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라면 먹고 잤나'…전소미, 퉁퉁 부은 채로 등장
"아버지일 때와 달라"…태진아의 충격적 두 얼굴
김구라, 윤종신에 의미심장 발언
'실오라기 패션'…효민, 전시회 관람도 남다르게
'보일 듯 말 듯'…DJ 소다, 아슬아슬한 노출
'실루엣 고스란히 드러나'…한혜진, 파격 누드화보
'앞뒤로 빵빵'…심으뜸, 비현실적인 몸매
스윙스 "조롱 게시물, 고소하지 않을 것"…왜?
[MD포커스] '관심폭발' 아이오아이, 결과물은 왜 저퀄리티일까
16-04-05 13:4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전원 기자] 화제의 걸그룹 아이오아이(I.O.I) 11인 완전체 음원이 첫 공개됐지만, 반응은 기대 이하다.

아이오아이는 5일 엠넷 ‘프로듀스101’ 최종회에서 데뷔평가곡으로 선보였던 ‘Crush’를 발매했다. 최근 ‘프로듀스101’ 붐이 일고 아이오아이의 일거수 일투족이 관심을 받으면서 음원에 대한 반응 역시 폭발적일 것으로 예상됐지만, 차트에서의 순위는 저조한 편이다.

‘크러쉬’는 오후 1시 기준으로 멜론 31위로 진입했다. 이어 ‘프로듀스101’이 방송됐던 채널인 엠넷 차트에서는 1위에 올랐지만, 이 뿐이다. 올레뮤직 2위,
지니 3위, 네이버뮤직 20위, 소리바다 36위에 그쳤다.

특히 일부 네티즌들은 이번 ‘크러쉬’의 퀄리티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하고 있는 상황. 전날 공개된 ‘크러쉬’ 티저 역시 급조한 느낌이 많이 났다. 멤버들이 연습하고 노는 장면을 급하게 편집했고, 화질 역시 좋지 않아 팬들의 불만을 산 것.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폰카로 UCC 찍은 거냐”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 같은 아이오아이의 음원 성적 부진과 저퀄리티 결과물의 생산은 엠넷이 물타기에만 급급하게 움직인 결과라는 평가다. ‘프로듀스101’이 성황리에 종영하고 멤버들이 단숨에 스타덤에 오른 상황에서, 영향력이 조금이라도 더 하락하기 전에 음원을 내기 위해 완성도를 포기했다는 뜻이다.

아이오아이는 현재 톱스타를 능가하는 광고 계약을 성사시키고 대세 아이돌 뺨치는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지만, 이들이 내놓는 결과물은 실망스럽다. 많은 기대가 쏠려있는 만큼 오는 5월 발매될 공식 데뷔 앨범 제작은 여러 전문가들이 한데 모여 작업되고 있다고 전해지고 있지만, 대중의 팬심을 실망과 분노로 바꿔버린 ‘크러쉬’는 아이오아이의 오점이 됐다. 데뷔 후 되짚어보면 부끄러워질 ‘흑역사’를 엠넷이 만들어준 셈이다.

[사진 = ‘크러쉬’ 티저 영상 캡처] 전원 기자 wonw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구라, 윤종신에 의미심장 발언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개그맨 김구라가 '라디오스타'에서 윤종신의 하차를 언급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선 '쇼 미 더 트롯' 특집이 그려졌다. 남진, 윤수현, 스윙스, 코드 쿤스트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구라는 고정 ...
종합
연예
스포츠
엑소 수호·카이가 지원나선 '기묘한 이야기3...
정우성 "예멘 난민 이슈로 오히려 후원 늘어…따뜻한 국민들" [MD동영상]
루이스 피구 "이강인, 골든볼 수상 대단하지만…유지가 더 중요" [MD동영상]
수지, 감탄사 나오는 미모 '예쁨이 철철'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어벤져스:엔드게임’ 새영상 추가 다음주 재개봉, ‘아바타’ 꺾고 역대 1위 예약[해외이슈]
루디 린, 마블 아시안 히어로무비 ‘샹치’ 주인공…견자단도 출연[해외이슈]
‘소문난 앙숙’ 케이티 페리·테일러 스위프트, “우리 화해했어요” 유쾌한 인증샷[해외이슈]
해커에게 협박당한 벨라 손, 스스로 누드사진 SNS 공개[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