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MD인터뷰①]서동원 "'육룡이나르샤' 대기실, 대학입시 현장 방불"
16-03-17 06:5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지예 기자] 한 편의 드라마가 브라운관을 타고 시청자에 전해지기까지 얼마나 많은 노력이 필요할까. 작가의 이야기, 배우의 연기, 감독의 촬영과 편집을 거쳐 우리는 하나의 드라마를 만난다. 많은 이들의 땀과 피가 섞인 이 작업은 결코 간단하지 않다.

배우 서동원은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신경수)에 합류하게 된 것을 "행운"이라고 표현했다. 그리고 그가 전해준 드라마 촬영 현장은 가히 경이로운 수준이었다. 이방과 역으로 50회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그는 "이제 좀 익숙해지고 배우들과 친해졌는데, 끝나는 것 같아 너무 아쉽다"고 했다. 이제는 쉬는 시간엔 게임이나 내기도 할 만큼 허물이 없어진 사이다.

"한 마디로 '잘 나가는' 배우들이 모인 드라마에 합류한 건 정말 행운이에요. 천호진 선배님은 정말 궁금했었는데 현장에서 뵙고 하니, 정말 아버지 같이 편안해 졌어요. 김명민 선배님은 '드라마의 제왕' 이후 두 작품을 함께 하고 있는데 많이 배웠죠. 연습을 정말 많이 하세요. 완벽할 정도로요. 정도전(김명민)은 절대 대사를 절지 않으세요. 상대 배우가 어려워하고 해도 그 대사를 맞춰 주시면서 수 없이 연습하시죠."

서동원은 '육룡이 나르샤' 대기실을 대학 입시 현장에 빗댔다. 배테랑 배우부터 시작해서 연기하면 빠지지 않는 사람들이 모두 모였지만, 그 현장은 치열하고 활기차다. "대기실은 거의 대학 입시 현장 같아요. 걸어가다가 파트너와 마주치면 자연스럽게 대사를 치고, 확인하고 헤어지고. 정말 모두 하나같이 열심히 하시니까. 선배라고 여유 부리는 게 없어요. 촬영할 때는 언제나 집중하시죠. '이렇게 NG 없는 드라마는 없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선배들이 분위기를 만들어 주셨어요. 슛이 들어가면 '컷' 바로 나와요. 이렇게 빠르면서도 호흡이 잘 맞는 현장이 있을까 싶어요."

첫 촬영으로부터 벌써 10개월이 다 되어 간다. 지난해 6월부터 첫 촬영을 시작한 '육룡이 나르샤'는 오는 22일 마지막 방송을 앞뒀다. 서동원은 "지난해 시작할 때는 '내년까지 촬영하네'라고 생각했었는데 막상 끝날 때가 되니까 뚝 끝나는 느낌이 들어요. 또 좋은 인연으로 다들 만나게 되겠지만, 뭔가 허한 느낌이 들어요. 언제 또 이렇게 좋은 분들과 카메라 감독님, 스태프들 다 같이 모여서 촬영할 수 있을까 생각하죠"라며 아련한 미소를 지었다.


서동원이 가장 기억에 남는 '육룡이 나르샤'의 장면은 어딜까. 1회로 거슬러 올라간다. "1회 5신이었는데 어린 방원이와 함께 뛰는 장면이었어요. 이틀 동안 10시간씩 20시간을 뛰었어요. 갈대밭을 뛰는데 저 쪽에서는 헬리캠이 교차되고 거의 모든 촬영장비들이 와서 준비를 하는데 몇 번이나 촬영이 진행됐어요. 아침 7시부터 70m를 전력질주 하는데 정말 힘들었죠. 그러다 갈대에 손을 베어서 여섯 바늘이나 꿰맸어요. 훈장 같은 상처죠. 그렇지만 재미 있었어요. 다행히 방송 보니까 멋지게 잘 나와서 저한테는 정말 기억에 남는 신이에요."

서동원은 많은 선후배 배우들과 호흡하며 겸손해졌고, 배웠다고 했다. 이 작품을 만나서 한 사람의 캐릭터로 시청자들을 만난 것이 그에게 있어서도 '서동원 나르샤' 같은 일이었다.

[배우 서동원. 사진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최지예 기자 olivia73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MD포토] 아라시 리나 '인형이야? 사람이야?
일본 아라시 리나가 7일 오후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진행된‘제 8회 아시아 스타 어워즈'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해외이슈
"14살 소년 성폭행 혐의" 케빈 스페이시, 564억 소송 당했다…"기억 안난다" 부인[해외이슈]
“28살 피트 데이비슨이 섹시한 여자들과 데이트하는 이유는?”, 전여친 41살 킴 카다시안의 진단[해외이슈]
여성 레슬러 사라 리 사망 美 충격, 향년 30세…“세 아이 어쩌나”[해외이슈]
‘리한나와 열애설’ 50살 데인 쿡, 23살 여성과 약혼 ”27살 차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