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22.3%…'도깨비' 넘은 'SKY캐슬', 한국방송史 새로 썼다
하하, 별 셋째 임신에 "계획한 게 아니라…" 걱정
이유리 "드라마 경쟁 프로 '아형' 의식해서…"
민낯으로 카메라 마주한 여돌들, '차이 많이 나나요?'
자우림 이선규, 육중완 발언에 일침…"밴드가 사업?"
쇼호스트 최현우, 충격 동안 "子와 오해 받기도"
'육덕 섹시美 실종'…전효성, 비쩍 마른 다리
'안 좋은 일 있었어?'…쯔위, 다소 딱딱해 보이는 표정
['국수의 신' 종영①] '마스터-국수의 신' 아닌 '복수의 신'
16-07-01 06:5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마스터-국수의 신’은 ‘마스터-복수의 신’이라는 제목으로 방송되는 편이 더 나았을 듯 싶다.

KBS 2TV 수목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이하 ‘국수의 신’, 극본 채승대 연출 김종연 임세준)이 6월 30일 20부작의 끝을 맺었다.

당초 ‘국수의 신’은 뒤틀린 욕망과 치명적인 사랑, 그 부딪침 속에서 시작되는 사람 냄새 가득한 인생기를 그릴 것이라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막을 내린 ‘국수의 신’은 자신들의 의도와 달리 사람 냄새를 담아내지 못했다. 배신, 살인이 난무한 ‘국수의 신’이 사람 냄새를 풍겼다고 생각하는 시청자가 얼마나 있을지 의문이다.

여기에 ‘국수의 신’은 ‘국수의 신’이라는 제목이 무색하게 국수
이야기보다는 복수에 치중했다. 그동안 잘 다뤄지지 않았던 궁중 국수라는 독특한 소재를 이야기 속으로 끌고 왔음에도 이를 잘 활용하지 못했다. 물론 궁중 국수를 두고 무명(천정명)과 김길도(조재현)의 팽팽한 대립이 이뤄지긴 했지만 다른 음식을 두고 싸운다 해도 무방한 전개였다. 무명의 어린 시절 꼭 국수여야만 했던 이야기는 후반부 ‘국수의 신’ 측이 국수를 제쳐 놓고 복수에 몰두하면서 ‘복수의 신’을 연상케 했다. 무명이 “누구나 국수에 대한 추억이 있다”고 말했지만 후반부의 그는 이런 추억도 잊은 듯 보였다. 그리고 과연 ‘국수는 언제 만들 것인가’ 궁금케 했다.

이는 방송 전 비교됐던 ‘제빵왕 김탁구’와 사뭇 다른 모습이다. ‘제빵왕 김탁구’의 경우 김탁구가 제빵왕이 되는 과정을 그리며 끝까지 제빵을 손에서 놓지 않았다. 반면 ‘국수의 신’은 국수를 위해 싸운다기 보다 ‘국수 장인’이었던 아버지 그리고 함께 변을 당한 어머니를 위한 복수극이라는 분위기를 진하게 풍겼다. 국수 마스터가 아닌 복수 마스터의 이야기였다.

초반 ‘국수의 신’은 탄탄한 전개와 몰입감으로 웰메이드 드라마로 눈도장을 찍었다. 하지만 국수와 복수의 줄타기에 실패하면서 초반의 장점들이 사라졌다. 앞서 ‘장사의 신 - 객주 2015’가 물건을 사고파는 장사가 아닌 ‘장사(葬事)의 신’으로 불렸던 것처럼 ‘국수의 신’ 또한 ‘복수의 신’이라는 오명을 얻고 말았다.

[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 포스터. 사진 = 베르디미디어, 드림E&M 제공]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유리"드라마 경쟁프로'아형'의식해서…"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배우 이유리가 '아는형님' 시청률을 의식했다고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아는형님'에서는 이유리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이유리는 이상민이 "옛날에 했던 드라마 '숨바꼭질'과 ('아는형님'이) 동시간대라서 '아는형님' 의식했냐"고 묻자 "우리는 진짜 많이 했다"고 답했다. 이유리는 "게스트가 누가 나오
종합
연예
스포츠
정진운·장기용 '어둠 속에서도 빛나는 잘생김'
백진희, 공항서 화보 찍네…'청순 미소 활짝'
엑소 '공항을 마비시키는 엄청난 인기'
오마이걸 '얼굴을 꽁꽁 가린 공항패션'
'나 혼자 산다'
더보기
더보기
'어벤져스:엔드게임' 돈 치들 "스포일러 악명
'헐크' 마크 러팔로와 인터뷰 안할 것"
'스파이더맨:파프롬홈' 젠다야 콜맨, 혀
내밀고 신나는 표정 '개봉까지 쭉~'
'캡틴 마블' 새 캐릭터 포스터 공개,
브리 라슨 여성히어로 신기원 이룰까
4월 개봉 '어벤져스:엔드게임' 아직도
재촬영중…"무슨 일 있나?" 궁금증↑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