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양정원, 셔츠만 입고 등장 '하의는 어디?'
윤송아, 허리끈 풀고 골반까지 쭉 내린 치마 '아찔'
남태현 "목숨 끊으려 시도…멈춰달라" 호소
'찬바람 쌩쌩'…제시카, 미소 잃은 얼음공주
심은진 "베복 시절 폭력행사? 나보다도…" 폭로
'이렇게 글래머였나?'…박지민, 터질 듯한 가슴
'이어폰 좀 넣고요'…강다니엘, 다급하게 포즈 완성
설리 사망 동향보고서 유출…분노 여론 일파만파
.
서현진 "난 평균적인 한국여성, 오해영처럼 고백 못 해" [화보]
16-06-02 09:2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배우 서현진이 사랑을 부르는 매력을 뽐냈다.

2일 매거진 하이컷은 서현진과 함께 진해안 메이크업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또 오해영’ 속 짠내 캐릭터와 달리 반짝반짝 빛나는 아름다움을 부각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현진은 은한 핑크빛 눈매와 그러데이션 코랄 입술로 소녀 같은 청순함을 표현했다. 또 붉은 컬러를 다양하게 어울리며 세련미와 성숙미를 함께 발산했다.

서현진은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드라마의 흥행을) 오해영의 활약 때문이라고 해주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오해영 캐릭터를 만들어준 작가님의 힘이 컸고 무엇보다 같이 출연하는 모든 배우들이 열연해주고 있다. 특히 스태프들은 다른 현장에 비해 정말 노련한 ‘어벤져스’팀이다”고 치켜세웠다.


우는 연기할 때 더 예뻐 보인다는 이유로 붙여진 별명 ‘짠내보스’에 대해서는 “시청자들이 오해영이랑 정들어서 팔이 안으로 굽기 시작했다”라며 “우는 연기 열심히 하고 있다. 아직은 집중력이 흐트러지지 않아서 (오해영을 소화하는 데) 큰 어려움이 없다”고 설명했다.

드라마 속 오해영은 박도경(에릭)에게 먼저 다가가 사랑을 고백하는 용기 있는 여성이다. 그러나 서현진은 “나는 평균적인 한국 여성이라 용감하지 못하다. 남자가 먼저 고백할 때까지 절대 입을 떼지 않는다”라면서 “그래서 늘 사랑이 잘 안되나 보다”라며 아쉬워했다.

극 중에서 오해영은 유독 술을 마시며 이별의 아픔을 잊는다. 이에 대해 서현진은 “실제로 나는 술을 거의 못한다”라며 “폭식으로 잊는다. 미드 보는 것도 좋아한다. 그래서 (이별을 하면) 먹거나 미드를 보거나 미드를 보면서 먹는다”라며 웃었다.

서현진의 뷰티 화보는 2일 발간되는 하이컷 175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하이컷 제공]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남태현 "목숨 끊으려 시도…멈춰달라"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故 설리(본명 최진리)의 안타까운 죽음에도 악플러들의 무분별한 공격이 계속되며, 연예계가 쑥대밭이 됐다. 다이나믹듀오 최자에 이어 에프엑스 크리스탈까지 악플 테러에 시달린 가운데, 가수 남태현은 호소글까지 남겼다. ...
종합
연예
스포츠
모모랜드, 강감찬 축제에서 발산하는 끼 'Baa...
'오늘은 좀 과감하게' 트와이스 정연, 큐트섹시란 이런 것 [MD동영상]
권소현·비비 '보면 볼수록 매력적인 미모' [MD동영상]
성훈·이시언, 서울패션위크에서 만난 무지개회원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중국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상영 불허, 이소룡 조롱 때문?[해외이슈]
‘옥자’ 폴 다노, DC ‘더 배트맨’ 빌런 리들러 역 캐스팅 확정[해외이슈]
‘해리포터’ 다니엘 레드클리프, 마블 ‘울버린’ 팬 포스터 등장 “강렬”[해외이슈]
마블 ‘앤트맨3’ 2021년 촬영 시작, 2022년 여름 개봉 예정[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