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이건 너무 짧아'…치어리더, 상의에 다 가려지는 핫팬츠
'헉 소리가 저절로'…서동주, 아찔한 비키니 자태
"크게 당할 듯"…김종국, '사기마니아'란 별명까지?
토니母, "토니 좋아했다"던 윤아에 "결혼해라" 적극
'더 과감해졌어'…현아, 가슴 사진 셀프 공개 '파격'
'이 정도면 ★'… 크러쉬 반려견, SNS 팔로워수가 무려
"투병 중인 子에…" 빽가母, 상상초월 악플 고백
한국 예능 최초 휴전선 앞 돌진…'북한군 등장'
[공식입장]박유천 측 "고소 취하? 치명적 명예훼손 당해…무혐의 입증할 것"
16-06-14 19: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지예 기자] 그룹 JYJ 멤버 겸 배우 박유천 측이 무혐의를 주장했다.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14일 "박유천은 경찰서로 부터 공식적인 피소 내용을 전달 받은 바 없고 또한 고소 취하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경찰 측으로 부터 내용을 전달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 고소 건은 한 쪽의 일방적인 주장이었고 진위 여부가 가려진 바 없다"라며 "지속적으로 말씀 드린대로 박유천은 혐의가 없고 성급한 보도로 인해 치명적인 명예훼손을 당한 상태"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보도를 통한 고소 취하 사실은 확인이 필요하겠지만 이는 저희가 지속적
으로 대응한 박유천 무혐의를 입증 하는 내용"이라며 "향후 경찰 조사를 통해 명확히 밝혀지리라 믿는다"고 했다.

앞서,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룸'은 지난 13일 박유천이 20대 여성 A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이하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박유천 고소 취하 보도에 관련하여 입장을 말씀 드립니다.

박유천은 경찰서로 부터 공식적인 피소 내용을 전달 받은 바 없고 또한 고소 취하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경찰 측으로 부터 내용을 전달 받은 바 없습니다

어제 입장을 말씀 드린 바와 같이 이 고소 건은 한 쪽의 일방적인 주장이었고 진위 여부가 가려진 바 없습니다. 저희는 지속적으로 말씀 드린대로 박유천은 혐의가 없고 성급한 보도로 인해 치명적인 명예훼손을 당한 상태입니다.

다만, 보도를 통한 고소 취하 사실은 확인이 필요하겠지만 이는 저희가 지속적으로 대응한 박유천 무혐의를 입증 하는 내용이므로 향후 경찰 조사를 통해 명확히 밝혀지리라 믿습니다.

다시 한번, 경찰 수사의 결과가 나올 때까지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에 대한 근거 없는 추측을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그룹 JYJ 멤버 겸 배우 박유천.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최지예 기자 olivia73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크게당할듯"…김종국,별명이'사기마니아'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김종국이 조만간 사기를 당할 것 같다고 털어놨다.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소녀시대 윤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종국과 하하는 동업중인 사업에 대해 논쟁을 벌였다. 이에 김종국은 “변호사님 불...
종합
연예
스포츠
(여자)아이들 '센스 넘치는 사복 패션'
조병규, 김보라를 향한 손하트?
러블리즈 진·서지수 '꽃보다 예쁜 럽순이들'
정준영 "모든 혐의 인정…죄송합니다"
'미쓰코리아'
더보기
더보기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3', 2021년 2월 촬영
돌입
디즈니 80조원에 폭스 인수, '엑스맨·데드풀'
마블 판권이 돌아온다
'박찬욱 뮤즈' 플로렌스 퓨 '블랙위도우'
출연, 스칼렛 요한슨과 호흡
'어벤져스:엔드게임' 카렌 길런 "네뷸라는
모두가 응원하고 싶은 캐릭터"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