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치어리더, 두툼한 뒷구리살 삐쭉 '굴욕 포착'
이하늬, 끝 없는 나이트 루틴 '잠은 언제?'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김선호 끝까지 지킨 건 소속사뿐, '조종설' 아냐"
고현정·최원영, 화제의 19금 침실신 봤더니…
'눈썹 다 어디갔어?'…공효진, 충격적 민낯
설현, 당당한 복근 공개 '음영 제대로네'
'공중 부양'…미나, 봉에 매달려 편안
'구여친클럽' 변요한, 이윤지·화영…거침없는 화끈티저
15-04-15 11:5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구여친클럽' 변요한의 구여친 티저가 공개됐다.

15일 케이블채널 tvN 새 금토드라마 '구여친클럽'(극본 이진매 연출 권석장) 측이 공개한 티저영상에서는 주인공 방명수 역의 변요한이 자신이 만나온 구여친들을 각각 한마디로 표현해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침대에 누워있는 변요한 옆으로 세 명의 구여친들이 연달아 등장하는 파격적인 구성이 더욱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티저영상에서 변요한은 먼저 "지아 누나는 굉장히 도도했습니다. 시크했죠"라며 매력적이고 쿨했던 연상의 구여친 나지아(장지은)를 소개했다. 명수의 첫사랑인 청담동 구여친 나지아 역의 장지은은 변요한을 안고 있다가도 시계를 보고 바쁘게 자리를 뜨는 모습으로 나지아를 위트 있게 표현해냈다. 극 중 나지아는 부잣집 딸로 선으로 만난 남자와 결혼 후 이혼한 인물로 이보다 더 쿨할 수 없는 고양이 같은 매력의 소유자로 등장한다.

이어 등장한 두 번째 구여친은 집착이 강한 고스펙녀 장화영(이윤지)이다. "화영이는 저를 너무 좋아했어요"라는 변요한의 멘트에 이어 장화영 역의 이윤지가 눈을 동그랗게 뜨고 변요한에게 "너 누구꺼?"라며 집착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유발하고 있다. 극 중 투자사에서 일하고 있는 화영은 갖고 싶은 것에 물불 안 가리고 달려드는 질투의 암사자 같은 여자로 화려한 스펙을 갖췄지만 허당스러운 매력도 선보일 예정이다.

다음으로 3류 섹시 여배우 라라(류화영)에 대해서는 변요한은 "라라는 어리고 화끈했어요. 굉장히 화끈했어요"라고 설명했다. 변요한의 설명처럼 라라 역의 류화영은 변요한에게 거침없이 스킨십을 하는 과감한 연기를 선보여 시선을 끌고 있다. 극 중 라라는 청순한 얼굴에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갖추고 백치미와 톡 쏘는 여우를 오가는 3류 섹시 여배우로 그려진다.

티저 영상에서는 세 명의 구여친들과 달리 영화 프로듀서 김수진(송지효)에 대해서는 변요한의 상반된 태도가 드러나 눈길을 끈다. 수진은 앞선 구여친들과 다르게 그냥 친구로 표현되며 이들이 극 중 어떤 인연으로 얽혀있을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특히 송지효와 변요한은 서로를 때리며 투덕거리다가 급기야 침대에서 등을 돌리고 누워 웃음을 유발하고 있다. 송지효가 연기하는 김수진은 비위 맞추기 달인에서 이제는 악만 남은 곰 같은 생계형 영화사 프로듀서로 재정상태가 위태로운 회사를 살리기 위해 명수의 웹툰을 영화화하는 작업에 참여하게 된 인물이다. 극 중 송지효와 변요하는 티저 영상에서처럼 앙숙과 커플을 오가는 달콤 살벌한 케미를 뽐내며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이끌어갈 예정이다.

한편 '구여친클럽'은 '슈퍼대디열' 후속으로 오는 5월 8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구여친클럽' 티저. 사진 = tvN 제공]
신소원 기자 hope-ss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개그맨 김구라 아들 그리(본명 김동현)가 늦둥이 동생에 대한 마음을 전했다. 21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는 '둘째 탄생 이후 김구라와 그리의 속마음'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김구라는 "얼마 전에 동현이...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 네임' 한소희, 예쁨 벗고 거친 액션...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저스틴 비버♥’ 헤일리 볼드윈, “삼촌 알렉 볼드윈 총기사고 마음 아파”[해외이슈]
크리스틴 스튜어트 ‘조커’ 변신? “섬뜩한 연기 하고 싶어”[해외이슈]
니콜라스 케이지, 30살 연하 일본인 아내와 얼굴 맞대고 잡지표지 장식[해외이슈]
‘촬영감독 사망’ 알렉 볼드윈, 실탄 장전된지 몰랐다…“내 마음이 찢어진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