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내 침대 위에서…" 씨잼, 파격 럽스타그램
이천희 "가구 사업, 이효리 덕분에 대박"
이경규, 딸 예림 얘기에 급 싸늘…왜?
유명 여가수, 일본서 노숙자 된 사연 '충격'
'시선은 한 곳에'…정우주, 압도적 몸매
신재은, 속옷만 입고 침대서 아찔 포즈
'주체가 안돼'…최소미, 비집고 나오는 볼륨
해쉬스완, 미모의 승무원과 열애…여친 알고보니
.
‘위아영’, 우리는 모두 아프고 서툰 인간일 뿐이다[곽명동의 씨네톡]
15-05-15 07:4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케이블TV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누나’에서 여배우 윤여정은 이렇게 말했다.
“60세가 돼도 인생은 모른다. 이게 내가 처음 살아보는 거니까. 나도 67세는 처음이다. 처음이라 원래 다 아프고 서툰 것이다.”

우리는 모두 시간 앞에서 어린아이다. 누구나 오늘을 처음 살고, 내일을 처음 맞닥뜨린다. 모레는 알 수 없다. 흔히들 시간이 축적된 삶이 현명한 지혜를 줄 것이라고 착각하지만, 우리의 바람과는 상관없이 냉랭한 우주는 무정하게 흘러간다. 세상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간난 아기처럼, 인간은 하루하루를 엉금엉금 기어갈 뿐이다. 그렇게 닥쳐오는 시간 앞에서 길을 잃고, 방황하고, 갈피를 못잡고 살아간다. 그렇게 살기 때문에 인간이다.

노아 바움백(46) 감독은 ‘프란시스 하’와 ‘위아영’에서 시간이 청춘을, 그리고 중년을 어떻게 흔들어 놓는지 위트 넘치는 이야기로 풀어낸다.
‘프란시스 하’의 주인공 프란시스(그레타 거윅)는 뉴욕에서 활동하는 댄서다. 세계적 댄서가 꿈이지만, 실력이 받쳐주지 않는다. 함께 동거하던 ‘절친’ 소피(믹키 썸너)는 애인과 독립해 집에서 나간다. 프란시스는 더 싼 월세를 찾아 떠돌고, 급기야 무용단에서도 해고 통보를 받는다. 그는 어려운 상황의 한 복판에 던져졌지만, 좌절하지 않고 스스로 살 길을 개척한다. 프란시스는 ‘27세의 나이에 왜 이렇게 되는 일이 없을까’라고 자책하지 않는다. 어떻게 전개될지 모르는 삶이지만, 그는 두려움 속에서도 삶의 긍정적인 한 발을 내딛는다. 프란시스의 원래 이름은 ‘프란시스 할러데이’다. 그는 할러데이의 성을 ‘하’로 바꾸고 미지의 세계를 향해 두 팔을 벌린다.
노아 바움백 감독은 자신이 겪었던 27세에 대해 “터무니없을 만큼 어렸지만 스스로는 늙었다고 느낀 나이. 모든 게 기대처럼 잘 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던 때”라고 회고했다.

그가 27세에 겪었던 두려움은 중년에도 찾아왔다. 중년이 겪는 두려움을 청춘의 삶과 비교해 만든 영화가 ‘위아영’이다. 44세의 유명 다큐감독 조쉬(벤 스틸러)와 그의 아내 코넬리아(나오미 왓츠)는 평화로운 일상을 보내던 중 자유로운 영혼을 지닌 20대 중반의 힙스터 커플 제이미(아담 드라이버)와 다비(아만다 사이프리드)를 만나면서 마치 청춘을 되찾은 듯한 활력을 얻는다. 다큐멘터리를 공동 연출하자는 제이미의 제안에 선뜻 응했던 조쉬는 제이미의 색다른 다큐 연출 방식에 혼란을 느낀다.
중년의 조쉬는 변화를 두려워했다. 다큐멘터리를 10년째 촬영할 정도로 원리원칙에 충실하게 살다가 제이미의 자유로운 연출관을 접하면서 갈등을 겪은 뒤 어느 순간 마음의 문을 연다. 그리고 아내에게 고백한다. 그동안 ‘어른 흉내내는 아이’로 살아왔다고. 67세의 윤여정, 27세의 프란시스, 44세의 조쉬는 모두 새로운 시간을 처음 살아내는 어린아이다.

밀란 쿤데라의 소설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의 최초 제목은‘비체험의 위성’이다. 노작가에 따르면, “사람은 단 한 번 태어나는 것으로 끝이다. 그는 청년기가 어떤 것인지도 모르면서 유아기에서 벗어나고 결혼을 하면 어떻게 될지도 모르면서 결혼을 한다. 또 노년기에 접어들 때에도 사람은 자기가 어디로 가는지 알지 못한다. 노인들이란 자신의 늙음에 무지한 어린아이인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사람들이 살고 있는 이 지구는 비체험의 위성인 것이다.”(‘소설의 기술’ 중에서)

우리 모두는 체험하지 못한 것을 처음 체험하는, 아프고 서툰 인간일 뿐이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씨잼, 여친 속옷차림 공개하더니 또…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가수 씨잼(본명 류성민·27)의 '럽스타그램'이 화제인 가운데 추가로 SNS를 통해 근황을 공개했다. 씨잼은 27일 밤 인스타그램에 "우월감은 열등감이다"는 글을 적고 사진을 게재했다. 한 손에는 휴대폰, 다른 손에는 담배를 ...
종합
연예
스포츠
우다비 "'덕생일지'통해 성장하는 계기 되었...
MCND "코로나19로 인한 무관중, 아쉽지만 안전이 최우선" [MD동영상]
'데뷔' MCND, 퍼포먼스 맛집 열렸다 '아이스 에이지' 첫무대 [MD동영상]
'덕생일지' 네이처 소희 "나도 보리처럼 소심해, 트리플 A형!"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컨테이젼’ 기네스 펠트로, 코로나19 마스크 착용 “손 자주 씻어요”[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파워풀 댄스 실력 “웃지 마세요”[해외이슈]
스티븐 스필버그 ‘인디아나 존스5’ 하차, ‘로건’ 제임스 맨골드 연출[해외이슈]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소니, MCU 탈퇴 놀라운 아이디어 있었다”[해외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