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발성연습 하자더니 온몸을…" 이승비, 이윤택 성추행 추가 폭로
'과즙미 뿜뿜'…설리,
복숭아 미모 폭발
박수홍母, "아들에게 가장
속상했을 때는"…한숨
주영훈, 일반인 '몰카' 조롱 논란에
하는 말이…
정상수 前 소속사 측 "작년 12월
계약해지, 활동 재개 어려움 느껴"
강은비 "돈 때문에 베드신 찍었다?
소설을 쓰네" 분노
조연우 "아직도 16세 연하 아내
속살 보면…" 후끈
선예 "셋째 낳을 거니?"
시어머니 물음에…
오승환, 세인트루이스와 1+1년 계약 "도전 위해 왔다" (일문일답)
16-01-12 03:3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이제 메이저리그다. 한국과 일본 무대를 평정한 오승환(34)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공식 입단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는 12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에 위치한 부시 스타디움에서 오승환의 공식 입단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오승환의 계약 기간은 1+1년이다. 2017시즌 옵션도 함께 하고 있다. 구체적인 연봉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날 오승환은 등번호 26번이 새겨진 유니폼을 지급 받았고 메이저리그에 입성한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다음은 기자회견에 나선 오승환과 현지 취재진의 일문일답.

-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이유는.

"야구를 시작할 때부터 메이저리그가 꿈이었다. 그 꿈을 이루기 위해 시간도 많이 걸렸고 어렵게 온 것 같다. 어렵게 왔으니 잘 해야 할 것 같다. 한국과 일본에서 마무리투수로서 할 수 있는 것을 다 한 것 같다. 이제 새로운 환경에서, 더 큰 무대인 메이저리그에서 도전한다는 생각으로 왔다"

- 한국에서 해외 원정 도박 혐의로 50% 출장 정지를 받았는데 그것 때문에 메이저리그에 온 것인가.

"그것 때문은 절대 아니다. 나도 큰 사건이 될지 몰랐고 불법인지도 몰랐다"


- 일본에서의 경험이 얼마나 도움이 될 것으로 보나.

"환경이 다를 뿐이지 야구는 다 똑같다고 생각한다. 나도 메이저리그에 오기 위해 많이 준비했다. 준비한 만큼 좋은 성적을 낼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 결국 세인트루이스에 입단하게 됐는데.

"에이전트와 상의를 충분히 했고 세인트루이스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을 때 이곳을 선택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 '한국의 마리아노 리베라'로 불리던데.

"마리아노 리베라는 모든 선수들이 다 알고 있는 선수고 같은 마무리투수란 포지션을 갖고 있기 때문에 잘 알고 있는 선수다"

- 본인 투구의 강점을 이야기한다면.

"직구가 제일 가장 강점이라고 생각한다. 메이저리그에서는 커터의 비율이 높다고 들었다" (모젤리악 세인트루이스 단장은 '하드 슬라이더'도 던질 수 있다고 설명)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오승환(오른쪽)과 모젤리악 단장.(첫 번째 사진) 마이크 매서니 감독(왼쪽)과 함께 포즈를 취한 오승환. 사진 = 스포츠인텔리전스그룹 제공]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수홍母 "子에 가장 속상했을 때는…"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1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8일 방송된 '미우새'는 수도권 가구 기준 1부 11.2%, 2부 10.8%의 시청률을 각각 기록했다. 이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중계로 인한 지연방송에도 불구,
종합
연예
스포츠
모모랜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설 인사
워너원, 한가득한 잘생김에 오늘도 '심쿵'
박세완 "설날에도 촬영…부모님과 맛집 가려구요"
소녀주의보, 사랑을 꿈꾸다 '소녀지몽' 무대
'오늘의 ★ 화보'
더보기
더보기
엠마 왓슨, "영국서도 '타임즈 업' 운동 벌이자"
동참 호소
'쓰리 빌보드’ 英아카데미 작품상 등 5관왕,
오스카 청신호
마블 "'블랙팬서2' 제작, 라이언 쿠글러 감독
복귀"
J.J. 에이브람스 "'스타워즈9' 올 여름 촬영 돌입"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