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마스크 필요 없어요'…방탄 진, 당당히 민낯 공개
"정준영 톡방 일행에 성폭행 당해"…피해女 등장
강용석 "임블리, 미성년 때 동거하고 돈도 받아"
이상우♥김소연 오작교 누군지 봤더니…'의외'
'탱글탱글 볼륨업'…심으뜸, 탐스러운 힙 모양
'재킷부터 벗을게요'…장하온, 온몸 쓸며 야릇 댄스
경찰, 박유천 마약 계좌·주사 자국 등 정황 포착
지원이·제시…'센캐' NO, 남자보다 멋있는 언니들
[한복인터뷰②]벤 "데뷔 후 연습생으로 유턴, 참 많이 울었어요"
16-02-06 07:1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지예 기자] 그룹 베베미뇽으로 데뷔한 후 벤(본명 이은영)은 3년의 공백기를 가졌다. 연습생과 다를 바 없는 생활이었다. 아니, 데뷔를 한 이력이 있기 때문에 벤은 연습생보다 더 애매한 위치였다. 그렇지만 벤이 할 수 있는 것은 연습뿐이었고, 그의 일상은 연습실에서 펼쳐졌다. 그리고 그 시간들을 눈물로 얼룩졌다.

"'차라리 데뷔를 하지 않았으면 더 좋았겠다'고 생각도 했어요. 데뷔 없이 스무살 이후로 계속 연습을 하고 데뷔를 했다면 조금 더 의지를 갖고, 자신감을 갖고 활동에 임하지 않았을까 생각했죠. 아예 아무것도 모르고, 너무 자신감도 없었고, 잘 할 줄 아는 게 노래밖에 없어서 부족했어요. 쉬는 시간에 갈고 닦았어요. 정말 이 악물고 노래 연습을 많이 했죠. 이미 데뷔는 한 상태니까 마음은 조급한데, 급하게 한다고 해도 준비한 게 있어야 잘 할 수 있으니까 연습만 했어요."

연습실에 틀어박혀 연습만 하다는 시간이 길어지다 보니 자연스럽게 자괴감이 들며 마음고생이 시작됐다. 가수의 길을 의심한 적도 있었다. 게다가 다른 연습생들은 뭔가 목표를 가지고 준비하는 모습에 참 많이 울었다. 그래도 힘이 됐던 건 벤을 가수의 길로 접어 들게 한 윤민수였다.


"그 때는 데뷔를 하고 이 연습실에 혼자 있는 게 안 맞는다는 생각도 했어요. 가수의 길이 나와 안 맞는다는 생각도 하루에 몇 십 번씩 했어요. 그래도 그런 생각을 지나왔기 때문에 지금의 제가 있다고 생각해요. 정말 많이 울었죠. 저를 제외한 다른 연습생들이 걸그룹을 준비한 적이 있었는데 그 때 소외감에 힘들었어요. 저만 아무것도 안 한 느낌이었죠. 그래도 연습실에서 연습을 하고 있으면 늘 대표님이 지켜봐주셨어요. 안무실에서 연습을 하면 한마디씩 던지고 가시더라고요. 그게 정말 싫으면서도 감사했어요. 그 땐 아무것도 순탄치가 않았어요."

이 당시를 회상하면 어김 없이 눈물이 흐른다는 벤은 눈물을 이내 훔쳐내고, 미소를 지었다. 당시를 이겨낼 수 있는 원동력이 뭐냐고 물었더니, 이유 없이 자신을 바라봐 주는 팬들과 자신보다 앞서 이 길을 갔던 선배들이었다.

"팬들이 그래도 항상 있어 주셨어요. 저만 믿고 응원해 주시는 팬들이 있었는데, 그걸로 저도 저를 믿고 꾸준히 연습을 해 왔던 거 같아요. 노래를 좋아해서 다행이라고 생각했어요. 스트레스 받고 화가 나고 짜증이 날 때도 노래만 했죠. 그래도 저는 그게 좋았던 거 같아요. 중간에 상황에 의해서 아르바이트를 할까 학교 입시를 다시 볼 까 생각도 했는데, 내가 하고 있는 걸 계속 해야 할 것 같은 느낌을 받았죠. 그냥 천천히 이렇게 잘 걷고 있으면 언젠간 도달하지 않을까 그거 하나만 믿었어요. 지금까지 음악 하고 계신 선배님들도 되게 오랫동안, 10년 넘게 노래를 해 오시다가 대중들의 사랑을 받는 거잖아요. 저보다 어린 친구들도 10년 가까운 연습 시간을 거치기도 하고요."

당시 벤의 꿈은 자신의 노래로 무대에 서는 것이었다. 베베미뇽 당시에도 음원은 발표했지만 무대에 오른 기억은 몇 번 없다는 벤은 그저 사람들 앞에서 자신의 노래를 부르는 게 꿈이었다. 마음 편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목소리를 들려주고 싶었다. 벤의 이러한 마음이 잘 녹아 있는 노래가 있다. 지난 8월 발매한 미니앨범 속 '마이네임이즈벤'(My Name is Ben)이 그것. 벤은 당시 발랄하고 깜찍한 매력이 녹아든 '루비루'로 활동했었다.


"정말 제 노래를 부르는 무대가 고팠어요. '마이네임이즈벤'이란 노래가 있는데, 그 노래는 눈물 없이 부를 수 없는 곡이죠. 아, '루비루'도 기억하시죠? 제가 베베미뇽 때부터 발라드만 불러왔는데, 실제 제 모습은 '루비루'와 비슷하거든요. 밝고 활달한 매력이 있는 노래라서 그런 변신이 재미있고 즐거웠어요. '벤은 저런 것도 잘 하네'라는 소리 듣고 싶었답니다. 어때요 괜찮았나요?"

26살 '흥처녀' 벤의 이야기는 인터뷰③에서 계속

[가수 벤. 사진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한복 = 박술녀 한복 제공]
최지예 기자 olivia73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임블리 미성년 때 동거하고 돈도 받아"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유명 쇼핑몰 '임블리' 임지현 상무의 남편이자 '임블리'를 운영하는 부건에프엔씨 박준성 대표이사가 강용석 변호사의 발언에 분노했다. 박준성 대표이사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저녁, 유튜브에서 강용석씨를 포함...
종합
연예
스포츠
에버글로우 이런, 돋보이는 깜찍함 '사랑스러...
스트레이키즈 현진, 모자를 써도 가려지지 않은 잘생김 [MD동영상]
다이아 주은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보조개 미소' [MD동영상]
'예쁨 묻었네' 아이즈원, 출근길 시선을 사로잡는 미모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타이거 우즈, "이 재킷이 정말 편안하다" 11년 만의 마스터스 정상 [해외이슈]
PHI 하퍼, 옛 동료 스트라스버그에게 스리런 한방 [해외이슈]
성질 못 참은 푸이그, 2경기 출장 정지 징계 [해외이슈]
'손흥민 골에 너무 흥분했나'...토트넘 팬, 경기장 난입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