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레드벨벳 "첫 정규앨범 '더 레드' 발표, 떨리고 설렌다" 소감
15-09-08 16:1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걸그룹 레드벨벳이 첫 정규앨범 소감을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뮤즈라이브홀에서 레드벨벳 첫 정규앨범 '더 레드(The Red)' 프리뷰 행사가 진행돼 웬디, 아이린, 슬기, 조이, 예리 등 레드벨벳 멤버들이 참석했다.

웬디는 "드디어 첫 정규앨범이 나오게 됐다. 처음인 만큼 뿌듯하다. 어떻게 봐주실지 떨리고 설렌다. 잘 들어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이린은 "강렬한 레드와 여성스러운 벨벳의 이미지 사이에서 밝은 레드 느낌의 음악 색깔을 나타낼 수 있는 열 곡을 준비했다"고 소개했다.

레드벨벳이 9일 0시 발표하는 '더 레드'는 타이틀곡이 ‘덤 덤(Dumb Dumb)’이다. 중독적인 훅과 그루비한 비트가 인상적인 업 템포 팝 댄스곡이란 게 SM엔터테인먼트 설명이다. 영국 작곡가팀 LDN Noise(런던 노이즈)가 작업했다. 좋아하는 사람 앞에서 바보처럼 모든 것이 어색하게 변해버리는 소녀의 귀여운 마음을 담은 노랫말이다.

'덤 덤' 컴백 첫 무대는 10일 케이블채널 엠넷 '엠카운트다운'이다.

[사진 =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돌싱글즈3' 전다빈 "타투? 30개 좀 넘고 40개 안돼,
'돌싱글즈3' 전다빈이 문신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전다빈은 최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네티즌들의 질문에 답해주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문신과 관련한 질문이 여럿 나왔는데, 전다빈은 한 네티즌이 "문신은 계속 유지하실 건가요?...
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아이 10명 낳겠다”, 아내는 시어머니와 냉전중인데 23살 남편은 젊은아빠 꿈[해외이슈]
“난 100% 식인종” 36살 불륜·성폭행 배우, 몸에 삼각형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