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치어리더, 가죽만 남은 나뭇가지 몸매 '충격'
트와이스 나연, 민낯 때문에…'죄 지었어?'
"양현석, 정마담에 '고생했어'라며…"
'사고 날까 겁나네'…현아, 민망 쩍벌 포즈
'도도한 표정은 덤'…소유, 우아한 공주 워킹
'클수록 수지 느낌'…송지아, 청순미 폴폴
'내조 중?'…배지현, 류현진 다저스 회식 동참
'저 세상 스웨그'…LE, 비키니 입고 무아지경 댄스
[공식입장]박유천 측 "고소 취하? 치명적 명예훼손 당해…무혐의 입증할 것"
16-06-14 19: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지예 기자] 그룹 JYJ 멤버 겸 배우 박유천 측이 무혐의를 주장했다.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14일 "박유천은 경찰서로 부터 공식적인 피소 내용을 전달 받은 바 없고 또한 고소 취하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경찰 측으로 부터 내용을 전달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 고소 건은 한 쪽의 일방적인 주장이었고 진위 여부가 가려진 바 없다"라며 "지속적으로 말씀 드린대로 박유천은 혐의가 없고 성급한 보도로 인해 치명적인 명예훼손을 당한 상태"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보도를 통한 고소 취하 사실은 확인이 필요하겠지만 이는 저희가 지속적
으로 대응한 박유천 무혐의를 입증 하는 내용"이라며 "향후 경찰 조사를 통해 명확히 밝혀지리라 믿는다"고 했다.

앞서,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룸'은 지난 13일 박유천이 20대 여성 A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이하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박유천 고소 취하 보도에 관련하여 입장을 말씀 드립니다.

박유천은 경찰서로 부터 공식적인 피소 내용을 전달 받은 바 없고 또한 고소 취하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경찰 측으로 부터 내용을 전달 받은 바 없습니다

어제 입장을 말씀 드린 바와 같이 이 고소 건은 한 쪽의 일방적인 주장이었고 진위 여부가 가려진 바 없습니다. 저희는 지속적으로 말씀 드린대로 박유천은 혐의가 없고 성급한 보도로 인해 치명적인 명예훼손을 당한 상태입니다.

다만, 보도를 통한 고소 취하 사실은 확인이 필요하겠지만 이는 저희가 지속적으로 대응한 박유천 무혐의를 입증 하는 내용이므로 향후 경찰 조사를 통해 명확히 밝혀지리라 믿습니다.

다시 한번, 경찰 수사의 결과가 나올 때까지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에 대한 근거 없는 추측을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그룹 JYJ 멤버 겸 배우 박유천.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최지예 기자 olivia73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양현석, 정마담에 '고생했어'라며…"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MBC '스트레이트'가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가수 싸이가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 일행을 체류 기간 내내 유흥업소에서 회동했다며 새로운 증언들을 확보해 공개했다. 24일 '스트레이트'는 'YG 성접대 의혹 2부'...
종합
연예
스포츠
트와이스 정연·지효·나연, 팬들로 둘러싸인 ...
NCT 127 '만찢남들의 눈부신 비주얼' [MD동영상]
'썸바이벌1+1' 소유 "김희철, 핵인싸에 너무 좋은 오빠"[MD동영상]
'썸바이벌1+1' 김희철 "이수근 출연 소식에 바로 출연 결정"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제임스 건 감독 DC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 9월 23일 촬영시작[해외이슈]
"잡지 잘 팔아봐"…애쉬튼 커쳐♥밀라 쿠니스, 파경설에 동영상으로 반박 [해외이슈]
‘토이스토리4’ 골동품 상점, 픽사영화 아이템 1만개 모아놓았다[해외이슈]
‘박찬욱 뮤즈’ 플로렌스 퓨, ‘블랙위도우’ 촬영현장 공개…‘벨로바’ 연기[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