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이 의상 뭐야?'…송지효, 갑자기 확 깨는 빨간색 바지
'감당 힘들어 보일 정도'…맹나현, 비키니에 드러난 볼륨감
'홍수현 위해 갑자기…' 마이크로닷, 여전히 뜨거운 ♥
'청년 다 됐네'…방예담, 잘 자란 YG 최장수 연습생
'얼굴이 화사하잖아요'…전지현, 칙칙한 의상에도 자체발광
'S라인 힘들어요'…최소미, 너무 과도하게 꺾인 허리
"사계절은 만나자" 김종민, 황미나에 고백하더니…
'노렸네 노렸어'…EXID LE, 시선 강탈하는 볼륨
['국수의 신' 종영①] '마스터-국수의 신' 아닌 '복수의 신'
16-07-01 06:5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마스터-국수의 신’은 ‘마스터-복수의 신’이라는 제목으로 방송되는 편이 더 나았을 듯 싶다.

KBS 2TV 수목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이하 ‘국수의 신’, 극본 채승대 연출 김종연 임세준)이 6월 30일 20부작의 끝을 맺었다.

당초 ‘국수의 신’은 뒤틀린 욕망과 치명적인 사랑, 그 부딪침 속에서 시작되는 사람 냄새 가득한 인생기를 그릴 것이라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막을 내린 ‘국수의 신’은 자신들의 의도와 달리 사람 냄새를 담아내지 못했다. 배신, 살인이 난무한 ‘국수의 신’이 사람 냄새를 풍겼다고 생각하는 시청자가 얼마나 있을지 의문이다.

여기에 ‘국수의 신’은 ‘국수의 신’이라는 제목이 무색하게 국수
이야기보다는 복수에 치중했다. 그동안 잘 다뤄지지 않았던 궁중 국수라는 독특한 소재를 이야기 속으로 끌고 왔음에도 이를 잘 활용하지 못했다. 물론 궁중 국수를 두고 무명(천정명)과 김길도(조재현)의 팽팽한 대립이 이뤄지긴 했지만 다른 음식을 두고 싸운다 해도 무방한 전개였다. 무명의 어린 시절 꼭 국수여야만 했던 이야기는 후반부 ‘국수의 신’ 측이 국수를 제쳐 놓고 복수에 몰두하면서 ‘복수의 신’을 연상케 했다. 무명이 “누구나 국수에 대한 추억이 있다”고 말했지만 후반부의 그는 이런 추억도 잊은 듯 보였다. 그리고 과연 ‘국수는 언제 만들 것인가’ 궁금케 했다.

이는 방송 전 비교됐던 ‘제빵왕 김탁구’와 사뭇 다른 모습이다. ‘제빵왕 김탁구’의 경우 김탁구가 제빵왕이 되는 과정을 그리며 끝까지 제빵을 손에서 놓지 않았다. 반면 ‘국수의 신’은 국수를 위해 싸운다기 보다 ‘국수 장인’이었던 아버지 그리고 함께 변을 당한 어머니를 위한 복수극이라는 분위기를 진하게 풍겼다. 국수 마스터가 아닌 복수 마스터의 이야기였다.

초반 ‘국수의 신’은 탄탄한 전개와 몰입감으로 웰메이드 드라마로 눈도장을 찍었다. 하지만 국수와 복수의 줄타기에 실패하면서 초반의 장점들이 사라졌다. 앞서 ‘장사의 신 - 객주 2015’가 물건을 사고파는 장사가 아닌 ‘장사(葬事)의 신’으로 불렸던 것처럼 ‘국수의 신’ 또한 ‘복수의 신’이라는 오명을 얻고 말았다.

[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 포스터. 사진 = 베르디미디어, 드림E&M 제공]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홍수현위해 갑자기…'마닷,여전히뜨거운♥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가수 마이크로닷이 '나 혼자 산다'에서 연인 홍수현을 향한 애정을 엿보게 했다. 마이크로닷은 16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의 무지개 라이브 코너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마이크로닷은 홀로 음식점을 찾아 맛깔나는 먹방을 선보였다. 미(美)·대(大)식가답게 폭풍 흡입하며 웃음을 안겼다. 이후 식사를 마친 마이크
종합
연예
스포츠
정진우 "좋아하는 곡 직접 만들고 싶었다"
팀킴 "타 팀 이적? 왜 우리가 팀을 옮겨야 하나?"
보아 "'더 팬' 영업사원, 다리 역할 할 것"
아이즈원 김채원, 강혜원·사쿠라 응원 속 수능 응시
'미추리'
더보기
더보기
'닥터 스트레인지' 감독, 캘리포니아 산불 속 '아가모토의 눈' 챙겨 나왔다
'잭 리처' 톰 크루즈 없이 리부트 "하차 이유는 키가 작아서" 굴욕
'어벤져스' 원년멤버, 故 스탠 리 추모광고…마블·DC·폭스 동참
톰 하디 '베놈' 전세계 7656억원↑ 수익,
'아이언맨2'도 꺾었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