서 가장 큰 섬. 연대봉·국수봉 능선에서 섬을 조망하고 물 반 고기 반 숭어축제를 즐겨보자.

가덕도는 부산에서 가장 큰 섬으로 섬 전역이 산지로 이루어졌으나 굴, 숭어, 대구, 청어, 미역, 홍합, 조개류 등 해산물도 풍부해 멋과 맛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국제항인 부산 신항을 오가는 각종 선박들의 전시장을 방불케 하고, 섬 끝에는 가덕도 등대가 우뚝 서 있다.

가덕도 첫 섬인 장항마을에서는 해녀들의 물질을 볼 수 있다. 또한 신항만 매립공사 때 바다가 갇혀 물 반 고기 반이라 뜰채로 고기를 잡을 수도 있고 낚시를 즐길 수도 있다. 코바위, 처녀총각바위, 입도, 호남도, 토도 쪽이 포인트다. 두문마을은 몽돌해변이 아름다워 해안을 따라 산책하기 좋고, 응주봉에서 뻗어 내린 홍착골 계곡은 숲을 이뤄 섬에서 삼림욕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천성마을은 바다가 호수처럼 동그랗게 퍼진 아름다운 어촌이다. 거가대교가 지나는 지점으로 앞바다는 숭어 천국이다. 160년 동안 이어온 전통 방식으로 숭어를 잡는데, 실제 여행 중에 3명의 일행과 30분 동안 70여 마리를 낚았다. 가덕도 마지막 능선인 가덕도 등대로 가는 길에 있는 대항마을을 지나면 나타나는 포구마을이 외양포다. 해송과 몽돌이 어우러진 외양포는 드라이브를 하면서 바다를 구경하거나 사색하며 걷기에 좋다.

외양포에서 등대로 가기 위해서는 국수봉 능선을 40분 정도 오른다. 걷다가 지치면 숨을 고르면서 올라온 길을 뒤돌아보면 짙푸르게 펼쳐진 바다, 평화로운 어촌 풍경과 해안 절경 등이 일품이다. 동백 군락지와 솔숲을 지나면 등대에 이른다. 등대 아래서는 볼락, 감성돔, 망상어 등 고급 어종이 잡힌다. 해삼, 멍게, 고동 등도 풍부하다.

[내용 및 사진 출처 = 롯데관광 추천여행지 1040 대한민국 감동여행]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최국 "父, 어머니를 노인학대로 고소"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개그맨 최국이 부모님의 남다른 부부싸움을 털어놨다. 최국은 16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우리 아버지랑 어머니는 재혼을 하셨다. 그래서 나이가 드셨지만 지금이 신혼이다. 그런데 신혼 때 또 부부싸움을 많이 하지 않냐?...
종합
연예
스포츠
'내 마음에 그린' 전효성 "OST 작사 도전...
'내 마음에 그린' 전효성 "뜻하지 않은 공백…일에 대한 갈망 커져" [MD동영상]
마마무, 걸그룹의 카리스마 '우린 결국 다시 만날 운명이었지' [MD동영상]
이나영·박서준·이진욱·정해인 '따뜻함, 함께 나눠요~'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포드 V 페라리’ 크리스찬 베일, “더 이상 몸무게 줄이거나 늘리지 않겠다” 선언[해외이슈]
2023년까지 마블영화 5편 개봉일 전격발표, ‘데드풀3’ 포함됐을까[해외이슈]
‘마블 비판’ 마틴 스콜세지 후폭풍, ‘아이리쉬맨’ 아카데미 수상 실패 전망[해외이슈]
데이지 리들리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어둡고 무섭고 슬프다”[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