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볼륨에 복근까지'…로드걸. 수줍은 미소 속 반전 몸매
'흠잡을 곳 없네'…치어리더, 자랑하고 싶은 명품 각선미
정은표 子 지웅, 삭발하고 '고등래퍼' 등장…'충격'
'적나라하게 드러냈네'…한초임, 파격 보디슈트
'헉 소리가 절로'…데미 로즈, 터질듯한 역대급 풍만함
'베이글녀의 정석'…민도희, 볼륨감 넘치는 수영복 자태
'이 얼굴이 40대?'…최지연, 20대 뺨치는 비주얼
홍성흔 "부모님 이혼 후 형이 내게…창피했다" 눈물
정형돈, 11년만에 '무도' 전격 하차…제작진 "언젠가 함께하길" (종합)
16-07-29 10: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개그맨 정형돈이 MBC '무한도전'에서 전격 하차했다. 프로그램 출발과 함께 시작해 11년 만의 하차다.

29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정형돈의 '무한도전' 하차를 공식 발표하며 "'무한도전'에 정상적으로 활동하기에는 아직 건강이 완전하게 좋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제작진과 복귀를 두고 여러 차례 상의했으나 결국 최종 하차하는 쪽으로 결정된 것이다. 소속사는 "'무한도전' 특유의 긴장감과 중압감을 안고 방송을 하기에는 자신감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정형돈이 "공백기에도 큰 힘을 주시고 응원해주신 많은 분께 죄송한 마음을 전하며, 앞으로도 항상 '무한도전'을 아끼고 응원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무한도전'뿐 아니라 다른 예능 복귀 역시 현재로서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다른 프로그램도 복귀 계획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무한도전' 제작진은 정형돈의 하차에 안타까운 뜻을 밝혔다.

제작진은 같은 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정형돈과 수시로 안부를 주고받은 끝에 지난 5월 복귀 의지와 컴백 촬영일 조율까지 했었다며 "하지만 복귀를 결정한 그 순간부터 정형돈에게 정신적인 부담감이 다시 찾아왔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정형돈의 마음을 이해하기에 시간을 두고 천천히 의논하고자 했다"면서 "그러나 정형돈은 '시간이 지나도 무한도전 복귀에 대한 부담이 나아지지 않을 것 같아 사실상 복귀는 어렵겠다'는 결정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제작진과 멤버들은 "정형돈의 회복과 복귀를 간절히 바랐기 때문에 정형돈의 이 같은 결정에 안타까운 마음이 컸다"면서도 "이러한 저희의 마음조차 정형돈에게 부담을 줄 수도 있겠다 라는 생각으로 지금은 그저 정형돈의 건강 회복만을 기원하며 뒤에서 묵묵히 힘이 되고자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비록 지금은 '무한도전'과 정형돈이 함께할 수 없지만 언젠가는 반드시 함께할 날이 올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무한도전'은 이로써 일명 5+1 체제로 유지될 전망이다. 기존 고정 멤버인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 광희 외에 최근 양세형이 반고정 멤버로 함께하고 있기 때문이다. 양세형은 곧 촬영을 앞둔 미국 특집에도 함께할 예정이다.

'무한도전'의 역사와 함께해온 정형돈은 지난해 11월 건강상의 이유로 모든 방송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정은표 子 지웅, 삭발하고 등장…'충격'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개성만점 래퍼들이 '고등래퍼3'의 첫 막을 열었다. 22일 밤 첫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고등래퍼3'에서는 첫 만남이 펼쳐졌다. 먼저 1학년 참가자들이 공개됐다. 스윙스 닮은꼴인 옥가량과 자신의 실력을 의심하지 않는 김현준, 친화력이 강한 송민재 등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병재, 김하온과 같은 크루인 김민규가 2학년 참
종합
연예
스포츠
'오늘 미쳐 뛰어봐'…워너비, '손들어' 무대
트레이 "EXID 남동생? 누 되지 않게 할 것"
박항서 "한국과 A매치 성사 된다면…"
걸데 민아, 언니 워너비 린아 위해 깜짝 방문
'커피프렌즈'
더보기
더보기
마블 "'블랙 위도우' 솔로 무비, 19금 영화로
만들지 않는다" 공식 발표
'캡틴 마블' 흥행예고, '아쿠아맨'·
'원더우먼'보다 프리세일 티켓 더 팔렸다
마블 은퇴선언 기네스 펠트로, '아이언맨'
로다주와 달달한 인증샷
벤 애플렉, '배트맨' 하차 이유 솔직하게
밝혔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