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스타일 변신 성공' 김성령,
염색 후 제대로 어려진 얼굴
'꼬마신랑' 김정훈, 연기자 그만둔
이유가…충격
"이 자식들이…" 이덕화,
후배들 지각에 발끈
청주대 男, '조민기 매뉴얼' 고발
"한 학년마다…"
허성태 "결혼한지 6개월만에
연기 하려고…" 깜짝
'헤어·의상 모두 기본만 해요'…
손예진, 얼굴이 완성한 스타일링
"며느리 많다"…하정우父 김용건,
'대표 시아버지' 등극
전현무·한혜진, 일반인 출연자
장난에 '식겁+정색'
"전학생? 예쁘네"…'1cm' f(x), 여고 잠입 몰카 대성공 [MD리뷰]
15-11-11 11:4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걸그룹 f(x)의 여고 잠입이 대성공했다.

f(x)가 새롭게 시도하는 웹예능 'f(x)=1cm' 2회가 11일 네이버 TV캐스트(http://tvcast.naver.com/fx1cm/) 및 중국 동영상 사이트 유쿠(Youku)로 공개됐다.

2회에선 빅토리아, 엠버, 루나, 크리스탈 등 f(x) 멤버들이 한 여고를 몰래 찾아 여학생 팬들에게 깜짝 추억을 선물했다.


멤버들은 학생들이 등교하기 전 교실에 들어가 마치 전학생인 양 자리잡고 있었다. 하나둘 등교하던 학생들은 낯선 여학생들의 뒷모습에 경계했다. 의문의 인물들에 학생들끼리 수군거렸다. 루나는 "아, 배고파. 먹을 것 있는 사람" 하며 열연했다.

이때 학생들이 f(x) 멤버들의 얼굴을 알아챘고, "헐!" 하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먼저 등교한 학생들은 f(x)의 몰래카메라에 동참했다. 뒤늦게 등교하는 같은 반 학생들은 이를 전혀 알지 못한 채 연신 f(x)의 깜짝 등장에 놀랐다.

한 학생은 "하이!" 하고 인사한 엠버에게 깜짝 놀라면서도 "저 완전 팬이에요" 하며 엠버와 절친처럼 수다를 떨기도 했다.


또 다른 학생은 교실에 들어오며 "문 좀 열어놔" 투덜댔는데, 친구들의 신호에도 전혀 f(x)를 못 알아보며 "어이없는 것들. 아침에 카톡은 왜 봐"라고 무심하게 말해 웃음을 줬다. 하지만 결국 f(x)를 발견하고 화들짝 놀랄 수밖에 없었다.

이 밖에도 나중에 등교한 한 학생은 먼저 등교한 친구가 크리스탈을 "전학생이야"라고 소개하자, 크리스탈의 얼굴을 살짝 확인하더니 "어? 진짜 예쁘네" 하며 새침하게 돌아서 웃음을 자아냈다. 자신이 본 전학생이 크리스탈이고, 나머지 빅토리아, 엠버, 루나까지 다 발견한 뒤에야 "어머!" 하며 눈이 휘둥그레졌다.


특히 f(x)는 생일을 맞은 사연의 주인공을 위해 생일 케이크를 준비하고 축하 노래까지 부르며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줬다. 크리스탈은 "저랑 생일이 똑같다"며 사연의 주인공이 "제 꿈이 연출가"라고 하자 "그럼 나중에 나 꼭 써줘" 하더니 함께 촛불을 껐다.

끝으로 f(x)는 학생들에게 아침 식사를 나눠주고 다함께 모여 "f(x)=1cm"를 외치며 즐거운 몰래카메라를 마무리지었다.

한편 'f(x)=1cm'는 f(x) 멤버들이 직접 나선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몰래카메라 형식의 예능이다. 첫 회에선 소개팅 몰래카메라를 준비, 크리스탈이 '소개팅녀'로 등장해 멤버들과 함께 사연의 주인공을 깜짝 놀라게 한 바 있다.

[사진 = 'f(x)=1cm' 영상]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자식들이…"이덕화, 후배들 지각에 발끈
[마이데일리 = 허별희 객원기자] 이덕화가 이경규와 마이크로닷의 지각에 버럭 했다. 22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는 거제도 편이 그려졌다. 이날 도시 어부들은 거제도서 마지막 농어 낚시를 하기 위해 모였고, 먼저 도착한 이덕화는 "몇 시인데 안 오냐. 시간을
종합
연예
스포츠
박보영, 귀여운 실수 '사인부터 하고 들어주세요'
CLC, 체셔들을 유혹하다…'블랙 드레스' 첫무대
'작신아' PD "조민기 통편집은 논의한 후 결정"
김선아 "진한 멜로신, 야하고 부끄럽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SPONSORED
'쇼트트랙 선수단 기자회견'
더보기
더보기
DC '아쿠아맨' 첫반응 "액션 많고, 감정적이다"
호평
'쥬라기월드3', 2021년 6월 11일 개봉 확정
'전립선암 사망’은 가짜뉴스…실베스터 스탤론 "난 건강하다"
엠마 왓슨, "영국서도 '타임즈 업' 운동 벌이자"
동참 호소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