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다 보일 기세'…이미주, 속바지보다 짧은 치마
'낚시터 가는 줄'…트와이스 채영, 강태공 느낌 물씬
'허리 90도 숙여 사과'…허재, 최수종에 깨갱
'패션인데요'…제니, 아무렇지 않게 속옷 공개
'한껏 부푼 가슴'…박봄, 터질 듯한 볼륨 몸매
'노출 직전'…오정연, 아슬하게 걸친 오프숄더
'엉덩이 볼록'…손나은, 명불허전 레깅스 핏
'자외선 100% 차단'…있지 채령, 순백색 피부
[이승길의 하지만] "김숙·윤정수 결혼 막는 에어컨" PPL도 능력이다
16-03-03 06:4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이 프로그램은 간접광고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프로그램이 시작 될 때 자연스럽게 볼 수 있는 자막이다. 치열한 채널간 경쟁 속 불어난 제작비를 충원하기 위해 PPL(간접광고)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로 자리 잡은 상황이다. 제작환경 상 프로그램 내에 PPL을 포함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기에, 더더욱 PPL을 자연스럽게 사용하는 것은 제작진이 갖춰야 할 능력 중 하나가 됐다.

JTBC '님과 함께 시즌2-최고(高)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2')의 1일 방송에서는 자신의 신용카드를 말없이 사용한 개그맨 윤정수를 질책하는 개그우먼 김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간 가상남편인 윤정수의 돈 씀씀이를 혼내는 김숙의 모습을 흥미롭게 봐 온 시청자들은 새로운 상황극을 기
대하며 화면에 몰입했다.

그런데 이 상황극의 최종 주인공은 윤정수도, 김숙도 아닌 최신형 에어컨이었다. 윤정수는 자신이 1백만 원을 들여 한 겨울에 구입한 품목이 에어컨이라고 고백했고, 이어 두 사람은 에어컨의 기능을 살펴보며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잘 짜인 한 편의 광고이긴 했지만, 리모컨으로 JTBC를 택한 시청자가 보고자했던 장면은 아니었다.

'님과 함께2'가 과도한 PPL로 눈살을 찌푸리게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집들이를 앞두고 개그우먼 오나미의 집을 청소하는 장면에서는 성능 좋은 청소기의 모습이 강조됐고, 데이트 장소를 정할 때는 예약 앱의 편리함이 소개됐다. 물론 웬만한 프로그램이라면 한 번씩은 등장하는 PPL을 두고 이뤄지는 비판에 대해 '님과 함께2' 제작진은 억울함을 느낄 수도 있다.

하지만 '님과 함께2'가 사랑받는 이유가 현실이 아님에도 현실처럼 몰입할 수 있는 공감대라는 점에서 굳이 시청자가 "결국 이 상황도 대본이었지"라고 인지하게 만드는 억지 연출은 자충수가 될 수밖에 없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이 관련 게시판에 남긴 "갑자기 에어컨이 똿!", "또 PPT(PPL을 실수처럼 변형해 부르는 네티즌 용어)네", "윤정수, 김숙 결혼을 PPL이 막네" 등의 격한 질책은 이 때문이다.

어쩌면 광고주가 바라는 것은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PPL보다는 제품이 눈에 띄게 강조되는 것일 지도 모른다. 하지만 프로그램을 만드는 제작진이 광고주에 앞서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할 요소는 '그 광고를 유치하게 해 준' 시청자의 불편함이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구혜선 폭로,HB엔터 대표 문보미로 불똥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배우 구혜선(35), 안재현(32) 부부의 파경 소식이 일으킨 파문이 둘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물론이고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에게도 확산되고 있다. 안재현과 구혜선이 협의 이혼하기로 결정했다는 소속사 HB엔터테인...
종합
연예
스포츠
인피니트 남우현, 여전히 빛나는 미소 '귀공...
씨엘씨(CLC), 케이월드 페스타에서 선보인 '블랙 카리스마' [MD동영상]
카드, 4인 4색 색다른 매력 '포스가 남달라' [MD동영상]
'케이월드 페스타' 러블리즈, 레드빛 여신들의 인형미모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스파이더맨:파프롬홈’ 소니픽처스 역대 최고작 등극, “한국 흥행랭킹 2위”[해외이슈]
男모델 바지 벗긴 케이티 페리, 이번엔 여성에게 강제키스 시도[해외이슈]
최시원과 가상부부 호흡 리우웬, 266억원 배상 위기…왜?[해외이슈]
유역비도 "홍콩이 부끄럽다"…중화권 스타, 홍콩경찰 지지 릴레이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