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YG "빅뱅 팬들 피해 발생 않길, 고가 암표구매 자제 바란다" 당부[공식]
16-03-18 16:0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지예 기자] 그룹 빅뱅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암표 사기 피해에 대해 주의를 당부했다.

18일 YG 관계자는 마이데일리에 "팬들에게 이같은 사건으로 피해가 더이상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 특히 고가의 암표 구매는 자제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날 중국 현지 매체는 한국에서 열리는 빅뱅의 콘서트 티켓을 대리 예매해주겠다며 고액을 갈취한 홍콩의 사기일당 3인이 17일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홍콩 현지에서 이들은 지난 1월과 2월에 걸쳐 빅뱅 콘서트 표가 매진됐다는 조작된 포스터와 함께 피해자들로부터 약 30만 홍콩 달러(한화 약 4천만원)를 갈취한 혐의다.

[그룹 빅뱅. 사진 = 마이데일리 DB] 최지예 기자 olivia73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MD카타르] ‘통역이 문제네...’ 황의조-벤투, “통역
월드컵 인터뷰에서 통역 해프닝이 벌어졌다. 그것도 두 번이나.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을 치르고 있다. 한국은 지난 24일(현지시간)에 열린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
해외이슈
일본 ‘월드컵여신’ 떴다, 日매체 “월드클래스 미모”…韓 팔로우 급증[해외이슈]
“해리 스타일스와 헤어지고 너무 고통스러워”, 10살 연상 여배우 힘든 시간 보내[해외이슈](종합)
‘플래시댄스’ 아이린 카라 사망, 향년 63세…“아름답고 재능있는 영혼” 애도[해외이슈]
“내 누드사진을 직원에게 보여줬다고?” 킴 카다시안, 카녜이 웨스트에 분노 “역겹다”[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