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촌스러운 게 뭐예요?'…치어리더, 따라 입고 싶은 복고룩
전소민 "남녀 혼숙, 술 한잔 하다보면…" 폭탄발언
'연봉 얼마길래'…기안84, 작업실 규모·多직원 공개
임수향 "화장실 앞서 키스하는 연예인 커플 목격"
'다이어트 그만!'…AOA 지민, 점점 말라가는 몸매
최준희, 과거 일진?…학폭 피해자에 사과 방송
'혼혈 의심되네'…있지 유나, 서구적인 이목구비
'완전 근육질이야'…김경화, 쩍 갈라진 허벅지
KOVO, 우리카드 임의탈퇴 철회…"배구단 존속"
15-04-03 18:5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강진웅 기자] 한국배구연맹(KOVO)이 우리카드 임의탈퇴를 철회했다. 우리카드가 배구단 매각의사를 접고 민영화가 되더라도 배구단이 지속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기 때문이다.

KOVO는 "오는 6일자로 우리카드를 회원사에서 임의탈퇴하려던 결정을 철회한다"고 3일 발표했다.

당초 KOVO는 지난달 31일 제11기 6차 이사회에서 신설 카드사로서 자산규모나 손익, 예산 등을 감안 배구단 운영이 역부족이고 그룹 내 스포츠단 중복운영에 따른 운영부담으로 부득이 오는 6일자로 임의탈퇴 의사를 밝힌 우리카드 배구단의 공식문서를 수용하고 차기 총회에서 안건으로 상정하여 최종 의결 키로 한 바 있다.

그러나 KOVO는 "우리카드 배구단의 임의탈퇴로 인해 배구계는 큰 충격을 받았고 관리구단 운영이 불가하거
나 인수기업 물색이 불발할 경우 선수단 공중분해 등 프로배구 발전에 바람직하지 못한 영향을 미칠 것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면서 "연맹은 우리카드에 배구단 운영을 지속적으로 유지하면서 정부의 민영화 정책 이후에 새로운 기업으로 배구단이 인수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카드는 우리금융그룹의 민영화 추진과정에서 배구단 운영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심층적인 내부검토를 거쳐 배구 팬들의 사랑과 지난 두 시즌동안 보여준 우리카드 선수들의 헌신에 부응하고자 임의탈퇴를 철회하기로 전격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KOVO는 "임의탈퇴 철회를 계기로 우리카드 배구단이 서울 장충체육관을 연고로 서울 팬들에게 당당한 모습을 보여주며 우리카드 배구단이 명문구단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연맹차원에서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결국 우리카드는 당초 배구단을 다른 기업에 매각하려던 의사를 접고, 배구단을 계속해서 운영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KOVO 관계자는 "만일 민영화 과정에서 우리카드라는 기업이 다른 기업으로 인수되더라도 배구단도 함께 인수돼 지속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사를 전해왔다"고 말했다.

하지만 우리카드가 2년 전 드림식스 배구단을 인수하는 과정에서도 한 차례 인수의사 백지화를 밝혔다 여론의 뭇매를 맞자 등 떠밀리듯 배구단을 인수한 바 있다. 게다가 지난해 7월 우리카드는 군 복무 중이던 국가대표 센터 신영석을 현대캐피탈로 현금 트레이드 해 그 자금으로 팀을 운영해 온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비난을 받았다. 때문에 이번 우리카드 발표는 진정성에 의심을 받고 있다.

[우리카드 선수들. 사진 = 마이데일리 DB] 강진웅 기자 jwoong24@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영자 심쿵한 정우성 특급매너…영화찍나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정우성이 이영자의 마음을 흔들었다. 16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배우 정우성과 만난 개그맨 이영자와 송성호 매니저 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자가 추천한 낙지집에서 먼저 그를 기다리고 있던 정우성은 '2018 MBC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이영자에게 꽃다발을 선
종합
연예
스포츠
이하늬 "'극한직업' 천만배우…감사하고 얼떨떨"
위키미키 유정, 졸업식 현장 '깜찍 가득'
'극한직업' 주역들이 선보인 센스만점 '4행시'
남상미 "난 인싸 아닌 아싸"…왜?
'미추리2'
더보기
더보기
벤 애플렉, '배트맨' 하차 이유 솔직하게
밝혔다
'너의 이름은' 할리우드 실사판 감독,
'500일의 썸머' 마크 웹 확정
'겨울왕국2' 예고편 조회수 역대 애니메이션
최고, '인크레더블2' 넘었다
'캡틴 마블' 북미 오프닝 1억불 전망,
'아이언맨'·'블랙팬서'이어 세 번째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