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정해인 "손예진과 진짜 사귀라는 말에…" 깜짝 고백
'당당히 드러낸 볼륨'…현아, 초아찔 란제리룩
유재석, 솔리드 이준 사업 규모에 '깜놀'…어느 정도길래?
'카메라 신경 안 써요'…박은영 아나, 내숭 제로 시구
김희정, 절절한 가족사 "죽은 오빠 자식들과…"
소유진, 엽기적 먹방 "뱀이랑 놀다 잡아먹고…"
'여자친구, 보고있나?'…이시언, 잔망스러운 포즈
'실제 미모 이 정도'…하지원, 사진 보다 예쁜 실물
[공식입장]박유천 측 "고소 취하? 치명적 명예훼손 당해…무혐의 입증할 것"
16-06-14 19: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지예 기자] 그룹 JYJ 멤버 겸 배우 박유천 측이 무혐의를 주장했다.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14일 "박유천은 경찰서로 부터 공식적인 피소 내용을 전달 받은 바 없고 또한 고소 취하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경찰 측으로 부터 내용을 전달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 고소 건은 한 쪽의 일방적인 주장이었고 진위 여부가 가려진 바 없다"라며 "지속적으로 말씀 드린대로 박유천은 혐의가 없고 성급한 보도로 인해 치명적인 명예훼손을 당한 상태"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보도를 통한 고소 취하 사실은 확인이 필요하겠지만 이는 저희가 지속적
으로 대응한 박유천 무혐의를 입증 하는 내용"이라며 "향후 경찰 조사를 통해 명확히 밝혀지리라 믿는다"고 했다.

앞서,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룸'은 지난 13일 박유천이 20대 여성 A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이하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박유천 고소 취하 보도에 관련하여 입장을 말씀 드립니다.

박유천은 경찰서로 부터 공식적인 피소 내용을 전달 받은 바 없고 또한 고소 취하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경찰 측으로 부터 내용을 전달 받은 바 없습니다

어제 입장을 말씀 드린 바와 같이 이 고소 건은 한 쪽의 일방적인 주장이었고 진위 여부가 가려진 바 없습니다. 저희는 지속적으로 말씀 드린대로 박유천은 혐의가 없고 성급한 보도로 인해 치명적인 명예훼손을 당한 상태입니다.

다만, 보도를 통한 고소 취하 사실은 확인이 필요하겠지만 이는 저희가 지속적으로 대응한 박유천 무혐의를 입증 하는 내용이므로 향후 경찰 조사를 통해 명확히 밝혀지리라 믿습니다.

다시 한번, 경찰 수사의 결과가 나올 때까지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에 대한 근거 없는 추측을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그룹 JYJ 멤버 겸 배우 박유천.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최지예 기자 olivia73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유재석, 솔리드 이준 사업규모에 '깜놀'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그룹 솔리드 멤버들이 근황을 전했다. 27일 밤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2' 마지막회에는 솔리드가 시즌 마지막 슈가맨으로 출연했다. 이날 근황을 묻는 질문에 정재윤은 "난 계속 음악을 하고 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유희열은 "정재윤이 세계적인 프로듀서가 됐다. 정재윤이 그간 프
종합
연예
스포츠
'엄마야' 우희진 "대리모 의뢰인 역할 맡았어요"
지민 "살해 협박? 그런 말에 휘둘릴 여유 없어"
'스케치' 정지훈 "첫 액션신 촬영 후, 출연 후회"
'훈남정음' 남궁민 "수중 촬영 때문에…"
'★들의 SNS'
더보기
더보기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2조원 돌파, 역대 4번째 '20억불' 초읽기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감독 "스타로드의 선택, 비난하지 말아라"
'성범죄 혐의' 하비 웨인스타인 구속, 유죄
확정되면 25년 복역
다니엘 크레이그 ;제임스 본드 25', 내년 11월 8일 美 개봉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