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초미니에 찢어지기까지'…유영, 너무 추워 보이는 다리
'이럴거면 왜 입었어?'…화사, 작정하고 벗은 재킷
김창열 "아들, 父 묘에 누가 있다고…" 오싹 고백
정유미, 부러워서 복통오게 만드는 상대 男배우는?
유재석, 조세호에 "SNS에 왜 자꾸 나만 모자이크 해?" 발끈
"빨리 먹고 자자" 말에 강호동, 얼굴 붉어져 19금 반응
'조심해야겠어'…홍수현, 볼륨감 드러난 아찔 인사법
'속살이 훤하네'…대담하게 드러낸 시스루룩 ★들
'몸짱아줌마' 정다연, 中 팬미팅 개최…다이어트법 전수
16-06-07 14:1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베이징 이용욱 특파원] 정다연이 중국 개혁개방의 도시 심천을 찾아 현지 시민들에게 다이어트법을 전수하는 시간을 가졌다.

'몸짱아줌마' 정다연(50)이 지난 4일 중국 광둥성 심천 특구를 찾아 현지 거우우(購物)공원에서 팬미팅을 갖고 현지 시민들에게 '정다연식 다이어트법'을 전수해주었다고 심천특구보(深圳特區報), 정보(晶報) 등 현지 언론에서 5일, 6일 보도했다.

중국 현지 언론은 중국 여성 시민들이 '다이어트를 하며 체중을 줄이면서도 맛좋은 음식을 누리는 즐거움을 동시에 얻는 방
법'에 대해 크게 관심을 갖고 있다고 전하면서 "다이어트는 긴 과정으로 삼아야 한다. 즐거운 마음을 갖고 다이어트 운동에 열심히 임하고 강박감을 가져선 안 된다"면서 "일주일에 하루쯤은 먹고 싶었던 음식을 맘껏 먹어도 된다"면서 정다연이 심천특구의 한 정다연 팬의 질문에 답해주었다고 보도했다.

정다연은 지난 5일에는 심천시의 롄화산펑정(蓮花山風箏)공원을 잇달아 찾아 팬미팅을 가진 뒤 현지에서 열린 '세계 환경의 날' 기념 공익 행사에도 참여했으며 정다연이 이날 수 백 명의 다이어트 팬들과 만났다고 현지 언론서 전하기도 했다.

정다연은 지난 해부터 중국 현지에서 다이어트 상품 '다연수'를 출시하기도 했으며 다이어트 캠페인과 함께 기업 활동을 현지에서 병행해오고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다연수'를 통해 한류 그룹 엑소(EXO)의 상하이(上海) 콘서트를 후원했으며 지난 5월에는 쓰촨(四川)성에 있는 팬더 보호기지에 기업 활동으로 거둔 수익금 일부를 자선금으로 기부했다. '다이어트 전도사' 역할 외에도 선행을 이어가는 모습으로 중국 현지 매체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정다연.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용욱 특파원 heiba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창열 "아들, 父 묘에 누가 있다고…"
[마이데일리 = 허별희 기자] 김창열이 과거 기묘했던 일화를 전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김창열 형제가 아버지의 묘를 찾았다. 이날 김창열은 "나는 부모님한테 좋은 것만 다 물려받은 거 같다"며 "어머니가 농구 선수, 아버지가 기계체조 선수였다"고 전했고, 주영훈은 훌륭한 유전자다"라고 말했다. 특히 김창열은 "
종합
연예
스포츠
"안 망가져" 장동건, 그라서 가능한 외모부심
손나은 "스크린 데뷔작, 부담됐지만 재밌게 촬영"
하지원·김하늘 '가을밤을 밝히는 아름다운 미모'
'예쁨이 한가득' 윤아, 시선을 사로잡는 꽃미모
'정오의 희망곡'
더보기
더보기
테일러 스위프트, 민주당 후보 공개지지…
美 중간선거 트럼프 타격받을까
'인피니티 워' 생존자 네뷸라, '어벤져스4'
포스터 공개 "스타로드 총 착용"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촬영 끝"
인증샷(feat. 젠다야 콜맨)
"나의 피앙세"…레이디 가가, 17살 연상
연인과 약혼 공식 인정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