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검게 그을린 머슬퀸들, 짐승 같은 초강렬 자태
'손예진 두고…' 소지섭, ♥조은정과 첫 만남 보니
김수로 "이병헌 여동생 보면…" 헉!
'대박이네'…장민호, 알고 보면 외모로 승승장구?
'합성인 줄'…오채원, 청순 외모에 우람 몸매
'고양이 자세' 김이슬, 쏟아질 듯한 F컵 볼륨
김구라, 열애 고백 3개월 만에 동거 인정 '화끈'
김경란♥노정진, 초밀착 스킨십 '후끈'
.
'객주' 장혁♥한채아, 일생일대 '운명의 밤' 보낸다
15-10-21 09:2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장영준 기자] 장혁과 한채아가 눈물 가득한 '호롱불 포옹'으로 일생일대 '운명의 밤'을 보낸다.

KBS 2TV 특별기획드라마 '장사의 神-객주 2015'(극본 정성희 이한호 연출 김종선 제작 SM C&C) 측은 21일 장혁과 한채아가 서로를 끌어안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장혁과 한채아는 극중 각각 밑바닥 보부상부터 시작해 조선 최고의 거상이 되는 천봉삼 역과 마음속의 불길을 안고 사는 조선 최고의 경국지색 조소사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상황. 지난 7회 분에서 장혁이 누나인 줄 알고 물에 빠진 한채아를 구하면서, 두 사람의 운명적인 만남이 이뤄졌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서 장혁과 한채아는 은은한 호롱불 밑에서 다시 만나게 되는 장면. 저고리를 벗은 한채아를 강하게 포옹한 장혁과 장혁의 품에서 절절한 눈
물을 흘리는 한채아의 과감하면서도 로맨틱한 러브신이 펼쳐지면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장혁과 한채아의 '로맨틱 포옹' 장면은 지난 3일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장사의 神-객주 2015' 세트장에서 3시간가량 진행됐다. 이 장면은 장혁과 한채아가 밤을 지새고 아침까지 함께 있는 설정인 만큼 조명의 컨트롤이 중요했던 상태. 김종선PD는 스태프들에게 밤, 호롱불, 아침으로 지나가는 흐름을 꼼꼼하게 설명한 뒤 배우들과 장면에 대해 고민하고 분석한 내용들을 나누며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특히 장혁과 한채아는 극중 천봉삼과 조소사에게 있어 일생일대 운명을 뒤바꿀 밤이 되는 장면 촬영을 앞두고 다소 긴장감을 드러냈던 상태. 두 사람은 스태프들이 촬영을 준비하며 분주하게 움직이는 가운데서도 대사를 끊임없이 되뇌는가하면, 긴장을 풀기 위해 농담을 건네는 등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어 나갔다.

더욱이 장혁과 한채아는 격한 감정으로 치닫는 장면에 대해 앉는 위치와 자세, 동선까지 치밀하게 설정하는, 베테랑 배우다운 열정을 드러냈다. 이어 한채아는 일사천리로 조소사의 절절한 마음을 드러내며 순식간에 눈물을 흘려냈고, 장혁 역시 천봉삼에 빙의된 채 아련한 장면을 완성, 김종선PD를 비롯한 스태프들의 박수를 이끌어냈다.

제작사 측은 "극중 천봉삼과 조소사의 인생을 뒤바꿀만한 가장 중요한 장면을 장혁과 한채아가 최상의 호흡으로 완성시켰다"라며 "앞으로 비운의 연인이 될 장혁과 한채아가 어떤 파란만장한 삶을 이어가게 될 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장사의 神-객주 2015' 9회 분은 2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장혁 한채아. 사진 = SM C&C 제공] 장영준 기자 digou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수로 "이병헌 여동생 보면…" 헉!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김수로가 이지안에 설렌 적 있다고 고백했다. 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시즌2'에는 김수로가 출연했다. 이날 김수로는 이지안에 대해 "내 친구 이병헌의 동생이다"라고...
종합
연예
스포츠
'사냥의 시간' 넷플릭스 상영 보류…무슨 일...
박보검, 그가 돌아온다…박소담·변우석과 '청춘기록' 출연 확정 [MD동영상]
거미, 팬들의 생일선물에 감사인사 "전 여러분 없이는 못살아요" [MD동영상]
강지영, 음주운전 차량에 교통사고 '현재 통원치료중'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자가격리는 감옥 같아"…엘렌 드제너러스, 또! 경솔 발언에 비난세례 [해외이슈]
제임스 건 감독 “로켓 라쿤, ‘가오갤3’서 큰 역할 맡을 것”[해외이슈]
‘가오갤’ 크리스 프랫 ‘울버린’ 전격 변신, 휴 잭맨 “귀엽네” 반응[해외이슈]
'美 그래미 공로상' 존 프린, 코로나19 확진 약 2주 만에 합병증으로 사망 [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