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속마음 들통'…장예인 아나, 상의탈의 선수 보고 함박미소
하하, 별 셋째 임신에 "계획한 게 아니라…" 걱정
이유리 "드라마 경쟁 프로 '아형' 의식해서…"
22.3%…'도깨비' 넘은 'SKY캐슬', 한국방송史 새로 썼다
민낯으로 카메라 마주한 여돌들, '차이 많이 나나요?'
자우림 이선규, 육중완 발언에 일침…"밴드가 사업?"
쇼호스트 최현우, 충격 동안 "子와 오해 받기도"
'육덕 섹시美 실종'…전효성, 비쩍 마른 다리
[한복인터뷰②]벤 "데뷔 후 연습생으로 유턴, 참 많이 울었어요"
16-02-06 07:1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지예 기자] 그룹 베베미뇽으로 데뷔한 후 벤(본명 이은영)은 3년의 공백기를 가졌다. 연습생과 다를 바 없는 생활이었다. 아니, 데뷔를 한 이력이 있기 때문에 벤은 연습생보다 더 애매한 위치였다. 그렇지만 벤이 할 수 있는 것은 연습뿐이었고, 그의 일상은 연습실에서 펼쳐졌다. 그리고 그 시간들을 눈물로 얼룩졌다.

"'차라리 데뷔를 하지 않았으면 더 좋았겠다'고 생각도 했어요. 데뷔 없이 스무살 이후로 계속 연습을 하고 데뷔를 했다면 조금 더 의지를 갖고, 자신감을 갖고 활동에 임하지 않았을까 생각했죠. 아예 아무것도 모르고, 너무 자신감도 없었고, 잘 할 줄 아는 게 노래밖에 없어서 부족했어요. 쉬는 시간에 갈고 닦았어요. 정말 이 악물고 노래 연습을 많이 했죠. 이미 데뷔는 한 상태니까 마음은 조급한데, 급하게 한다고 해도 준비한 게 있어야 잘 할 수 있으니까 연습만 했어요."

연습실에 틀어박혀 연습만 하다는 시간이 길어지다 보니 자연스럽게 자괴감이 들며 마음고생이 시작됐다. 가수의 길을 의심한 적도 있었다. 게다가 다른 연습생들은 뭔가 목표를 가지고 준비하는 모습에 참 많이 울었다. 그래도 힘이 됐던 건 벤을 가수의 길로 접어 들게 한 윤민수였다.


"그 때는 데뷔를 하고 이 연습실에 혼자 있는 게 안 맞는다는 생각도 했어요. 가수의 길이 나와 안 맞는다는 생각도 하루에 몇 십 번씩 했어요. 그래도 그런 생각을 지나왔기 때문에 지금의 제가 있다고 생각해요. 정말 많이 울었죠. 저를 제외한 다른 연습생들이 걸그룹을 준비한 적이 있었는데 그 때 소외감에 힘들었어요. 저만 아무것도 안 한 느낌이었죠. 그래도 연습실에서 연습을 하고 있으면 늘 대표님이 지켜봐주셨어요. 안무실에서 연습을 하면 한마디씩 던지고 가시더라고요. 그게 정말 싫으면서도 감사했어요. 그 땐 아무것도 순탄치가 않았어요."

이 당시를 회상하면 어김 없이 눈물이 흐른다는 벤은 눈물을 이내 훔쳐내고, 미소를 지었다. 당시를 이겨낼 수 있는 원동력이 뭐냐고 물었더니, 이유 없이 자신을 바라봐 주는 팬들과 자신보다 앞서 이 길을 갔던 선배들이었다.

"팬들이 그래도 항상 있어 주셨어요. 저만 믿고 응원해 주시는 팬들이 있었는데, 그걸로 저도 저를 믿고 꾸준히 연습을 해 왔던 거 같아요. 노래를 좋아해서 다행이라고 생각했어요. 스트레스 받고 화가 나고 짜증이 날 때도 노래만 했죠. 그래도 저는 그게 좋았던 거 같아요. 중간에 상황에 의해서 아르바이트를 할까 학교 입시를 다시 볼 까 생각도 했는데, 내가 하고 있는 걸 계속 해야 할 것 같은 느낌을 받았죠. 그냥 천천히 이렇게 잘 걷고 있으면 언젠간 도달하지 않을까 그거 하나만 믿었어요. 지금까지 음악 하고 계신 선배님들도 되게 오랫동안, 10년 넘게 노래를 해 오시다가 대중들의 사랑을 받는 거잖아요. 저보다 어린 친구들도 10년 가까운 연습 시간을 거치기도 하고요."

당시 벤의 꿈은 자신의 노래로 무대에 서는 것이었다. 베베미뇽 당시에도 음원은 발표했지만 무대에 오른 기억은 몇 번 없다는 벤은 그저 사람들 앞에서 자신의 노래를 부르는 게 꿈이었다. 마음 편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목소리를 들려주고 싶었다. 벤의 이러한 마음이 잘 녹아 있는 노래가 있다. 지난 8월 발매한 미니앨범 속 '마이네임이즈벤'(My Name is Ben)이 그것. 벤은 당시 발랄하고 깜찍한 매력이 녹아든 '루비루'로 활동했었다.


"정말 제 노래를 부르는 무대가 고팠어요. '마이네임이즈벤'이란 노래가 있는데, 그 노래는 눈물 없이 부를 수 없는 곡이죠. 아, '루비루'도 기억하시죠? 제가 베베미뇽 때부터 발라드만 불러왔는데, 실제 제 모습은 '루비루'와 비슷하거든요. 밝고 활달한 매력이 있는 노래라서 그런 변신이 재미있고 즐거웠어요. '벤은 저런 것도 잘 하네'라는 소리 듣고 싶었답니다. 어때요 괜찮았나요?"

26살 '흥처녀' 벤의 이야기는 인터뷰③에서 계속

[가수 벤. 사진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한복 = 박술녀 한복 제공]
최지예 기자 olivia73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유리"드라마 경쟁프로'아형'의식해서…"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배우 이유리가 '아는형님' 시청률을 의식했다고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아는형님'에서는 이유리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이유리는 이상민이 "옛날에 했던 드라마 '숨바꼭질'과 ('아는형님'이) 동시간대라서 '아는형님' 의식했냐"고 묻자 "우리는 진짜 많이 했다"고 답했다. 이유리는 "게스트가 누가 나오
종합
연예
스포츠
정진운·장기용 '어둠 속에서도 빛나는 잘생김'
백진희, 공항서 화보 찍네…'청순 미소 활짝'
엑소 '공항을 마비시키는 엄청난 인기'
오마이걸 '얼굴을 꽁꽁 가린 공항패션'
'나 혼자 산다'
더보기
더보기
'어벤져스:엔드게임' 돈 치들 "스포일러 악명
'헐크' 마크 러팔로와 인터뷰 안할 것"
'스파이더맨:파프롬홈' 젠다야 콜맨, 혀
내밀고 신나는 표정 '개봉까지 쭉~'
'캡틴 마블' 새 캐릭터 포스터 공개,
브리 라슨 여성히어로 신기원 이룰까
4월 개봉 '어벤져스:엔드게임' 아직도
재촬영중…"무슨 일 있나?" 궁금증↑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